안중근 의사를 ‘범죄자’라고 지칭한 일본 아베 정권 > 투쟁속보란

본문 바로가기
영문뉴스 보기
2021년 11월 27일
남북공동선언 관철하여 조국통일 이룩하자!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  
투쟁속보란

안중근 의사를 ‘범죄자’라고 지칭한 일본 아베 정권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3-11-21 13:01 조회2,646회 댓글0건

본문

일제식민지시기 피해자 명부가 공개됐다. 국가기록원은 1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3.1운동시 피살자 명부(1권)'와 '일본 진재(震災)시 피살자 명부(1권)', '일정(日政)시 피징용자 명부(65권)' 등 세 종류 명부 67권에 대한 분석 결과를 공개했다.

이들 명부는 지난 6월 주일대사관 청사 신축에 따른 이사 과정에서 발견된 것으로 1953년 4월 제2차 한일회담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작성된 것으로 보인다. 정부 차원에서 전국 조사를 통해 작성한 기록물로서 사료적 가치가 매우 크다. 명부에는 주소나 생년월일을 포함해 기록이 구체적이고 자세해 앞으로 일제하 피해보상의 근거로 활용될 수 있고 독립유공자 선정과 과거사 증빙자료로 쓰일 수 있다.

그동안 3·1운동으로 순국한 애국열사가 얼마나 되는지 구체적 자료가 없어 391명에 대해서만 독립유공자로 인정해왔다. 그런데, 이번에 발견된 '3.1운동시 피살자 명부‘에는 희생자 630명에 대해 읍면 단위로 이름, 나이, 주소, 순국 일시, 순국 장소, 순국 상황 등이 자세히 기록돼 있어 순국자가 두 배 가까이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간토(關東)대지진 당시 한국인 피해 상황에 대해 지금까지는 피해자 숫자를 6600~2만명으로 추정할 뿐이었으나, 이번에 발견된 '일본 진재(震災)시 피살자 명부’를 통해 구체적인 희생자 명단과 피살 상황이 최초로 확인됐다. 간토대지진 한국인 피해 진상을 규명하는데 귀중한 사료다. ‘일정(日政)시 피징용자 명부’에는 피해자 22만9781명의 이름과 생년월일, 주소 등이 65권에 걸쳐 수록돼 있는데, 정부가 작성한 명부 가운데 가장 오래된 원본 기록이다. 정부가 작성한 1957년 왜정 시 피징용자 명부에는 없던 생년월일과 주소가 포함돼 있어 일제 강제징용 피해 보상 문제가 새로운 전기를 맞게 될 것으로 보인다.

이처럼 일제 침략의 잔혹사와 피해 상황을 확인해주는 사료들이 밝혀지고 있으나 일본 정부의 과거 식민지배에 대한 사과와 반성, 피해자에 대한 손해배상은 오히려 거꾸로 가고 있다. 일본 정부 대변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19일 오전 기자회견에서 안중근 의사를 ‘범죄자’라고 지칭해 논란을 일으켰다. 그는 박근혜 대통령이 전날 방한한 양제츠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을 만나 안중근 의사 비석 설치와 관련해 사의를 표명한 데 대하여 “우리나라(일본)는 한국 정부에 안중근은 범죄자라고 지금까지도 전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태영 외교부 대변인이 정례브리핑에서 “우리나라 독립과 동양평화를 위해 목숨을 바친 분을 범죄자라고 표현하는 것은 대단히 유감”이라고 지적하자, 스가 장관은 기자회견을 열어 한국 정부의 유감 표명에 대해 “과잉반응”이라고 일축했다. 조선과 중국 침략에 앞장선 이토 히로부미 일본 총리를 살해한 안 의사를 ‘범죄자’로 표현하는 것은 식민지배와 침략에 대한 일본 정부의 인식을 드러낸 것이다. 아베 정권은 식민지배와 침략의 역사를 반성한다는 ‘무라야마 담화’의 정신을 정면으로 부정하고 있다.

2차 세계대전의 전범국인 일본이 과거의 침략역사를 청산하지 않은 채 군국주의 부활로 치닫는 것은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를 위협하는 위험천만한 행위다. 미국의 지지를 등에 업은 아베 정권의 집단적 자위권 추진에 대해 우리 정부는 미온적 태도를 버리고 단호한 반대 입장을 표명해야 한다. 그것이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를 지키는 길이다.

출처:민중의 소리 사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부고]노길남 박사
노길남 박사 추모관
조선문학예술
조선중앙TV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재도이췰란드동포협력회
재카나다동포연합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21 MinJok-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outloo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