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2]’인권타령’ 하는 미국의 침략사를 보라(동영상) > 통일

본문 바로가기
영문뉴스 보기
2024년 7월 14일
남북공동선언 관철하여 조국통일 이룩하자!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  
통일

[연재-2]’인권타령’ 하는 미국의 침략사를 보라(동영상)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실 작성일15-09-21 02:14 조회12,598회 댓글7건

본문

인권타령 하려면 대상을 똑바로 알아야 한다. 세계 인권의 유린자가 누구인데  엉뚱하게 사회주의의 모범을 보여 조선을 향해 인권운운하는 것은 한마디로 어불성설이다인권타령을 하려면 전범국도 아닌  코리아반도를 분할하여70년이 넘도록 조국반도의 남단을 타고 앉아 군사주권을 탈취한채  한국 국민들의 인권을 무참하게 짓밟아 미국을 향해 인권문제를 제기해야 한다.   미국 자체의 인권도 엉망이지만 다른나라들의 주권과 인권을 무자비하게 짓밟아 미국을 향해서는 아무말 못하면서 평등사회의 모범을 보여 주체사회주의 조선을 향해 ‘인권타령’을 하는 것은 사리에도 맞지 않고 상식에도 어긋나는 노릇이다. 그래서 이번에는 림원섭 선생이 보낸 그의 요점과 함께 침략사를 연대별로 정리한 내용을 여기에 소개한다.[민족통신 편집실]

 

[연재-2]’인권타령’ 하는 미국의 침략사를 보라


[로스엔젤레스=민족통신 종합]요즘 또다시  남녘 정치권안에서 ‘북인권법’이 거론되는 때에 스웨덴에 거주하는 무도인  림원섭 선생(다물흙) 장문의 글과 함께 156차례의 침략행위를 연대별로 정리하여 민족통신 편집실로 보내왔다미국 자체의 인권도 엉망이지만 다른나라들의 주권과 인권을 무자비하게 짓밟아 미국을 향해서는 아무말 못하면서 평등사회의 모범을 보여 주체사회주의 조선을 향해 인권타령 하는 것은 사리에도 맞지 않고 상식에도 어긋나는 노릇이다. 그래서 이번에는 림원섭 선생이 보낸 그의 요점과 함께 침략사를 연대별로 정리한 내용을 여기에 소개한다.

 

미국의 정체를 밝힌 스웨덴 동포, 림원섭 선생

 

, 림원섭은 12 전에 읽은 기사가  아직도 잊혀지지 않는다.  2백여일간 서울 광화문 촛불시위를 이끌어 왔던 여중생 범대위의 상임고문이셨던  할아버지 이관복 상임고문은 당시 미국이 이라크를 침략한 것을 두고  방화범이 돈과 재물을 얻기 위해 남의 집에 불을 지르는 방화범에 비유하시면서 "지난 1945.9.8일부터 -58년간 미군은 땅에 들어와서 무려 11 이상의 범죄를 저질러 왔습니다. 작년 효순이와  미선이의 죽음은 빙산의 일각에 지나지 않아요. 이제 우리 국민들은 미국의 정체를 인식하게 됐지요. 그리고 미군이 있는 것이 결코 우리 국익을 위한 것이 아니라는 것도 알게 됐어요.( 민중의  소리  2003.10.11 보도자료)”라고 언급한 말이 아직도 나의 뇌리에 남아 있다.

 

임진왜란 때의 전후 빼고, 우리나라 전라북도 정읍군 고부면 완전 벽촌에서 시작된 갑오 농민 전쟁 , 추악한 야만인들인 왜놈들에 의해서 우리동포들 140만여명이 희생되였다고 한다. 또한  1950 6.25전쟁시기  양키들의 천민자본주의 세력이 우리 양민 5백만을 대량 살상했다. 노근리, 익산, 산청, 의성 등등에서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죽었는가.

 

피해자 유족대책 위가 미국 대사관에 공식 접수한  남녘의  피해지역만 자그만치 168곳들로 알려졌다. 그리고 북녘에는 동포 한사람 1.5톤씩 폭탄을 퍼부어 5백만명 희생자들 중에  3백만여명이  넘는다고 한다.

 

제국주의 세력은 참으로 잔인하다지구촌 곳곳을 다니며 행패를 부렸다. 이러고서도 뻔뻔하게 인권을 운운한다.                                                                                                                                          

 

대륙을 발견했다는 콜럼버스는 도대체 누구인가. 1492 1012 성경책을 들고간 콜럼버스(Christopher Columbus-1451-1506) 산살바도르(San Salvador-성스러운 구세주여-라는 ) 스페인 왕국으로 고함치며 작은 섬을 발견했다고 하면서 해안에 발을 들여놓은지 10년이 못되어서 모든 부족 수십만 명을  몰살했다.

 

인디언들은 ‘거룩하게 살리라는 노래에서

“거룩하게 나는 사네.

하늘을 우러르며 거룩하게 나는 사네.

그러니 하늘도 , () 많이 주시네.

 

이렇게 시작한  유럽인들은 학살침공을 시작했다. 그것도 무자비하게 시작했다.

 

서양의 노예역사에서도 미국의 잔인성이 나타났다. 서기 1620년에 아프리카 흑인들을 노예로 부리기 시작한 1863년까지 1400 가량의 흑인들이 미국으로 끌려가 혹사당했다. 1861-1865 남북 전쟁 군대에 갈수 있는 자들만 노예에서 제외되었다고 한다.

 

시절이 1864년에 아브라함 링컨이 대통령으로 재선되던 , 1865414일에 아브라함 링컨은  J.W. 부스에 의해서 맞아 죽었다. 링컨이 노예해방자란 것도 웃기는 거짓말에 불과하다. 마키아벨리즘(Machia vellisum-권모술수) 살인자들인가. 억울하지 않는 사람은 자격이 있는가. 분노하지 않는 사람은 시인이 수가 있는가. 양심을 밖으로 놓는 것이 진정한 상속인가. 양심의 가책이란! 마음에 부끄러움을 알때부터인가.

 

1492-3 10월에 성경책을 들고간 스페인들은 착한 도미니카에 원주민들을 죽이면서 남미지역을 침략하던 시기는 우리 가림토 글이 발전하여 1443 세종 25 훈민정음이 생긴 50 후의 시대였다. 그리고 북미대륙과 중남미대륙은 일찍부터 문화를 형성하고 사는 잉카문명을 가진 인디언들의 땅이었다.

 

1620년엔 청교도들이 미국으로 처음 건너간 굶주리고 병들었을 살려준 생명의 은인들인  인디언들을  얼마나 많이 학살했던가.   영국인들이 인디언을  7천만명이나 학살하고 세운 땅이 바로 미국인 것이다.

 

림원섭 선생은 이어서 미국은 17760704 영국 식민지에서 독립후178103 미합중국(USA)으로 발효되였다. 이런 미국이 동안 어떻게 행동하여 왔는가.”라는 질문을 던지고 다음과 같이 미국의 침략사를 간단히 요약정리해 준다.

 

*미국의 침략사:

 

1. 인디언 7천만 대량살상

2, 1801-1805 트리폴리와 모로코와 전쟁

3, 1803-1806 스페인과 전쟁

4, 1812-1814년스페인 서부 플로리다 강탈

5, 1812-1815 캐나다와 플로리다를 빼앗기 위해 영국에 선전포고

6, 1813 말카스 제도 누크 히버 상륙하여 침공

7, 1816-1818 알제리 전쟁

8, 1819-1829 옐로우스톤 원정

9, 1819-1825 쿠바, 푸에토리코, 산토도밍고, 멕시코의 유카탄 반도 침략

 

10, 1826 하와이 제도 침공

11, 1827 그리스 미코노스 , 앤드로스 침공

12, 1831-1832 포클랜드 군도 침공

13, 1832 스마트라 쿠알라토르 침략

14, 1833 아르젠티나의 부에노스아이레스 침공

15, 1835 사모아 제도 침공

16, 1838 수마트라 침공

17, 1840 피지군도 침략

18, 1841 길버트 군도의 드래몬드 제도 침공

19, 1843 리베리아 침공

 

20, 1847-1848 멕시코와 전쟁

21, 1847 아이티의 사마나 점령

22, 1852-1853 부에노스아이레스 침공

23, 1853-1854 니카라과 침공

24, 1854-1856 중국 상해, 관동 침공

25, 1858 피지 군도 침략

26, 1855-1858 우루과이의 몬테비데오 침공

27, 1858 그레네이더 하나마 침공

28, 1857 니카라과 침공

29, 1858 유이하 제도 침공

 

30, 1858-1859 파라과이 침략

31, 1857 중국 상해 침공

32, 1859 데트카 해협의 산판섬 침공

33, 1859 멕시코 침범

34, 1860 포르투갈령 서아프리카 키센보 침략

35, 1863-1864 일본 시모노세키 침공

36, 1863-1864 중국 침공

37, 1865 콜롬비아 침공

38, 1865 파나마 침공

39, 1866 멕시코 침략

 

40, 1867 대만침략

41, 1867-1872 조선침략

42, 1868 우루과이의 몬테비데오 침공

43, 1868 일본침공

44, 1868 콜롬비아 침공

45, 1870-1873 멕시코 침략

46, 1870 콜롬비아 침략

47, 1870 파나마 침략

48, 1874 하와이 군도 호놀룰루 침략

49, 1876 멕시코 침공

 

50, 1882 이집트 침공

51, 1885 파나마 침략

52, 1888 아이티 침공

53, 1888 조선상륙

54, 1890 아르젠티나의 부에노스아이레스 상륙

55, 1891 아이티 침공&nbs p;

56, 1891 칠레 침공

57, 1893 호놀룰루 상륙, 하와이 제도 점령

58, 1894 브라질의 리오데자네이로 침공

59, 1894 니카라과 상륙

 

60, 1894-1896 조선과 중국 상륙

61, 1895 콜롬비아 상륙

62, 1896 니카라과 상륙

63, 1898 하와이 제도 병합

64, 1898 니카라과 상륙

65, 1898-1899 미서전쟁

66, 1898-1899 쿠바 점령

67, 1898-1899 필리핀 점령

68, 1898-1899 점령

69, 1898-1899 푸에르토리코 점령

 

70, 1899 니카라과 상륙

71, 1899 피지 제도 군사 원정과 사모아 침략

72, 1899 추추라이 점령

73, 1899-1902 필리핀과 전쟁

74, 1900-1902 중국 의화단 진압 군사 원정

75, 1900-1902 파나마 상륙

76, 1900-1902 콜롬비아 상륙

77, 1903-1904 사마르 , 릴리핀 섬의 이슬람교도에 대한 군사작전

78, 1903 파나마 운하 영구 점령

79, 1903-1904 산토도밍고 침공

 

80, 1904 파나마 상륙

81, 1904 조선상륙

82, 1906-1909 쿠바 점령

83, 1910 니카라과 침공

84, 1910-1911 온두라스 침략

85, 1911-1912 중국 상륙, 북경 침공

86, 1912 파나마 침략

87, 1912 쿠바 상륙

88, 1912 터키 상륙

89, 1912-1915 니카라과 침공

 

90, 1913 멕시코 상륙

91, 1914 아이티 상륙

92, 1915-1916 멕시코 침략

93, 1916-1925 산토도밍고 점령

94, 1917-1918 1 세계대전참전

95, 1918-1920 파나마 치리키 점령

96, 1918-1920 신생국 소련 침공

97, 1919 온두라스 상륙& nbsp;

98, 1919 코스타리카 침공

99, 1920 과테말라 침략

 

100, 1921 파나마 침공

101, 1921 코스타리카 침공

102, 1922-1941 중국에 무력 개입

103, 1924-1925 온두라스 침공

104, 1925 파나마 침략

105, 1926-1933 니카라과 침공

106, 1931 온두라스 침략

107, 1933 쿠바 연안 정찰

108, 1937 중국 양자강 연안 점령

109, 1938 중국 광동, 태평양의 엔더베리 점령

 

110, 1941 그린란드 항구 점령

111, 1941 아이슬란드 점령

112, 1950-1953 코리아  침략전쟁

113, 1953 이란의 모사디그 정권 정복

114, 1954 과테말라 군사 개입

115, 1958 중동 위기 선동

116, 1958 케모이 , 마쓰 주변에서 무력시위

117, 1960 U-2 첩보기 소련 연공 정찰

118, 1960 콩고에서 유엔 군사작전 선동

119, 1961 파그만 침공

 

120, 1961 베를린 위기 선동

121, 1964 통킹만 무력 도발

122, 1964-1972 베트남 전쟁

123, 1965 도미니카공화국 내정 개입

124, 1966 엔크루마 정권 정복

125, 1970 라오스 무력 개입

126, 1970 캄보디아 무력 개입(1968-69)

127, 1973 칠레 아옌데 정권 정복

128, 1974-1975 포르투갈에서 파괴 활동

129, 1975 케냐의 무왕기 카리우기 암살

 

130, 1975 오스트레일리아 노동당 정권 전복

131, 1977 콩고 인민공화국 정권 정복

132, 1979-1981 이란에 대한 군사 행동

133, 1960-1981 카스트로 암살 기도

134, 1981 카다피 암살 계획

135, 1981 파나마의 토리호스 암살

136, 1981 인디라 간디에 대한 음모

137, 1981 잠비아 대통령 암살 계획

138, 1980-1984 폴란드 내정간섭

139, 1980-1984 아프가니스탄 군사 개입

 

140, 1981-1983 엘살바도르 내전 군사 개입

141, 1981-1983 니카라과에서 군사 도발

142, 1982 시드라 만에서 리비아에 대한 군사 도발

143, 1983 그레네이더 침공

144, 1990-1991 페르시아 전쟁

145, 1992-1995 소말리아 무력 개입

146, 19946월에 조선민주주의 인민공화국 침략 기도무산

147, 1 998 수단 공격

148, 1998 아프가니스탄 미사일 공격

149, 1998 이라크 공격

 

150, 1999 유고 연방 침공

151, 2001 아프가니스탄 침공, 탈레반 정권 붕괴시킴.

152, 2003 이라크 침략

153, 20100326. 한국 연평도 천안함 4동강 사건

154, 2010 1120 연평도 폭격사건

155. 2011 319 리비아 미사일 공격

156. 2013 시리아 침공

 

림원섭 선생은 위와 같이 미국의 침략사를 요약하고 다음과 같이 미국 지배세력의 본성을 진단해 준다.

 

아프가니스탄이 소련과 전쟁을 할 때는미국과  서로 상호 혈맹국이였는데 어느 누가 배신을 했는가!

 

미국은 이라크와 이란이 전쟁을 할 때는 이라크를 도으며 무기 장사로 돈을 많이 벌었다. 그러나  후에는 대량살살무기(WMD)도 없는데 있다고 거짓말을 하면서  이라크를  무자비하게 때려 부셨다. 이 지구의 기름 매장량이  두번째로 많은 나라, 이라크는 엄청난 인명 피해와 성지들을 포함한 재산상의 피해를 입었다. 이라크는 완전히 파괴되였다. 기름에 대한 이야기는 역사가 말 할 것인가?

 

여기 239년의 양키의 살인 역사

156 다른 나라 침략

유럽인들에 의한 노예 역사

식민지 , 전쟁 역사를 보며

아프리카까지 말하면 엄청 나리~

 

동안  아까운 생명들이 얼마나 억울하게 죽었을까?

상상을 한번 해보자

익혀 보자

기억력이 있기 때문에 인간이라 했던가!

 

우리() 누구인지 모른다면

모든 지식이 무슨 소용이 있을 것이며

정의가 없다면 부자 천국도 도적 떼와 무엇이 다르겠는가 말이다.

 

몸으로 행동하지 못하는 양심이 없는 종교들에 천당(극락) 있단들 얼마나 화려하겠는가 말이다. 살아서 지상에서 천당을 못만들었데. 죽어서 어떻게 천당을 만들 수가 있다는 말인가?  이제 고만 사기치지마라!  태평양에 사는 상어가 고래가 있다는 것을 몰라!

 

대충 변하려고 하지 말자

대충 대충 살려고 하지 말자

그냥, 그냥  넘기려 하지 말자

 

동포여-

확실하게 변해보자

우리는 변해야한다.

 

지금 후손들을 위해서 어서 빨리 강도 미제를 몰아내고, 우리민족끼리 끼리 뭉쳐서 우리의 꿈에도 소원인 민족통일을 이룩합시다.

70년이 넘었습니다.


대담 조선전쟁은 미제의 계획적인 침략흉계의 산물

https://youtu.be/W2-2YljF6pk



 

미국의 침략야망의 발로-조선전쟁(2)--미제가 감행한 야수적만행

https://youtu.be/86HTyUPfx8M





 

[민족통신] 민족분단 70년사와 관련한 평양좌담회
https://youtu.be/tPnl_decdUE

 

[연재-1]’인권타령’그만하고 상식으로 돌아가자(동영상)

http://www.minjok.com/bbs/board.php?bo_table=tongil&wr_id=6858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다물흙님의 댓글

다물흙 작성일

이 아름다운 꽃동산 지구의 민주주의와 평화를 239년 동안
단 한해도 걸리지 않고 망가트리고 있는 악마의 소굴 미제를 지우지 아니하고는 이 지구에 평화는 없다고 보는 자다.
평화의 대 적인 미국을
인권의 대 적인 미국을
모든 양심이여 미제를 지웁시다.
그리고 이 지구의 평화와 우리의 꿈에도 소원인 민족통일을 이룩합시다.

멋진인생님의 댓글

멋진인생 작성일

미국놈들 쳐부시고 한반도가 헬조선이 되지않기를 간절히 기도하고있습니다~!!!! ㅠㅠㅠㅠㅠ 특히 미국을 찬양하고 그것을 은혜로 받아들이는 극우보수 개신교신앙을 가진 어른들이 너무하다고 생각합니다~!!!!

무지개님의 댓글

무지개 작성일

미국은 지구촌의 불량배라고 봐야 할것입니다.

미국이 건들고 괴롭히고 쑤시고 다닌국가가 지군촌에 거의 없다고 봐야 합니다.
불량배 혹은 양아지들이라고 봐야 합니다.

그런데 왜 그들이 그렇게 할수 있으며 왜 세계국가들이 할말을 제대로 못하는것일까요?

그것은 바로 그들이 세계2차대전을 종전시킨 승전국이라는 가면을 썻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진짜 승전국인 중* 러 까지 끌여 들여 유엔을 만들었기 때문입니다.

진정으로 세계 파시즘과 침략국들을 물리친 승전국은 중국과 러시아 밖엔 없습니다.
수많은 희생을 감수하고 침략국을 물리치고 유럽과 아시아 평화를 지켜낸 진짜 승전국은 ! 중국과 러시아 밖에 없습니다.

가츠야 대프트 조약만 보더라도, 세계2차대전에서 미국의 실제 정체가 무엇인가를 생각해보게 합니다.

범죄를 공모하다가 , 전세가 불리하니까 공범을 때려뿌시고,
위선의 가면을쓴재 마치 경찰처럼 위선을 떠는거랑 무엇이 다릅니까?

가짜 승전국이라고 봐야죠.

정말 세계인류를 전쟁의 참화에서 막아낸 진짜 승전국들은 지금까지 모함을 당하고. 그들이 수백만의 군인이 희생되면서 끝까지 침략에 저항하고 전후 전범국가 처리를 그나마 해왔기 때문인데.

참 어처구니 없이 왜곡된 세계역사라고 보아야 합니다.

무지개님의 댓글

무지개 작성일

비유를 하자면,

어느 가정집에 물건털러 두 도둑놈이 공모를 했는데,

한놈이 먼저 문따고 들어가고 한놈은 밖에서 망보고 있었는데,
먼저들어간놈이 딸내미방 아들방 다 부쉬고 들어가고, 안방에 부모까지 공격하는데, 부모가 맛서싸우며 먼저 들어간 도둑놈을 패기 시작하는것입니다.
그리고 이때 많은 이웃 사람들이 소리를 듣고 다가오니.

망보던 놈이 이러다 자기도 잡히겟다 싶어, 이웃사람들에 소리치기를 나도 소리듣고온 이웃이요 하면서 먼저들어간 공범의 뒤통수를 사정없이 휘갈긴것입니다.
그러고 나서 속사정을 모르는 부모랑 같이 가정의 평화를 지키고 도둑을 막았다고 떠들고 다닌거죠.

그런데 원래 도둑놈이었기 때문에 제버릇 개못준다고, 다른 이웃들 때리고 괴롭히고 다니며, 핑계는 마을의 평화를 지키기 위해서랍니다.

이게 도데체 무슨꼴입니까?

무지개님의 댓글

무지개 작성일

정말 어처구니없는 세계역사요! 세계 상황인것입니다.!

지금도 우리는 이 어처구니없는 세계속에 살고 있는것입니다.

제가 그이전글에 단 댓글에서도 보면 자본주의 모순속에서도 아무것도 몰르고 아무말도 못한채 노에처럼 살고 있는 우리들이면, 그 우리들은 또한 왜곡된 세계속에서, 평화를 위한다는 도둑놈한테 두들겨 맞고 살고 있다는것입니다.!

이 얼마나 어처구니 없고, 우스꽝스러운 상황입니까?

무지개님의 댓글

무지개 작성일

어떠한 조작과 사기질과 쇼를 해도 진실을 가릴수는 없는것입니다.

지금 이세상이 어떻습니까?

누가 이런 세상을 만든 주범입니까?


아무리 좋은옷을 입고 아무리 좋은말을 떠벌거리고 다녀도.

원래 도둑놈심보는 도둑질하고 돌아다니는 도둑놈일뿐!

회원로그인

[부고]노길남 박사
노길남 박사 추모관
조선문학예술
조선중앙TV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재도이췰란드동포협력회
재카나다동포연합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24 MinJok-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outloo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