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송환된 비전향장기수 35명 애국열사릉에 안장(1) > 통일

본문 바로가기
영문뉴스 보기
2021년 9월 25일
남북공동선언 관철하여 조국통일 이룩하자!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  
통일

북 송환된 비전향장기수 35명 애국열사릉에 안장(1)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4-03-10 16:06 조회10,959회 댓글0건

본문

사진]리인모 선생을 '의지와 신념의 화신'으로 모신 동상 
“6.15시대에 송환된 63명은 2000 9 2일 오전 10시 판문점을 넘어 북녘으로 송환되었다. 그후 노약한 관계로 그리고 옥중후유증으로 세상을 떠난 분은 63명중 33명이고 2014 2월말 현재 생존해 있는 분들은 30명이다고 밝힌 민족통신 노길남 편집인은 서거한 33명을 포함하여 리인모 선생과 2005년 남녘에서 서거하여 유해가 북으로 넘어간 정순택 선생을 합쳐 총35명은 모두 애국열사릉에 안장되어 있는 것을 확인하고 돌아왔다고 설명한 내용을 여기에 전재한다.[민족통신 편집실]
 
1-jangkisoo-riinmostatue.jpg

 
1-jangkisoo-riinmopoststamp.jpg
 
송환된 비전향장기수35 애국열사릉에 안장
 
[로스엔젤레스/평양=민족통신 노길남 편집인]지난 2 60번째 방북취재를 마치고 돌아와 남녘동포들이 부탁한 한가지 숙제를 하지 못해 깨름직하게 느낀 부분이 있다. 그것은 북녘으로 송환된 비전향 장기수 선생들의 생사문제와 세상을 떠난 분들의 기일을 알고 싶다는 부탁이었다. 송환된 선생들이 남녘에서 살때 보살펴 준 분들과 친지들이 기일을 알고 싶다는 것이었다.
그래서 기자는 틈을 내어 애국열사릉에 올라 해설원의 조력을 얻어 서거하신 비전향장기수 선생들의 묘비를 일일이 찾아 카메라에 담았으나 사진작업을 하지 못해 그 소식을 뒤늦게나마 전한다.
2000 6.15시대가 펼쳐지자 그 해 9 63명의 비전향장기수들이 판문점을 넘어 북으로 송환되었다. 이것은 남북 최고지도자들인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김대중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양측 국민들을 대표하여 약속하고 합의한 내용중 하나였다.
이러한 역사적인 6.15남북공동선언 시대에 앞서 1993 319일 송환된 인물, 리인모 선생(1917.8.24~2007.6.16)이 있다. 그는 전쟁시기에 북의 종군기자로 활약하다가 체포되어 무려 34년간의 옥살이를 하면서도  그 어떤 전향제안을 단호히 거부하여 비전향장기수가 되었다. 
그는 함경남도 풍산군에서 태어나 전쟁시기 인민군 종군기자로 참여했다. 1952 빨치산 활동 검거되어 7년간 복역했고 1961 다시 연행되어 15년형을 선고받는 34년간 감옥에 갇혀 있었다. 1993 3 19 김영삼 정부 의거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으로 송환되었으며, 송환되고나서는 코리아 전쟁(북에서는 '조국해방전쟁'이라고 함) 전에 혼인했던 부인과 딸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남아 있어 가족들과 함께 생활하다가 7년전인 2007년 서거했다.
그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공화국영웅 칭호와 조국통일상을 수여받았다. 그리고 북녘에서는 그의 활동과 관련한 다부작 영화 민족과 운명》에서 리인모의 삶이 소재로 다루어지고 '신념과 의지의 화신'으로 불리는  비전향장기수  송환자로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서 영웅대우를 받아 왔다. 북 당국은 리인모 선생을 환영하는 우표와 63명의 비전향장기수 선생들을 기념하는 우표들을 발행했고, 리인모 선생의 경우에는 통일거리 옆 살림집 앞 공원에 동상을 설립하기도 했다.
 
북 당국은 또한 그의 신념과 의지의 화신을 높이 평가하여 량강도 소학교를 리인모의 이름을 개칭하기도 했다. 그의 유해는 애국렬사릉 안장되었다.
 
6.15시대에 송환된 63명은 2000 9 2일 오전 10시 판문점을 넘어 북녘으로 송환되었다. 그후 노약한 관계로 그리고 옥중후유증으로 세상을 떠난 분은 63명중 33명이고 2014 2월말 현재 생존해 있는 분들은 30명이다. 서거한 33명을 비롯하여 리인모 선생과 정순택 선생(2005년 남녘에서 서거하여 유해가 북으로 넘어감)을 포함한  35명은 모두 애국열사릉에 안장되어 있는 것을 확인하고 돌아왔다.
애국열사릉에 묻힌 33명과 리인모 선생과 정순택 선생의 묘지도 차례로 소개한다.(다음에 계속~) 
1-jangkisoo-poststamp.jpg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부고]노길남 박사
노길남 박사 추모관
조선문학예술
조선중앙TV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재도이췰란드동포협력회
재카나다동포연합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21 MinJok-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outloo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