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조평통, 수뇌회담 운운하며 대결자세 규탄 > 통일

본문 바로가기
영문뉴스 보기
2024년 3월 4일
남북공동선언 관철하여 조국통일 이룩하자!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  
통일

[북]조평통, 수뇌회담 운운하며 대결자세 규탄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3-11-07 11:49 조회4,281회 댓글0건

본문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대변인은  6일 "북남수뇌상봉문제를 놓고 추태를 부리는 남조선괴뢰패당을 규탄한다"는 요지로 조선중앙통신이 제기한 질문에 반응했다. 그 내용을 원문 그대로 여기에 게재한다.[민족통신 편집실]


  (평양 11월 6일발 조선중앙통신)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대변인은 최근 남조선당국자가 외신기자와의 인터뷰에서 북남《정상회담》발언을 한것과 관련하여 6일 조선중앙통신사 기자가 제기한 질문에 다음과 같이 대답하였다.

  며칠전 박근혜는 해외행각을 앞두고 외신기자와 가진 인터뷰에서 북남《정상회담》용의를 표시하는 발언을 하였다.
  인터뷰내용이 보도되자 남조선언론, 전문가들은 앞을 다투어 《대북정책변화기류》니 뭐니 하며 벅적 떠들었다.

  그것이 큰 파문을 일으키는데 당황한 청와대와 통일부를 비롯한 괴뢰당국것들은 황급히 나서서 박근혜의 《정상회담》발언은 《원론적인 언급》일뿐 《대북정책변화를 의미하는것은 아니》며 지금 그러한 조건이 되지 않았다고 극구 부정하는 놀음을 벌리였다.

  박근혜도 다음날 다른 외신과 그 전에 가진 인터뷰에서 한 우리에 대한 도발적발언을 급히 공개하면서 자기의 《정상회담》발언을 통채로 뒤집어엎었다.

  일반문제도 아닌 《정상회담》문제를 당국자로서 명색으로나마 언급한것을 아래것들이 줄줄이 나서서 전면부정하고 당국자 또한 자기가 한 말을 하루밤사이에 뒤집어엎는 해괴한 추태야말로 엉망진창이 되고 뒤죽박죽이 된 박근혜《정권》의 내부실태를 그대로 보여주는 한편의 정치만화가 아닐수 없다.

  박근혜는 이번에 말로는 《정상회담》을 운운하면서도 《북의 핵무기를 용납하지 않을것》이니, 《착각에서 벗어나야 한다.》느니, 《북을 신뢰할수 없다.》느니 뭐니 하는 망발과 지어는 그 무슨 《도발》이니, 《대가》니 하는따위의 험담들을 늘어놓았는데 이것은 그의 대결적본심에서 한치도 달라진것이 없다는것을 보여준다.  

  박근혜의 《정상회담》발언은 심각한 대내정치적위기에서 벗어나보려는 궁여지책으로서 무엇이라고 평할 일고의 가치도 없는것이다.

  박근혜가 말끝마다 내드는 《신뢰》요, 《진정성》이요 하는것이 반공화국대결의 위장술이라는것이 여지없이 드러나 그 무슨 《한반도신뢰프로세스》의 정체가 만천하에 폭로되였다.

  미국이 청와대안방까지 도청하며 염통까지 뽑아내도 바른말 한마디 시원히 하지 못하는 현 남조선당국이 과연 우리와 무슨 문제를 신뢰성있게 협의해결해나갈수 있겠는가 하는것도 문제이다.

  더우기 괴뢰통일외교안보의 중추자리에 남재준, 김장수, 김관진과 같은 친미극우대결광신자들을 들여앉혀놓고 군사적도발에 혈안이 되여 날뛰게 해놓으면서 《정상회담》에 대해 운운하는것이야말로 누구에게도 통할수 없는 가소로운 궤변이 아닐수 없다.

  박근혜가 진정으로 《정상회담》을 바란다면 옳바른 례의부터 갖추어야 한다.

  필요한 때 언제라도 만날수 있다고 하면서 우리에 대한 험담을 마구 쏟아내는것은 결코 《정상회담》을 하려는 자세가 아니며 자기의 도덕적저렬성과 상식이하의 무례를 드러낼뿐이다.

  우리는 《정상회담》간판을 내들고 감히 우리의 최고존엄을 모독하고 우롱하는것을 절대로 용납하지 않을것이다.

  박근혜는 북남관계문제를 외부에 들고다니며 우리를 반대하는 《공조》를 청탁하는 가소로운 놀음을 걷어치워야 한다.

  그리고 도발적언동을 삼가하며 민족의 지향에 부합되는 옳바른 길로 나와야 한다.

  대화와 협상으로 북남관계를 개선하고 평화와 통일의 새 국면을 열어나가려는 우리의 립장은 시종일관하다.

  우리는 남조선당국의 태도를 계속 지켜볼것이다.(끝)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부고]노길남 박사
노길남 박사 추모관
조선문학예술
조선중앙TV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재도이췰란드동포협력회
재카나다동포연합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24 MinJok-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outloo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