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전민특위 사무총장 정유미 열사 4주기 추모제 > 통일

본문 바로가기
영문뉴스 보기
2022년 12월 2일
남북공동선언 관철하여 조국통일 이룩하자!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  
통일

[서울]전민특위 사무총장 정유미 열사 4주기 추모제

페이지 정보

작성자 민족통신 작성일12-07-26 13:53 조회2,028회 댓글0건

본문

재미동포 정유미선생(전민특위 사무총장) 4주기 추모제가 26일 오전 서울 근교 마석공원에서 남녘의
민족민주운동 단체들(한국진보연대, 범민련, 전국여성연대) 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조촐하게 진행됐다.
고인은 재미동포 1.5세로 미국 시카고와 뉴욕에서 공인계리사로 일하면서도 조국통일 운동에 헌신적으로
참여하다가 불치의 병으로 46세를 일기로 지난 2008년 7월26일 요양소에서 치료를 받던 중 운명했다.
고인의 4주기 추모제를 보도한 통일뉴스 2012년 7월26일자 자료를 소개한다.[민족통신 편집실]

<##IMAGE##>

‘꺾이지 않는 들꽃처럼 피어라’


전민특위 사무총장 정유미 열사 4주기 추모제 열려



<##IMAGE##> 미군범죄진상규명 전민족특별조사위원회(이하 전민특위) 사무총장 정유미 열사의 4주기 추모제가 26일 오전 마석 모란공원에서 열렸다.

한국진보연대, 조국통일범민족연합 남측본부, 전국여성연대가 주최한 ‘자주통일열사 고 정유미 동지 4주기 추모제’는 고인을 기억하는 동지들이 모여 조촐하게 진행되었다.

추도사가 진행됐다.

범민련 서울연합 김규철 명예의장은 고인을 추모하면서 “현재 남측에서 종북 소동이 계속되고 있지만 자주통일운동가은 이에 굴하지 않고 투쟁하고 있다”고 힘주어 강조했다.

통일광장 권낙기 대표는 “열사가 어릴 때 일찍 미국으로 이민을 가서 어렵게 성장하고 생활하면서도 남북을 드나들며 ‘민족의 한을 풀겠다, 조국을 하나 되게 하겠다’고 헌신했던 것은 누구에게 배운 것이 아니라 삶 속에서 스스로 터득하고 단련된 것”이라고 고인을 추억했다.

또한 권 대표는 “국내외 정세는 반세기 전부터 계속 어려웠는데 우리는 항상 수구세력, 제국주의 탓만 해왔지 우리가 무엇이 모자랐는지 진지하게 성찰하지 않았다”며 “대화와 토론이 가능한 풍토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이야기했다.

전국여성연대 손미희 공동대표는 “정유미 열사의 남편 쟈니 클라인(Johnny Kline)이 목회자가 되기 위해 공부 중이며 내년에 목사안수를 받을 예정”이라고 소식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한국진보연대 한충목 공동대표는 “고인을 1997년 미국에서 처음 만났을 때 조국을 위해 생을 걸자고 서로 굳게 결의했는데 유미는 그야말로 생명까지 다 바쳐서 투쟁했다”고 회고하며 “열사 앞에서 나는 진정성을 다해 살아가고 있는지 되돌아보게 된다”고 겸허해했다.

그러면서 한 대표는 “내년에는 정유미 열사의 남편과 전민특위 활동을 같이 했던 정기열 목사도 초청해서 5주기 추모제답게 치르자”고 강조했다.

참가자들이 흰 국화꽃을 바치고 정유미 열사의 진정성 있었던 삶을 기억하면서 묵념을 하는 것으로 4주기 추모제를 마쳤다.

한편, 정유미 열사는 1962년 전남 함평에서 태어나 1976년 미국으로 이민을 가서 성장하고 생활했다.

미국에서 살면서 조국의 민주화와 통일을 위해 열정적으로 투쟁했으며 2000년 전민특위 공동사무국 사무부총장, 2005년 사무총장으로 활동했다. 2001년 코리아 국제전범 재판이 뉴욕에서 열렸을 때 남쪽에서도 미군학살 피해자와 유족들이 방문했었다. 그때 참가자들은 정유미 열사가 흰 저고리에 검은 치마를 입고 눈물을 흘리며 연설했던 모습을 잊지 않고 있다.

정유미 열사는 미군의 범죄를 폭로하고 분단된 남북의 상황을 알려 통일을 앞당기기 위해 서울, 평양, 유럽 등 그 어디에라도 방문하여 진정성을 갖고 열정적으로 호소하였기에 그를 기억하는 사람들이 참으로 많았다.

이 과정에서 미국인이지만 열사의 활동을 이해하고 적극 지지해준 남편 쟈니 클라인을 만나 아름답게 사랑을 하고 2006년 위암 말기 진단 이후 남편의 극진한 간호를 받으며 2년 여 투병 끝에 2008년 7월 26일 운명하였다.

정유미 열사는 활짝 웃는 웃음이 참 매력적이었다. 그 웃음이 소박하지만 생명력 있는 들꽃을 닮아 그의 영결식에서 고인을 ‘꺾이지 않는 들꽃 같은 혁명가’라고 불렀다.

2012년 07월 26일 (목) 21:57:09 장수경 통신원 tongil@tongilnews.com






정유미 열사 약력




<##IMAGE##> 1962 함평 출생
1976 시카고로 이민
1980 일리노이 주립대 - 회계학 전공
1983 석암 회원 [시카고 인근지역 한인 대학생 및 청년 조직] 활동
1989 재미한국청년 연합 [한청] 가입
1990 시카고 청년교육문화원 원장 및 한청 시카고 지부 국제연대위원 역임
1991 Nkrumah Washington 교육센터 [흑인청소년 교육 자립센터] 이사 및 자문위원 역임
1994 북미주 조국 통일 동포회의 [동포회의] 가입, 국제연대 위원장 역임
1994 동포사회를 위한 시카고 모임, 국제연대 위원장 역임
1995 해방 50주년 평화통일 국제대회 [국제연대 실무] 역임
1995 동포회의 자주연합으로 개칭, 국제연대 위원장 역임
2000 전민특위 공동사무국 사무부총장 역임
2001 ANSWER 전국 실행위원 역임
2005 전민특위 공동사무국 사무총장 역임
2006 6.15민족통일대축전 대표단으로 광주행사에 참가
지인들의 권고로 건강 검진 후 위암말기 진단
남측에서 투병생활 시작
2008 7.26일 낮 12시 35분 남양주 에덴요양병원에서 운명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부고]노길남 박사
노길남 박사 추모관
조선문학예술
조선중앙TV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재도이췰란드동포협력회
재카나다동포연합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22 MinJok-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outloo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