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적 칼럼] 미군철수운동본부 투쟁선언 > 통일

본문 바로가기
영문뉴스 보기
2024년 6월 14일
남북공동선언 관철하여 조국통일 이룩하자!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  
통일

[이적 칼럼] 미군철수운동본부 투쟁선언

페이지 정보

작성자 강산 기자 작성일24-01-26 19:06 조회1,024회 댓글0건

본문


이적 목사를 중심으로 2016년 창립하여 줄기차게 투쟁해온 평화협정운동본부가 지금의 급변하는 정세에 발맞춰 2024년 1월 24일부터 그 이름을 미군철수운동본부로 바꾸고 함께할 회원들을 모집하고 있다. 미군철수운동본부 투쟁선언 성명서를 이적 목사의 페이스북에서 게재한다. [민족통신 편집실]





성명서

미군철수운동본부 투쟁 선언


2016년 7월 27일 창립한 평화협정운동본부가 2024년 1월 24일부터 그 이름을 미군철수운동본부로 바꾸었다.

언제든 전쟁이 터질 수 있는 정전체제를 마감하고 평화로운 세상을 만드는 데 반드시 거쳐야 할 관문이 조-미 평화협정이기에 우리는 창립 이후 줄기차게 평화협정 체결을 부르짖었다.

2018년 역사상 최초로 열린 조-미 정상회담에서 양국 최고지도자가 새로운 미래를 약속할 때는 평화협정 체결에 대한 기대가 최고조에 달했다. 그러나 이듬해 열린 2차 조-미 정상회담에서 미제국은 태도가 돌변하여 1차 정상회담의 약속을 휴지조각으로 만들었다.

미국의 약속 파기가 불러 온 강 대 강 대결 속에서 북침전쟁연습의 강도는 점점 고조되었고 미국에 철저히 종속된 대한민국 정권은 위험천만한 대결의 수위를 점점 더 높여만 갔다.

동유럽과 중동에 전쟁의 불길이 이미 치솟고 있는 가운데 시시각각 우리민족에게 다가오는 전쟁의 위험은 철저히 미제국과 그 추종자들의 잘못된 행태에 그 원인이 있다는 사실이 만천하에 드러났다.

미제국이 평화협정을 거들떠보지도 않고 오히려 전쟁을 몰고 오는 정세 속에서 평화협정을 촉구하는 것은 무의미할 뿐더러 조롱거리로 전락할 수밖에 없다.

우리는 부득이 투쟁의 목표를 달리 하여, 미국의 제국주의적 행태를 힘으로 뒷받침하는 미군의 철수를 주장하지 않을 수 없게 되었다. 평화협정에 대한 기대가 허물어진 만큼 우리는 미군 철수 투쟁을 가열차게 펼쳐 나갈 것이다.

미군 철수는 자주의 지름길이다. 미군 철수는 평화의 징검돌이다. 미군 철수는 시대의 명령이다.

우리는 이 땅에서 미군을 반드시 철수시키고 자주의 나라, 평화의 나라, 통일된 나라를 만들 것이다.

2024년 1월 24일

미군철수운동본부(평화협정운동본부)


미군철수운동본부 회원모집

미군주둔으로 전쟁이 터질 절박한 시점입니다 우리가 전쟁을 막을 방법은 단하나 , 주남미군 철수를 요구 하는 일밖에 없습니다

주남 점령군 철수 운동에 함께 할 눈 뜬 선지자들을 모집합니다

연락처 010 5007 6229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부고]노길남 박사
노길남 박사 추모관
조선문학예술
조선중앙TV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재도이췰란드동포협력회
재카나다동포연합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24 MinJok-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outloo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