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정세현 평통수석부의장 9월부터 신임직책 역할 > 통일

본문 바로가기
영문뉴스 보기
2020년 9월 20일
남북공동선언 관철하여 조국통일 이룩하자!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  
통일

[인물]정세현 평통수석부의장 9월부터 신임직책 역할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실 작성일19-09-12 23:55 조회1,039회 댓글0건

본문

[서울=민족통신 종합]정세현 전 통일부장장관이 9월부터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 직을 맡고 그 역할을 시작했다. 그는 <김어준의 뉴스공장>라디오 대담을 통해  "트럼프 정부 내 대표적 대북 강경파로 꼽혀온 존 볼턴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해임은 북측에 좋은 메시지가 될 것"이라고 언급한 내용을 연합뉴스 9월11일자가 보도했다. 


정세현평통수석부의장.jpg
9월부터 임기를 시작한 평통수석부의장 정세현 전통일부 장관


이 보도에 따르면, 그는 협상을 이른바 '빅딜' 방식으로 하지 않겠다는 미국의 메시지도 담겨 있다고 본다며 "볼턴 방식이 결국 '리비아 방식'인데 그런 식으로 해서는 안 된다는 게 미국 정부 내에서도 인식이 되기 시작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볼턴 전 보좌관은 지난해 6월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북한의 핵폐기 방식으로 '선(先) 핵폐기-후(後) 보상'의 이른바 '리비아 모델'을 공개 주장하는 등 대북 압박을 주도했다. 지난 2월 하노이 2차 정상회담 때도 일괄타결 방식의 '빅딜'을 강하게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정 부의장은 북한의 최근 잇단 단거리 발사체 발사에 대해 "자신들의 영공과 영해에 접근하지 말라는 뜻도 있고, 그만큼 우리가 군사적으로 불안을 느끼고 있으니 미국이 그걸(안전을) 보장해 달라는 이야기"라고 해석했다.

통일부 장관을 지낸 정 부의장은 대통령 직속 자문기구인 민주평통의 신임 수석부의장으로 이달부터 임기를 시작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부고]노길남 박사
노길남 박사 추모관
조선문학예술
조선중앙TV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재도이췰란드동포협력회
재카나다동포연합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20 MinJok-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outloo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