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명 중 9명, “이명박, 반값 등록금 공약 지켜야” > 사회, 문화

본문 바로가기
영문뉴스 보기
2024년 7월 15일
남북공동선언 관철하여 조국통일 이룩하자!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  
사회, 문화

10명 중 9명, “이명박, 반값 등록금 공약 지켜야”

페이지 정보

작성자 민족통신 작성일11-06-08 21:21 조회2,660회 댓글0건

본문


국민의 약 90%가 ‘반값 등록금’을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명박 대통령이 반값 등록금 공약을 책임 있는 자세로 현실화해야 한다는 의견도 85%에 이르렀다.

참여연대와 원혜영 민주당 의원이 9일 공개한 ‘반값 등록금 긴급공동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반값 등록금 정책에 대해 응답자의 53.6%가 ‘무조건 찬성’, 36.1%가 ‘조건부 찬성’이라고 답해 89.7%가 찬성 입장이었다. 반대는 5.7%에 불과했다.

현재 대학의 등록금 수준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92.3%가 ‘너무 비싸다’고 답했다. 대학 입학금 제도 역시 63.1%가 ‘폐지해야 한다’, 23.2%가 ‘대폭 축소해야 한다’는 의견이었고 7.4%만 ‘무방하다’고 답했다.

이명박 대통령이 반값 등록금 공약을 지켜야 한다는 의견도 84.3%에 이르렀다. 최근 여당이 등록금 부담 경감책으로 내놓은 장학금 확대와 평점 B학점 이상 학생 조건부 지원 등 방안에는 36.6%가 찬성했으나 51.1%가 반대했다.

물가인상률 대비 등록금 상한제와 관련해서는 54.2%가 ‘당분간 동결해야 한다’고 밝혔으며 30.3%는 ‘물가인상률 내에서만 인상을 허용 해야 한다’고 답했다. 가계 소득의 일정범위 이하로 등록금 상한을 제한하는 소득기준 등록금액 상한제에 대해서도 43.9%가 찬성 입장을 밝혔으며, 5.3%만이 ‘등록금 인상은 대학 자율에 맡겨야 한다’고 답했다.

대학 무상교육에 관해서는 53.7%가 반대했으나 찬성 의견도 31.9%에 이르러 무상교육 도입에 대한 국민들의 공감대가 점차 확대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대학생들의 반값 등록금 촉구 촛불집회에 대해서도 응답자의 70%가 ‘대학생들의 당연한 권리’라고 답했으며 ‘등록금 문제는 학내에서 해결해야’ 한다는 답변은 23.5%에 불과했다. 이와 관련해 경찰이 최근 대학생들의 집회가 불법, 폭력집회로 변질될 수 있다며 불허한 조치에 대해서는 68.8%가 ‘동감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안진걸 참여연대 민생희망팀장은 “이번 여론 조사를 통해 국민이 제대로 된 반값 등록금 정책과 교육복지 확대를 압도적으로 지지한다는 것을 알 수 있다”며 “미친 등록금과 살인적 교육비 부담에 대한 문제의식을 국민들이 온몸으로 절감하고 있음이 드러났다”고 말했다.

이번 설문은 우리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7~8일 이틀 동안 전국 20세 이상 남녀 1천 명을 대상으로 자동전화조사 방식으로 진행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김도연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부고]노길남 박사
노길남 박사 추모관
조선문학예술
조선중앙TV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재도이췰란드동포협력회
재카나다동포연합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24 MinJok-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outloo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