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왕, 한국땅 못밟는다. 식민지배 사과부터 해야" > 사회, 문화

본문 바로가기
영문뉴스 보기
2024년 2월 26일
남북공동선언 관철하여 조국통일 이룩하자!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  
사회, 문화

"일왕, 한국땅 못밟는다. 식민지배 사과부터 해야"

페이지 정보

작성자 민족통신 작성일10-02-07 20:45 조회3,847회 댓글0건

본문

시민사회단체 "일왕 방한, 한일식민지 침탈범죄에 대한 면죄부를 주는 격"
정부가 새로운 한일관계를 위한다는 명목으로 일왕의 방한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시민사회단체들은 "일본의 식민지배에 대한 사과와 반성 없이 한국 땅을 밟을 수 없다"고 천명했다.

새날희망연대, 동아시아역사시민네트워크 등 30여개 시민사회단체 등은 7일 오후 2시 서울 프레스센터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일왕이 한국을 방문하기에 앞서 일본은 과거 제국주의의 침략으로 인한 과오를 반성해야 할 것"이라며 "사죄나 반성이 없는 상황에서 일왕이 한국을 방문한다면 우리 국민들은 민족적 양심에서 결코 용납할 수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2010년 올해는 안중근 의사 순국 100주년이자 1965년 한일협정을 체결한지 45주년이 되는 해"라면서 "일제가 식민강점의 불법성을 전혀 인정하지 않는 1965년의 한일협정은 한반도 통일 이후에 재체결돼야 하며, 대일 청구권 문제는 다시 논의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일본은 동화평화론을 주창한 안중근 의사를 폭도로 규정했고 그의 유해까지 감췄으며, 강제징용, 징병, 성노예 문제 등으로 인적 물적 피해를 힙혔고, 우리 민족의 자존심과 생명을 짓밟았다"며 "또 재일 한국인들은 지금도 식민지 피해자의 입장에서 인권이나 법적 지위를 정당하게 인정받지 못하고 살아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일왕방한은 자칫 한일식민지 침탈범죄에 대한 면죄부를 주는 것이므로 현시점에서 시기상조"라며 이명박 정부를 향해서도"일본의 사죄와 반성이 선행되어야 한일양국은 미래를 향해 협력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이들은 "한일간 두 나라간에 질곡으로 이어진 역사의 응어리를 풀려는 분위기를 적극환영하지만 이를 계기로 5.16 쿠테타로 집권한 한국 군부가 졸속으로 추진했던 한일협정을 폐기해야 할 것"이라며 "2010년 강제병탄 100년을 맞이해 한일협정문제가 원점에서 다시 논의되어야 한다"고 한일 정부 양측에 촉구했다.

덧붙여 하토야마 유키오 일본 총리를 향해서도 안중근 의사의 유해 및 "조선왕실의궤" 등 약탈됐던 한국문화재를 반환할 것 등을 요구하며 오는 3월까지 일본 정부의 입장을 전달해달라고 요구했다.


<박상희 기자 psh@vop.co.kr>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부고]노길남 박사
노길남 박사 추모관
조선문학예술
조선중앙TV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재도이췰란드동포협력회
재카나다동포연합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24 MinJok-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outloo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