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스앤젤레스 윤석열 퇴진 시위와 미주양심수후원회 성명 > 사회, 문화

본문 바로가기
영문뉴스 보기
2024년 6월 24일
남북공동선언 관철하여 조국통일 이룩하자!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  
사회, 문화

로스앤젤레스 윤석열 퇴진 시위와 미주양심수후원회 성명

페이지 정보

작성자 강산 기자 작성일23-06-27 18:34 조회1,216회 댓글0건

본문


노동개악과 후쿠시마 핵폐수 해양투기 가담등 윤석열의 망국적 내외정책에 분노한 엘에이 동포들이 6월 24일 3시 한인타운 윌셔와 웨스턴가에 모여 윤석열 퇴진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엘에이 LA진보네트워크와 LA촛불행동이 공동으로 주최한 이날 집회에는 동포 40여명이 모였다. 시위 소식과 집회에 참여한 미주양심수후원회의 성명서를 게재한다. [민족통신 편집실]



노동개악과 후쿠시마 핵폐수 해양투기 가담등 윤석열의 망국적 내외정책에 분노한 엘에이 동포들이 6월 24일 3시 한인타운 윌셔와 웨스턴가에 모여 윤석열 퇴진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엘에이 LA진보네트워크와 LA촛불행동이 공동으로 주최한 이날 집회에는 동포 40여명이 모였다.

동포들은 윤석열의 민생파탄과 민주파괴, 반통일 반민족 망언들, 굴욕외교와 전지구적 범죄인 핵페수 방류에 윤석열 정권하에서 단 하루도 살 수가 없다고 성토 하였으며 지나가는 동포들이 경적을 울리며 호응하기도 하였다.

이날 윤석열 퇴진 집회 소식을 들은 보수단체에서 예정된 장소에 미리나와 플랭카드를 내걸고 자리를 잡아 충돌을 피하기 위해 자리를 옮겨 집회가 진행 되었으며 주위에 경찰이 대기, 큰 충돌은 없었다.

미주양심수후원회도 참석해 윤석열 퇴진구호를 외쳤다,

아래는 미주양심수후원회의 성명이다.


윤석열 퇴진 미주양심수후원회 성명서


사랑하는 조국을 미제의 전쟁터로 바치고 노동자민중을 착취지옥으로 내모는 윤석열을 타도하자!



윤석열이 말하는 자유민주주의란 힘없는 노동자민중을 무자비하게 깔아뭉개는 자유이며, 재벌과 자본가들만의 요구만 남은 무늬도 가짜인 민주주의다.

노동3권이 불법이라는 윤석열에게 법과 원칙은 오로지 가진 자들의 이익만을 위한 도구 일뿐이며 윤석열이 말하는 공정한 나라에 노동자민중은 없다.


후보 시절의 주 120시간의 망언도 모자라 주 69시간의 노동을 강행하려는 윤석열에게 노동자는 그저 쓰다 버릴 기계의 부속품일 뿐이다.


윤석열 정권 기간 노동자들의 정당한 투쟁은 국정원과 경찰을 동원한 무차별 탄압과 간첩혐의를 씌우는 공안탄압이 판을 치고 노동조합간부에게 수갑을 채워 연행하는 노조사무실의 침탈은 일상이 되었다.


불법다단계하도급 근절을 요구하는 건설노동자를 건폭으로 매도하고 생존권 투쟁을 업무방해 공갈범으로 짓밟으며 양회동 동지를 살해했다.


윤석열은 노동자의 피어린 투쟁으로 되찾은 숨구멍조차 법과 원칙이라는 몽둥이로 파괴하고 있다.

이에 더해 ”불법집회 전력”이 있는 단체의 집회를 제한하겠다고 공언, 집회와 시위의 자유를 인정하지 않는 파쇼적 작태를 멈추지 않고 있다.


노조활동이 사회불안이라 떠들지만 저들이 말하는 사회불안은 노동자의 삶과 권리를 압살해야 유지되는 자본가들의 불안일 뿐이다.

노동자민중에게 노조활동은 불법과 편법, 불의에 맞서 빼앗긴 권리를 되찾아 안전한 사회를 만들려는 정당하고 의로운 투쟁이다.


윤석열은 이태원참사의 원인규명도 책임자 처벌도 묵살하고 유가족의 애끓는 호소에도 귀를 닫았다.

세월호 학살에서 보듯 159명이 목숨을 잃기 전에도 후에도 국가는 없었다.

인간이 지켜야할 최소한의 양심도 거리낌 없이 내친 인면수심의 윤석열 이다.


일제의 강제징용 만행으로 고통 받은 노동자에게 셀프배상을 떠든 윤석열은 전범 일제의 욱일기가 조국의 바다에 버젓이 등장하는 치욕을 인민들에게 던졌고 후쿠시마 핵폐수 방류라는 극악한 범죄에 가담했다.


주적이라며 북을 적대시하고, 북 선제공격을 주장하며 조국강토를 전쟁터로 만들려 혈안이 되 있는 윤석열, 1년 만에 18조원의 미제무기를 사들이고 외세에 빌붙어 전쟁 발발의 위험천만한 연합합동 화력격멸훈련을 벌여댄 윤석열 정권이다.

한미일 전쟁동맹에 미쳐 조국을 핵전쟁의 전초기지, 병참기지로 미제에 바치려는 전쟁광 윤석열을 가슴 졸이며 지켜봐야 하는가.


노동자민중을 향해 파쇼적 만행을 일삼고, 인민을 전쟁 불안에 떨게 하는 윤석열을 이대로 둘 수는 없다.

윤석열 정권을 무너뜨려야 인민이 숨을 쉰다.





- 전쟁위기 평화파괴 윤석열은 퇴진하라!

- 노조탄압 노조말살 윤석열은 퇴진하라!

- 민생파탄 민주파괴 윤석열은 퇴진하라!

- 노동개악 강행하는 윤석열은 퇴진하라!

- 후쿠시마 핵폐수 해양투기 중단하라!

- 강제징용 면죄하는 윤석열은 퇴진하라!

- 욱일기가 웬말이냐 윤석열은 퇴진하라!


2023. 6. 24

미주양심수후원회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부고]노길남 박사
노길남 박사 추모관
조선문학예술
조선중앙TV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재도이췰란드동포협력회
재카나다동포연합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24 MinJok-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outloo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