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0항쟁 시민사회, 윤석열 심판 투쟁에 박차 > 사회, 문화

본문 바로가기
영문뉴스 보기
2023년 12월 3일
남북공동선언 관철하여 조국통일 이룩하자!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  
사회, 문화

6.10항쟁 시민사회, 윤석열 심판 투쟁에 박차

페이지 정보

작성자 강산 기자 작성일23-06-10 22:12 조회999회 댓글0건

본문

6.10항쟁 시민사회, 윤석열 심판 투쟁에 박차


“현 시국은 36년 전 민주주의 암흑기와 같아”
“윤 정부 실정 한 칼에 끊어내야”

시민사회가 6.10항쟁 36주년을 맞아 ‘윤석열 심판’을 외치고 나섰다. 노조탄압과 굴욕외교를 넘어 시민사회와 언론탄압으로 확장되는 윤 정부의 실정을 두고 볼 수 없다는 것이다. 정부를 성토하는 각계의 다양한 목소리가 터져나왔다.



▴10일 오후 4시, 서울시국회의와 시국공동행동이 주최한 ‘윤석열 심판6.10 서울시민 시국행진’에서 참가자들이 행진하고 있다.

10일 오후 4시, 윤석열정권심판 서울시국회의와 동네곳곳 시국촛불을 준비했던 구별연대체들이 공동으로 주최한 '윤석열 심판6.10 서울시민 시국행진'이 열렸다. 주최측은 ‘건설노조 탄압 중단’과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저지’를 구호로 내걸었다. 시위대는 시청앞 세종대로에서 출발하여 경찰청을거쳐 일본 대사관 앞까지 행진했다.

이민호 서울환경연합 기후행동팀장은 "자국 내 핵오염수 보관이라는 방법이 존재하지만 해양방류를 하려는 건 값이 싸기 때문"이라고 일본 정부를 규탄했다. 이어 "국민 우려에 귀를 막고 눈을 감지말라"며 정부 여당을 향해 일갈했다.

김창년 건설노조 수도권 북부 본부장은 “윤 정부는 경찰을 앞세워 시민분향소를 무자비하게 부순 것도 모자라 대림동 건설노조 중앙사무실을 기습적으로 압수수색했다”고 규탄했다.

김 본부장은 “건설노조를 때린다고 현장서 사라질거라 생각한다면 오판”이라며, “더 강한 투쟁으로 맞설 것”이라 경고했다.


외교적 실책도 도마에 올랐다. 강우철 서비스연맹 서울본부장은 미국 주도 대중국 봉쇄에 동참한 윤 정부의 편향외교를 두고“청나라에 빌붙어 아무것도 하지 않은 조선 사대주의와 다를게 없다”고 꼬집었다.

한편 경찰청 앞에서는 정당 발언이 이어졌다. 오인환 진보당 서울시당 위원장은 “87년 최루탄이 캡사이신으로 다시 나타났고, 백골단이 곤봉으로 노동자를 때리는 검은 제복의 경찰로 부활했다”며 “역사가 36년 전으로 역행했다”고 규탄했다.

시국회의 측의 서울시 25개구 단위 대표자들의 발언이 이어지는 가운데, 한충목 서울시국회의 상임대표는 “이태원 참사에서부터 핵오염수 방류 동조, 평화파괴, 노조와 시민사회 탄압 모두를 한칼에 끊고자 서울시 1천만 시민이 나설 것“이라 밝혔다.


출처: 민플러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부고]노길남 박사
노길남 박사 추모관
조선문학예술
조선중앙TV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재도이췰란드동포협력회
재카나다동포연합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23 MinJok-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outloo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