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이상 입에 재갈을 물고 살 수는 없다 "국가보안법 철폐하라" > 사회, 문화

본문 바로가기
영문뉴스 보기
2021년 6월 24일
남북공동선언 관철하여 조국통일 이룩하자!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  
사회, 문화

더 이상 입에 재갈을 물고 살 수는 없다 "국가보안법 철폐하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실 작성일21-05-28 16:01 조회284회 댓글1건

본문

더 이상 입에 재갈을 물고 살 수는 없다

『세기와 더불어』 출간한 김승균 민족사랑방 대표, "국가보안법 철폐하라"


김승균(83) 도서출판 민족사랑방 대표



김승균(83) 도서출판 민족사랑방 대표는 28일 김일성 주석의 회고록 『세기와 더불어』 출판과 관련해 공안당국이 자신의 집과 출판사를 압수수색한 데 대해 “나는 4.19 혁명에 참여한 뒤에 62년을 조국의 민주와 조국통일을 위해 분투해왔다. 1978년부터 2010년까지 출판사를 운영하며 군부독재의 극심한 언론탄압에도 싸워왔다. 군부독재 세력도 출판 탄압을 감히 하지 못했는데 우리가 촛불혁명으로 세운 현 정권에 의해 현대판 분서갱유를 당했으니 그 분노가 하늘을 찌른다"며 "인간의 기본권인 말 하는 자유, 알 권리를 강탈하는 국가보안법을 철폐하자! 더 이상 입에 재갈을 물고 살 수는 없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이날 오후 1시 서울경찰청 앞에서 국가보안법폐지 국민행동이 연 ‘『세기와더불어』 출판자 김승균 대표 압수수색 규탄, 국가보안법 폐지를 위한 긴급 기자회견’에서 "100년 전의 항일운동을 알렸다는 것도 국가안보를 위태롭게 했다니 소가 웃다가 꾸레미가 터질 노릇”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김 대표는 『세기와 더불어』 출간 취지와 관련해 "첫번째로는 현 정권은 역사바로세우기를 추진하고 있다. 그런데 좌파의 행적을 무시하고 왜곡하고 있어서 분단 이전 시기의 좌파운동은 거의 왜곡되고 있는 형편이다. 그래서 역사바로세우기를 하려면 좌파활동도 바르게 기술하라는 의미로 발간했다"며 "두번째로 지금은 민족화해통일의 길을 모색해야 할 시기이다. 김일성 주석의 책 출판판매가 민간교류의 촉매제가 될 수 있다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국가보안법폐지 국민행동은 '시대착오적 출판탄압 중단하고, 국가보안법 폐지하라!' 제하의 기자회견문에서 "<세기와 더불어> 출판 문제에 대한 우리 사회의 여론은 이미 정리되었다. 국민의힘에서조차 '문제삼을 필요가 없다'는 입장을 표명한 바 있고, 일부 반북단체들이 낸 판매금지 가처분신청은 법원에서 기각되었으며, 국가보안법 폐지를 위한 10만 국민동의청원이 열흘도 되지 않아 10만명을 돌파하였다. ‘통일을 함께 지향하는 특수관계’인 북한을 ‘반국가단체’, ‘적’으로 규정해놓고 73년 넘게 벌이는 ‘분단 적폐놀음’에 국민은 이미 사망 선고를 내린 것"이라며 "현실이 이러함에도 공안당국은 이러한 시대적 흐름에 역행하여 곳곳에서 철지난 국가보안법을 동원해 수사 놀음을 벌이고 있다. 얼마전 4년 전의 일을 트집잡아 이정훈 4.27시대연구원 연구위원을 구속하였고, 김승균 대표를 압수수색하였으며, 어제는 충북 청주의 활동가들에 대한 압수수색을 자행하였다. 이는 시대적 흐름인 보안법 폐지를 어떻게 하건 방해하여, 남북화해와 통일이라는 민족적 과제가 어떻게 되건말건 제 자리만 보전하고자 하는 분단 적폐들의 준동으로 결코 용납될 수 없다"고 규탄했다.


국민행동은 또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은 행정권력, 그리고 절대 과반인 174석의 의석을 갖고 있다. 민주당이 국가보안법 폐지에 의지를 갖고, 당론화하여 법안을 상정한다면 아무런 장애물 없이 통과시킬 수 있다"며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은 반민주, 반인권, 반통일 악법 국가보안법을 역사의 뒤로 밀어내고, 새로운 남북 화해 시대, 사상의 자유, 표현의 자유, 언론-집회-결사의 자유가 보장되는 새로운 민주주의 시대로 나아가는 올바른 선택을 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기자회견문 전문은 다음과 같다.


[기자회견문] 시대착오적 출판탄압 중단하고, 국가보안법 폐지하라!


서울 경찰청이 그제 <세기와 더불어>를 출간한 김승균 도서출판 민족사랑방 대표의 자택과 사무실을 압수수색하였다.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라고 한다.


<세기와 더불어> 출판 문제에 대한 우리 사회의 여론은 이미 정리되었다. 국민의힘에서조차 “문제삼을 필요가 없다”는 입장을 표명한 바 있고, 일부 반북 단체들이 낸 판매금지 가처분 신청은 법원에서 기각되었으며, 국가보안법 폐지를 위한 10만 국민동의청원이 열흘도 되지 않아 10만명을 돌파하였다. ‘통일을 함께 지향하는 특수관계’인 북한을 ‘반국가단체’, ‘적’으로 규정해놓고 73년 넘게 벌이는 ‘분단 적폐놀음’에 국민은 이미 사망 선고를 내린 것이다.


현실이 이러함에도 공안당국은 이러한 시대적 흐름에 역행하여 곳곳에서 철지난 국가보안법을 동원해 수사 놀음을 벌이고 있다. 얼마전 4년 전의 일을 트집잡아 이정훈 4.27시대연구원 연구위원을 구속하였고, 김승균 대표를 압수수색하였으며, 어제는 충북 청주의 활동가들에 대한 압수수색을 자행하였다.


이는 시대적 흐름인 보안법 폐지를 어떻게 하건 방해하여, 남북화해와 통일이라는 민족적 과제가 어떻게 되건말건 제 자리만 보전하고자 하는 분단 적폐들의 준동으로 결코 용납될 수 없다.


이미 결론이 난 문제를 되돌리려 안간힘을 쓰고 있다는 점에서, 공안당국의 행태는 박근혜 탄핵을 무효화시키기 위해 광화문에서 몸부림치던 적폐세력들의 그것과 같으며, 몸부림치면 몸부림칠수록 더욱 소멸이 빨라지는 그 운명 역시 같다는 것을 분명히 알아야 할 것이다.


아울러 우리는, 문재인 정부와 국회, 집권 민주당에 촉구한다.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은 행정권력, 그리고 절대 과반인 174석의 의석을 갖고 있다. 민주당이 국가보안법 폐지에 의지를 갖고, 당론화하여 법안을 상정한다면 아무런 장애물 없이 통과시킬 수 있다.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은 반민주, 반인권, 반통일 악법 국가보안법을 역사의 뒤로 밀어내고, 새로운 남북 화해 시대, 사상의 자유, 표현의 자유, 언론-집회-결사의 자유가 보장되는 새로운 민주주의 시대로 나아가는 올바른 선택을 해야 할 것이다.


2021년 5월 28일

국가보안법폐지국민행동

[출처 : 사람일보]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찬성님의 댓글

찬성 작성일

옳습니다. 의로운 시위에 박수를 보냅니다.

회원로그인

[부고]노길남 박사
노길남 박사 추모관
조선문학예술
조선중앙TV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재도이췰란드동포협력회
재카나다동포연합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21 MinJok-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outloo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