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7]우버운전 5개월을 넘긴 소감/하루일과의 명암-민족통신 후비들이 모든일 관장 > 사회, 문화

본문 바로가기
영문뉴스 보기
2020년 7월 2일
남북공동선언 관철하여 조국통일 이룩하자!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  
사회, 문화

[연재-7]우버운전 5개월을 넘긴 소감/하루일과의 명암-민족통신 후비들이 모든일 관장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실 작성일19-12-29 01:02 조회1,044회 댓글2건

본문

노길남민족통신 기자는 이번 연재글 7번째를 통해 "우버 운전을 시작한지 벌써 5개월을 넘겼다그동안 운전기록이 놀랍다.2,660명에게 봉사한 모범운전사(Diamond Pro Driver) 되었다는 사실에도놀람을 금치 못했지만  기간에 손님들로부터 받은 평가점수도 4.88 받았고손님거절율도 1% 넘지않아 성실한 운전사로 평가를 받으면서 3만여 달러를 벌수 있었다 돈은 국내외 통일운동에가정에이웃에 도움을 주었다는 사실에도 나는 스스로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고 밝히면서 근황을 소개한 글을 보냈다. 그의 근황에 대한 소식들을 담은  내용을 여기에 전재한다.[민족통신 편집실]



노길남우버운전.JPG


노길남가족-성턴모임.jpg
노길남 기자가 송년 휴일에 가족과 함께도 즐기는 모습

현준기-차상달선생 참배.jpg
현준기 선생이 12월27일 차상달선생 묘소를 참배하고 인사하는 모습

현준기-차상달선생 참배001.jpg
현준기 선생이 차상달 선생묘소에 올린 꽃바구니






[연재-7]우버운전 5개월을 넘긴 소감/하루일과의 명암


 

[로스엔젤레스=민족통신 노길남기자]우버 운전을 시작한지 벌써 5개월을 넘겼다. 그동안 운전기록이 놀랍다.2,660명에게 봉사한 모범운전사(Diamond Pro Driver) 되었다는 사실에도 놀람을 금치 못했지만 기간에 손님들로부터 받은 평가점수도 4.88 받았고, 손님거절율도 1% 넘지않아 성실한 운전사로 평가를 받으면서 3만여 달러를 벌수 있었다. 돈은 국내외  통일운동에, 가정에, 이웃에 도움을 주었다는 사실에도 나는 스스로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미국생활 45년을 통해 만난 미국인들과 세계인들 숫자보다 우버운전 5개월동안 만난 지구촌 사람들의 숫자가 많은 같았다. 에티오피아 손님들, 가나 손님들, 에베레스트 산이 있는 네팔 사람들, 스리랑카 사람들을 포함하여 5대양6대주의 사람들을 거의 망라한 것으로 기억된다.

 

바쁜중에도 민족통신 창간20주년 행사를 무난히 치뤄낼 있었던 것도 기쁨중의 하나였고, 그동안 후진문제로 고민하여 것이 수년이 지났지만 크게 성과를 내지 못하였으나 이제는 후비를 꾸리고 후비들이 민족통신 모든일을 해내는 모습을 보면서 그것이 기쁨중에 가장 기쁨이라고 생각하게 되었다.

 

나는 민족통신의 전통이 선배들이 자리를 떠나도 후배들을 위해 열심히 돕는다는 것을 보여주자는 생각이었고, 그것을 정기편집회의를 통하여 여러차례 강조해 왔다. 그래서 우버 운전이 때로는 피곤하고 고달파도 그것이 애국의 길이라고 생각하며 어제도, 오늘도, 내일도 꾸준히 뛰자고 마음먹고 있다.

 

어제도 1시간 30 걸리는 장거리 운전을 하며 눈속을 달렸고, 진흙탕에 바퀴가 헛돌아 고생하는 일도 겪었지만 고생끝에 수렁에서 빠져나올 있어 늦게 나마 집으로 돌아올 있었다. 일을 하다가 어려울때면<세기와 더불어> 나오는 지난 시기의 우리민족 수난사를 생각하며 미국생활에서 겪는 고통과 아픔은 조적지혈에 해당될 것이다.

 

이제 우리민족의 미래는 온갖 신문 방송들이 떠들석하게 떠들어 대고 있지만 미래는 밝고 창창할 밖에 없다는 사실을 여러 측면에서 감지하고 인식하고 있다. 멀지 않아 빛은 세계를 밝힐것이라고 확신하고 있다. 이러한 전망은 필자가 우버 운전을 하면서 만난 지구촌 지성인들의 입을 통해서도 반영되고 있다.

 

필자는 어제 현준기 선생을 만나 놀만디와 워싱턴 블러바드에 자리잡은 차상달선생의 묘소를 참배하고 자리에서 나눈 이야기에서도 우리민족의 미래는 밝고 창창하다는 것을 서로 확인할 있었다. (다음에 계속~)

 




[연재-6]<우버 택시>운전하며 25 뛴다/

해병대 제대한 노숙자와 대화, 남미계 미국인들이 말하는 미국의 실체

 

http://minjok.com/bbs/board.php?bo_table=editorial&wr_id=5749

 

 

 

 

눈사태로 장장 12시간 발묶여 고행한 이야기

http://minjok.com/bbs/board.php?bo_table=social&wr_id=12239

 

[연재-5]<우버 택시>운전하며 25시를 뛴다/미국인 대중속에서 미국 양심을 듣는

http://minjok.com/bbs/board.php?bo_table=social&wr_id=11580&page=1

[연재-4]<우버 택시>운전하며 25 뛴다/지구촌 시민들 북조선 관심많고 방문요망

http://minjok.com/bbs/board.php?bo_table=social&wr_id=11476

 

[연재-3]<우버 택시>운전하며 25시를 뛴다/흑인과 남미계 손님들이 솔직담백하고 허심탄회하

http://minjok.com/bbs/board.php?bo_table=social&wr_id=11385

[연재-2]<우버 택시>운전하며 25시를 뛴다/소수민족 인종들이 다수를 이룬 사회

http://minjok.com/bbs/board.php?bo_table=social&wr_id=11367

 

[연재-1]<우버 택시>운전하며 25시를 뛴다/세계인들과 대화하며 지역문화를 듣는다

http://minjok.com/bbs/board.php?bo_table=social&wr_id=11299

노길남 박사,<우버택시>운전하며 도시 곳곳을 뛴다/돈벌며 취재도하고 구경도 하고.. 

http://minjok.com/bbs/board.php?bo_table=editorial&wr_id=4524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회원로그인

[부고]노길남 박사
노길남 박사 추모관
조선문학예술
조선중앙TV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재도이췰란드동포협력회
재카나다동포연합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20 MinJok-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outloo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