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도시 "벗이여, 안녕히 다시 만나요" 황선 > 추모글

본문 바로가기
영문뉴스 보기
2020년 9월 27일
남북공동선언 관철하여 조국통일 이룩하자!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  

추모글

추도시 "벗이여, 안녕히 다시 만나요" 황선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실 작성일20-04-30 12:36 조회977회 댓글0건

본문

벗이여, 안녕히 다시 만나요

 

-황선(평화이음 이사)-



벗이여,

나는 행복했습니다.

이역만리 낯선 병상에서 경황없이 이별을 고하게 됐지만 

나는

넓고 깊은 민족의 품을 떠난 날이 없었습니다.

 

신촌거리에서 깃발 하나 올리지 못해도 

깃발 찾기를 멈추지 않았던 약관의 나날,

그때는 채 알지 못했던 조국을 

태평양을 건너고야 만났을 때,

그때부터 나는 외로움을 몰랐습니다.

 

누구는 나를 보고 빨갱이라 손가락질했고

누구는 내게 침을 뱉고 욕을 했지만,

비겁한 정치는 내게 아름다운 고향 강원도를 압수하고

분단의 창조자들은 내게서 태평양을 건널 항공권조차 빼앗았지만,

나는 가슴에 뜨거운 별 하나 품고 

늘 따뜻했습니다. 

 

조국을 사랑하게 된 후로

나는 진실을 알리는 기자였고, 

위대한 민족을 탐구하는 학자였고,

유쾌한 늙은 택시운전사였고, 

나는 근면한 통일운동가였고, 낙관의 철학자였습니다.

무엇보다 나는 청년이었고 벗들의 동지입니다.

 

벗이여, 그대가 광주도청에서 

총을 쥐고 마지막으로 밤하늘에 어머니 얼굴을 그렸을 때,

벗이여, 그대가 연세대 종합관 옥상에서 

최루액을 맞으며 개처럼 끌려갈 때,

벗이여, 그대가 야수 같은 제재에 맞서 인공위성을 쏘아 올렸을 때,

나도 그곳에 있었습니다. 

 

나는 여전히 그곳에 있습니다,

겨레의 웃음 속에 겨레의 눈물과 함께.

작별인사는 하지 맙시다. 

나는 ‘다시 만납시다’라는 인사만 기억하렵니다.

벗이여, 통일된 조국에서 다시 만납시다.

부디 안녕히 다시 만납시다. 



벗이여 안녕히 다시 만나요 노길남 추모시.jpg
▲ 북을 방문했을 당시에 노길남 대표  © 자주시보




[이 게시물은 편집실님에 의해 2020-05-02 16:32:42 기타에서 이동 됨]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부고]노길남 박사
노길남 박사 추모관
조선문학예술
조선중앙TV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재도이췰란드동포협력회
재카나다동포연합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20 MinJok-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outloo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