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외무성,유엔안보리《제재결의》조작폭로 > 정치

본문 바로가기
영문뉴스 보기
2024년 6월 24일
남북공동선언 관철하여 조국통일 이룩하자!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  
정치

북 외무성,유엔안보리《제재결의》조작폭로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실 작성일16-12-02 05:13 조회4,030회 댓글1건

본문

북조선 외무성은 121 유엔안보리가 조선에 대한 제재조치에 대해 이것은 지난 9월에 진행된 북조선의탄두폭발시험을 걸고드는  《제재결의》를 조작해냈다고 지적하면서 제재는 불피코 긴장격화만을 초래하게 될것이며 조선반도와 지역정세가 통제불능의 상태에 빠지는 경우 책임은 《제재결의》조작의 주모자인 미국이 전적으로 지게 될것이라고 천명했다. 보도전문을 원문 그대로 싣는다.[민족통신 편집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대변인담화
  

유엔안전보장리사회가 지난 9월에 진행된 우리의핵탄두폭발시험을 걸고드는《제재결의》를 조작해냈다.



  
 이것은 미국의손탁에 놀아나는 유엔안전보장리사회가 자기의 권능을벗어나 우리 공화국의자위권을 부정한 한차례의 월권행위,주권침해행위로서 우리는 이를 강력히 규탄하며 전면배격한다.

 

  이미 천명한바와 같이 지난 9 우리가 성공적으로 진행한 핵탄두폭발시험은 우리 국가의자위적권리행사를 악랄하게걸고드는 미국을 비롯한적대세력들의 핵위협과 제재소동에 대한 실제적대응조치의 일환으로서 적들이우리를 건드린다면 우리도맞받아칠 준비가 되여있다는 우리 군대와인민의 초강경의지의 과시이다.

 

  유엔안전보장리사회는 핵시험을포함한 국방력강화조치들과 같은 주권국가의 자위권행사를 금지시킬 어떤 권한도없으며 유엔헌장과 어느 국제법전에도 핵시험이국제평화와 안전에 위협으로된다고 규제한것이 없다.

 

  지금까지 모든 상임리사국들을 포함한 많은 나라들이 핵시험과 로케트발사를 수천번 진행했으나 유엔안전보장리사회가 그것을금지한적은 한번도없다.

 

  쁠럭불가담나라들을 비롯한전반적유엔성원국들이 국제법우에 군림하여 렬강들의정치적도구로 도용되고있는 유엔안전보장리사회를 시급히 개혁할것을 절절히 요구하고있는 리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법치가 아니라힘과 강권으로 좌우지되는 국제관계에서 나라의 자주권을지키자면 힘이 있어야하고 적대세력의 핵위협에는 핵으로 대응하게되여있다.

 

  우리가 핵무장을국가로선으로 내세우고 만난을극복하면서 강력한 억제력을갖춘것이 천만번 현명하고정당한 선택이였다는것이 현실로증명되고있다.

 

  오바마와 졸개따위들이 비렬한 제재압박으로 우리 국가의핵무장로선을 포기하게 하거나핵강국의 지위를 허물수있다고 생각한다면 그보다더한 오산은 없을것이다.

 

  우리는 그놈들과어떠한 상종도 하지 않을것이며 우리가 택한 정의의 길로 더욱 힘있게 나갈것이다.

 

  우리의 자주권과생존권,발전권을 전면부정한 이번 《제재결의》조작은 우리의 보다 강력한 자위적대응조치를 불러오게될것이다.

 

  제재는 불피코긴장격화만을 초래하게 될것이며조선반도와 지역정세가 통제불능의 상태에 빠지는경우 책임은《제재결의》조작의 주모자인미국이 전적으로 지게 될것이다.

  

  주체105(2016) 12 1

  평  ()






DPRK Foreign Ministry Spokesman

 Hits out at UNSC "Sanctions Resolution"



Pyongyang, December 1 (KCNA) -- The UN Security Council adopted a "sanctions resolution" faulting the nuclear warhead explosion test conducted by the DPRK in September last.

A spokesman for the Foreign Ministry of the DPRK in a statement on Thursday said that the DPRK strongly censures and categorically rejects it as another excess of authority and violation of the DPRK's sovereignty by the UNSC acting under instructions of the U.S.

The DPRK's successful test was one of practical steps taken by it to tackle the nuclear threat and sanctions by the U.S. and other hostile forces desperately taking issue with the exercise of the DPRK's right to self-defence and it is also a demonstration of the toughest stand of the service personnel and people of the DPRK that they are ready to launch a counterattack in case the enemy make a provocation, the statement said.

Many countries including all the permanent member states of the UNSC have so far conducted thousands of nuclear tests and rocket launches but the UNSC has never prevented them from doing so, it noted, and went on:

Obama and his lackeys are sadly mistaken if they calculate that they can force the DPRK to abandon its line of nuclear weaponization and undermine its status as a nuclear power through base sanctions to pressurize it.

The DPRK will never deal with them but more dynamically advance along the road of justice chosen by it.

The "sanctions resolution" that denied outright the sovereignty of the DPRK and its rights to existence and development will trigger off its tougher countermeasures for self-defence.

Sanctions will inevitably escalate tensions and the U.S., chief culprit of the "sanctions resolution", will be held wholly accountable in case the situation on the Korean peninsula and in the region is pushed to an uncontrollable phase.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닭그네님의 댓글

닭그네 작성일

중국, 한미일 대북 독자 제재에 반대 입장 표명(종합)
송고시간 | 2016/12/02 16:36


中관변학자 "한미일 대북 독자 제재, 유엔 결의 위반" 주장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대북제재 결의안을 채택한 데 이어 한국과 미국, 일본이 독자 제재에 나서기로 하자 중국 정부가 반대 입장을 표명하고 나섰다.

이는 유엔 결의안의 충실한 이행을 강조하며 대북 독자 제재에 줄곧 반대해온 중국 정부의 기존 입장에서 변함이 없는 셈이다. 한·미·일이 독자 제재에 나설 경우 북한과 거래가 가장 많은 중국 기업들의 타격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일 정례 브리핑에서 한국 정부의 대북 독자 제재 발표에 대한 중국 정부 입장을 묻는 연합뉴스 기자의 질문에 "중국은 안보리 제재 틀 외에 한나라에 대해 독자 제재를 하는 것에 대해 일관되게 반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겅솽 대변인은 "더욱이 독자 제재를 핑계로 중국 측의 정당한 합법 이익을 침해해서 안 된다"면서 "현재 한반도 정세가 복잡하고 민감하므로 각 당사국은 공동 노력하고 상호 자극과 긴장 대립 가속화를 피해야 하며 유관 당사국이 신중한 행동을 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일본 정부도 한국 정부와 같은 대북 독자 제재를 내놨으며 중국 기업들도 포함됐다는 질문에 대해서도 똑같은 답변으로 반대 견해를 피력했다.


 
중국 정부의 이같은 견해에 중국 관변 학자도 유엔 결의안의 취지를 위반한 것이라고 거들고 나섰다.

대표적인 관변 학자인 뤼차오(呂超) 랴오닝성 사회과학원 한반도연구센터 주임은 이날 관영 환구시보(環球時報)에 "일방적 대북제재는 합법적이지도, 합리적이지도 않다"면서 "이렇게 하면 북핵 문제를 해결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없을 뿐만 아니라 유엔 대북 제재안의 취지를 위반하기도 한다"고 주장했다.

뤼차오 주임은 "경제적 제재는 북한이 핵무기 개발이라는 위험한 길을 고집한 데 대한 징계 조치일 뿐으로 북한에 핵 개발을 포기하도록 하는 유일한 수단이 아니며 북한을 평화로운 대화로 끌어내는 데 목적이 있다"면서 "각국은 이에 대해 인식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그는 "만약 제재를 가하면 북한이 바로 핵을 포기할 거로 생각하는 국가가 있다면 너무 유치한 것"이라면서 "중국은 새 유엔 결의안을 성실히 이행할 것이며 한·미·일의 일방적 제재 행위는 북핵을 진심으로 해결하려는 의도가 없다는 것을 보여줬다"고 비난했다.

이날 환구시보는 연합뉴스 등 해외 매체들을 대거 인용해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 결의안이 통과됐는데도 한·미·일이 독자 제재를 추가하려 한다고 집중적으로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한국 정부는 이날 유엔 대북제재 결의안에 따른 후속 독자 제재로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최측근인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과 최룡해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을 비롯한 북한 지도부 핵심인사 등 개인 36명과 노동당, 국무위원회(국무위) 등 북한 정권을 떠받치는 핵심기관(단체)을 포함한 단체 35곳을 금융 제재대상에 새로 추가했다.

일본 정부는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결의 채택에 따라 현재 실시 중인 선박 왕래 규제 및 자산동결 대상을 확대하는 것을 중심으로 하는 대북 독자 제재 강화안을 마련했다.

미국이 발표할 대북 독자 제재에도 북한의 석탄수출과 해외 노동자 송출과 관련된 북한 단체가 처음으로 포함될 예정으로 알려졌다.

회원로그인

[부고]노길남 박사
노길남 박사 추모관
조선문학예술
조선중앙TV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재도이췰란드동포협력회
재카나다동포연합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24 MinJok-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outloo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