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9신]김정은 영도자, 당7차대회 성과 만족하며 폐회선언 통해 조국통일과 인류자주 위업 다짐 > 정치

본문 바로가기
영문뉴스 보기
2020년 8월 15일
남북공동선언 관철하여 조국통일 이룩하자!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  
정치

[평양-9신]김정은 영도자, 당7차대회 성과 만족하며 폐회선언 통해 조국통일과 인류자주 위업 다짐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실 작성일16-05-10 00:25 조회4,340회 댓글5건

본문

민족통신 노길남 특파원은 현지보도를 통해 "조선로동당 제7차대회는 9일 김정은 영도자의 폐회사로 36년만에 열린 역사적인 행사는 원만하게 진행되어 성과리에 끝나게 된 것을  당대표들에게 감사를 표시하는 한편 여러 대표들의 뜨거운 성원에 보답하기 위해 한몸 바쳐 최후의 승리를 이룩할 것이라고 굳게 다짐했다."고 전하면서 현지소식을 다음과 같이 알린다.[민족통신 편집실]


https://youtu.be/KBpo6LsR9Rk


 

 



[평양-9]7차대회 성과리에 폐회식

김정은 영도자 당7차대회 폐회사 통해 감사표명


 

[평양=민족통신 노길남 특파원]김정은 영도자는 조선로동당 7차대회 넷째날인  59 폐막식에서 당대표들이 보여준 뜨거운 믿음과 신임에 대해 감사를 표명하는 한편 주체혁명의 최후승리를 위해 한몸 바쳐서 반드시 이룩하고 것이라고 굳은 의지를 보이며 다짐하고 이번 행사의 폐회를 선언했다.

 

그는 폐회사를 통해 이번 당대회는 김일성-김정일주의의 위력을 힘있게 과시한  승리의 대회, 영광의 대회로  만천하에 과시했다고 평가하면서 이번 대회는 승리자의 대회, 영광의 대회로 빛날 것이라고 확신했다.

 

김정일 영도자는 당대표들이 자신을 믿고 신뢰하여 당위원장의 중임을 맡겨 준거해 것에 대하여 감사하면서 이에 보답하기 위하여  인민을 위해 충직하게 복무할 것이며 모든것을 인민대중에 의거하여 한몸바쳐 헌실할것을 다짐하기도 했다. 이에 당대표들은 뜨거운 박수로 응수해 주었다.

 

그는 앞으로도  적들의 책동을 예견하지만  우리 천만군민이 총창을 들고 일심단결된 힘이 있어 최후의 승리는 우리가 반드시 승리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단호한 목소리로 발표하자 당대표자들의 우뢰같은 박수소리는 오래동안 지속되었다.


한편 북녘의 로동신문은 5월8일자를 24면으로 색갈사진들을 여러개 삽입하여 발행했고, 5월9일자는 12페지로 각각 증보판을 발행했다. 

 

그는 대회 마지막날인 5월 9일  폐회사 마지막에서도 김일성-김정일주의로 단결하고 단결하여 조국의 자주통일은 물론 세계자주화 위업을 쟁취하고 승리하기 위하여 힘차게 싸워나가자고 강조하자 당대표들은 모두가 뜨거운 박수로 격려하기도 했다. 그는 이어서 이번 대회의 폐회를 선언하자 인민군 취조악단의 조선로동당가의 주악이  울려퍼지면서 대회는 막을 내렸다.


그리고 10일에는 조선로동당 7차대회를 기념하여 준비한 군중집회와 군중시위가 김일성광장에서 펼쳐질 것으로 예견된다. (


 

(*김정은 영도자의 페혜사가 나오면 원본을 여기에 게재하려고 한다.) 


 

[평양-8]김정은 영도자,3일째 본회서 결정서  

http://www.minjok.com/bbs/board.php?bo_table=policy&wr_id=9134

 

[평양-7]김정은 영도자 조국통일 의지 강하게 천명

http://www.minjok.com/bbs/board.php?bo_table=tongil&wr_id=7633

 

[평양-6]김정은 영도자 역사적인 당대회 연설내용에 북녘동포들 감동의 

http://www.minjok.com/bbs/board.php?bo_table=policy&wr_id=9130

 

[평양-5]당대회 2일째분야별 사업총화 

http://www.minjok.com/bbs/board.php?bo_table=tongil&wr_id=7627

[평양-4]김정은 영도자 개막식선언 통해 승리다짐

http://www.minjok.com/bbs/board.php?bo_table=policy&wr_id=9124 

 

[평양-3] 대회 행사에 미국주류언론들 가장 

http://www.minjok.com/bbs/board.php?bo_table=tongil&wr_id=7620

 

[평양-2] 대회 앞두고 전개한 70일전투 성과

http://www.minjok.com/bbs/board.php?bo_table=tongil&wr_id=7618

 

 

  [평양-1] 7차대회 민족통신 취재진 

http://www.minjok.com/bbs/board.php?bo_table=tongil&wr_id=7616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James Park님의 댓글

James Park 작성일

AP news agency reported about the DPRK event with a photo as the followong:


N. Korean leader gets new title; 3 BBC journalists get boot

PYONGYANG, North Korea (AP) — North Korea's ruling-party congress wrapped up its official agenda on Monday by announcing a new title for Kim Jong Un — party chairman — in a move that highlights how the authoritarian country's first congress in 36 years was aimed at bolstering the young leader and ushering in a new era of leadership.

The new title was announced during the roughly 10 minutes that a small group of foreign media, including The Associated Press, was allowed to watch the congress in the ornate April 25 House of Culture.

It was the first time since the congress began Friday that any of the more than 100 foreign journalists invited were allowed to view the proceedings. Earlier Monday, three BBC journalists were expelled for allegedly "insulting the dignity" of North Korea.

As a military band in full uniform played the welcoming song used whenever North Korea's leader enters a public place, Kim confidently strode onto the stage, generating a long, loud standing ovation from the several thousand delegates attending.

In unison the delegates shouted, "Mansae! Mansae!" wishing Kim long life.

He and other senior party members took their seats, filling several rows on a stage, below portraits of Kim's grandfather, North Korean founder Kim Il Sung, and father, Kim Jong Il, the walls decked with banners of red with the ruling party's hammer sickle and pen logo embossed in gold.

Kim Yong Nam, the head of North Korea's parliament, stood to read a roster of top party positions — calling Kim Jong Un chairman of the Workers' Party of Korea for the first time.

Kim had already been head of the party, but with the title of first secretary.

His predecessors keep their posthumous titles. Kim Jong Il remains "eternal general secretary" and Kim Il Sung is still "eternal president."

The congress has touted Kim's successes on the nuclear front and promised economic improvements to boost the nation's standard of living.

Mostly, however, the congress has put Kim himself front and center in the eyes of the people and the party as the country's sole leader.

By calling a congress — something his father never did — he has also demonstrated what may be a leadership style more like that of his charismatic grandfather, who worked through party organs more than Kim Jong Il. Kim Jong Il preferred using his own network of trusted individuals to get things done.

Officially bringing more people into his inner circle, Kim filled two vacancies on the powerful Presidium of the party's central committee. Senior party official Choe Ryong Hae regained a seat that he had lost; once considered Kim Jong Un's No. 2, he is believed to have been briefly banished to a rural collective farm last year for re-education.

Premier Pak Pong Ju was also named to the Presidium. Other members are Kim Jong Un himself; Kim Yong Nam, who as parliament leader is the country's nominal head of state; and Hwang Pyong So, the top political officer of the Korean People's Army. Kim Yong Nam, 88, stayed on despite speculation from North Korea-watchers that he might lose his position because of his age.

With the official agenda completed, mass rallies will likely be held on Tuesday to mark its conclusion in a celebratory fashion.

The event includes what for North Korea is a relatively large contingent of foreign journalists, but Monday marked the first time any of them were allowed inside the venue. Instead, officials have kept the foreign media busy with trips around Pyongyang to show them places North Korea wants them to see.

Only about 30 of the more than 100 invited journalists were allowed into the congress Monday. Before that, the only window any of them had on the proceedings was through the lens of state media.

North Korea on Monday expelled BBC correspondent Rupert Wingfield-Hayes, who was not among the journalists covering the congress. He had covered an earlier trip of Nobel laureates and had been scheduled to leave Friday. Instead, he was stopped at the airport, detained and questioned.

O Ryong Il, secretary-general of the North's National Peace Committee, said the journalist's news coverage distorted facts and "spoke ill of the system and the leadership of the country." He said Wingfield-Hayes wrote an apology, was expelled Monday and would never be admitted into the country again.

The BBC said Wingfield-Hayes was detained Friday along with producer Maria Byrne and cameraman Matthew Goddard, and that all were taken to the Pyongyang airport.

"We are very disappointed that our reporter Rupert Wingfield-Hayes and his team have been deported from North Korea after the government took offence at material he had filed," the BBC said in a statement. "Four BBC staff, who were invited to cover the Workers Party Congress, remain in North Korea and we expect them to be allowed to continue their reporting." The BBC was among the media organizations allowed into the congress Monday.

James Park님의 댓글

James Park 작성일

7th Congress of WPK Observed in Foreign Countries

 Pyongyang, May 9 (KCNA) -- Events took place in various countries on the occasion of the 7th Congress of the Workers' Party of Korea (WPK).

 They included Korean book, stamp, photo and handicraft exhibitions and lectures in Khabarovsk City of Russia, Shanghai City, Wuxi City of Jiangsu Province, Jining City of Shandong Province, China, Sofia City of Bulgaria and Porbo City of Finland from April 23 to May 8.

 On display at the venues of the events were photos dealing with the revolutionary careers and exploits of President Kim Il Sung and leader Kim Jong Il and those of supreme leader Kim Jong Un.

 Also displayed there were their works, and books, stamps and photos introducing the true picture of Juche Korea which is leaping forward day after day.

 The secretary of the Khabarovsk Territorial Committee of the Communist Party of the Russian Federation and other speakers affirmed that the 7th congress of the WPK would become a crucial historic occasion in promoting wellbeing and prosperity of the Korean people and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and the development of the Russia-DPRK friendly relations.

 The honorary chairman of the Bulgarian Communists Union said that the 7th Congress of the WPK would instill faith and optimism about victory of socialism into the world progressive people.

 The chairman of the Communists' League of Finland wished the WPK success in its 7th congress, saying that the WPK led by First Secretary Kim Jong Un will achieve only brilliant victory in all fields in the future, too.

 A message to Kim Jong Un was adopted at the lecture held in Finland

민플러스님의 댓글

민플러스 작성일

국제적인 이목이 집중된 북한 노동당 제7차 대회의 첫날과 둘째 날 있은 김정은 제1비서의 중앙위원회 사업총화보고는 36년 전 6차 대회 이후부터 7차 대회 개최시기까지 당 활동사를 개괄, 평가한 다음 그 연장선에서 도출된 북의 최고 목표인 ‘사회주의위업의 완성’을 위한 청사진을 제시하고 있다. A4용지 50매 분량에 이르는 사업총화보고 가운데 북한 노동당의 이후 대내외 정책 구상과 방침, 전망 계획으로 제시된 핵심 내용을 4쌍의 열쇠말로 살펴봤다.
 
■ 김일성-김정일주의와 사회주의강국건설
 
사업총화보고에서 북한 노동당이 앞으로 나아갈 방향을 밝힌 대목은 보고의 2번째 주제인 ‘사회주의위업의 완성을 위하여’ 부분. 이 주제는 다시 △온 사회의 김일성-김정일주의화 △과학기술강국건설 △경제강국 건설, 인민경제발전전략 △문명강국건설 △정치군사적 위력의 강화, 이렇게 5개 세부 항목으로 구성됐다. 여기서 김 제1비서가 강조한 게 ‘김일성-김정일주의’와 사회주의강국 건설의 관계 문제다.
 
김정은 제1비서는 보고에서 “사회주의위업을 완성하고 인민대중의 자주성을 완전히 실현하기 위하여서는 온 사회를 김일성-김정일주의화하여야 한다. 인민대중의 자주위업, 사회주의위업은 위대한 김일성-김정일주의를 지도적 지침으로 하여 온 사회를 김일성-김정일주의화함으로써만 빛나게 완성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정은 시대 북한 노동당이 추구하는 ‘사회주의위업’이 ‘김일성-김정일주의’에 근거하고 있으며, 이 총노선을 통해서만 달성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래서 “온 사회의 김일성-김정일주의화는 우리 당의 최고 강령”이라고 밝힌 김 제1비서는 “온 사회의 김일성-김정일주의화는 일찌기 위대한 김정일 동지께서 제시하시고 실현하여 오신 온 사회의 김일성주의화의 혁명적 계승이며 새로운 높은 단계에로의 심화발전”이라고 정의했다. ‘온 사회의 김일성-김정일주의화’ 노선은 지난 2012년 4월 북한 노동당 4차 대표자회에서 당 규약에 명시하면서 공식화됐는데 이번에 사회주의 건설의 총노선, 지도적 지침임을 재확인한 것이다.
 
그는 또 “온 사회를 김일성-김정일주의화한다는 것은 사회의 모든 성원들을 참다운 김일성-김정일주의자로 키우고 정치와 군사, 경제와 문화를 비롯한 모든 분야를 김일성-김정일주의의 요구대로 개조하여 인민대중의 자주성을 완전히 실현해 나간다는 것”이라면서 김일성-김정일주의는 김일성 주석이 창시하고 김 주석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심화 발전시킨 주체사상과 그에 의해 밝혀진 혁명과 건설에 관한 이론과 방법의 전일적 체계라고 덧붙였다.
 
김 제1비서는 그러면서 “온 사회의 김일성-김정일주의화를 실현하는데서 오늘 우리 앞에 나서는 기본투쟁과업은 사회주의강국건설위업을 완성하는 것”이라고 김일성-김정일주의와 당면한 사회주의강국건설 과제의 관계를 정립했다. 또 사회주의강국건설은 “온 사회를 김일성-김정일주의화하기 위한 투쟁의 역사적 단계이며 그것은 사회주의의 기초를 다지고 사회주의완전승리를 이룩해나가는 과정”이라고 했다. 사회주의강국건설의 높은 목표를 실현해나가는 과정에서 “사회주의완전승리를 담보하는 정치군사적 력량과 경제기술적, 문화적 기초가 튼튼히 마련되고 우리나라 사회주의제도의 우월성이 전면적으로 발휘”된다는 것. 김일성-김정일주의가 구현된 사회주의강국을 건설하려면 북한이 이미 달성했다고 강조해 온 정치군사강국을 공고히 하면서 과학기술강국, 경제강국, 문명강국을 함께 건설해 나가야 한다는 것이다.
 

▲ 사진 출처 : 노동신문 홈페이지
 
 
■ 경제강국 건설과 국가경제발전 5개년전략
 
사업총화보고의 세부 항목임에도 가장 많은 분량을 차지한 게 바로 ‘경제강국 건설’ 부분이다. 김 제1비서도 보고에서 “경제강국건설은 현시기 우리 당과 국가가 총력을 집중하여야 할 기본전선”이라며 “지금 우리나라가 정치군사강국의 지위에 당당히 올라섰지만 경제부문은 아직 응당한 높이에 이르지 못하고 있다”고 상황을 전했다. 그러면서 “경제전반을 놓고 볼 때 첨단수준에 올라선 부문이 있는가 하면 어떤 부문은 한심하게 뒤떨어져있으며 인민경제 부문들 사이 균형이 제대로 보장되지 않고 선행부문이 앞서나가지 못하여 나라의 경제발전에 지장을 주고 있다”고 경제강국건설의 시급성을 강조했다.
 
그럼 북이 강조하는 경제강국은 어떤 모습일까? 김 제1비서는 보고에서 “국방건설과 경제건설, 인민생활에 필요한 물질적 수단들을 자체로 생산보장하며 과학기술과 생산이 일체화되고 첨단기술산업이 경제장성에서 주도적 역할을 하는 자립경제강국, 지식경제강국이 바로 사회주의경제강국”이라고 설명했다. 지식경제에 기반해 자립적으로 발전한 사회주의 경제다.
 
그런데 보고에서 특히 이목을 끈 것은 김 제1비서가 언급한 ‘국가경제발전 5개년전략’이다. 김 제1비서는 “사회주의경제강국을 성과적으로 건설하기 위하여서는 인민경제발전을 위한 단계별 전략을 과학적으로 현실성 있게 세우고 어김없이 집행해나가야 한다”며 “당면하여 2016년부터 2020년까지의 국가경제발전 5개년전략을 철저히 수행하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구체적인 목표와 세부 계획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지만 북이 ‘국가경제발전 5개년전략’을 세웠음을 공개한 것이다. 북이 사회주의 경제건설에서 전략 계획을 수립, 실행할 여건이 됐음을 시사한 것이다.
 
그리고 이 전략은 “인민경제 전반을 활성화하고 경제부문 사이 균형을 보장하여 나라의 경제를 지속적으로 발전시킬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는 것”이라고 밝혀, 앞서 “한심하게 뒤떨어져있”는 인민경제부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대책임을 알렸다.
 
또 전략 수행 기간 동안 “당의 새로운 병진로선을 틀어쥐고 에네르기 문제를 해결하면서 인민경제 선행부문, 기초공업부문을 정상궤도에 올려세우고 농업과 경공업생산을 늘여 인민생활을 결정적으로 향상시켜야 한다”고 에너지 문제 해결을 강조했다. “전력문제를 푸는 것은 5개년전략 수행의 선결조건이며 경제발전과 인민생활향상의 중심고리”라며 “5개년전략 수행기간 당에서 제시한 전력생산목표를 반드시 점령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 제1비서는 “지금 건설 중에 있는 발전소들의 조업기일을 앞당기고 대규모의 단천발전소를 최단기간에 건설하며 원자력발전소 건설을 동시에 밀고나가 전력문제 해결의 전망을 열어놓아야 한다”고 원자력발전소 건설 필요성도 거론했다.
 
또 원료 문제와 관련해 “나라의 자원을 종합적으로 효과 있게 리용하며 원유를 비롯한 중요자원들을 적극 개발하여야 한다”고 원유 개발의 중요성을 지적했다.
 
이밖에도 △정보산업, 나노산업, 생물산업 등 첨단기술산업 창설 △석탄공업과 금속공업, 철도운수부문의 획기적 발전 △기계공업, 화학공업, 건설부문과 건재공업부문에서의 전환 △농업과 수산업, 경공업부문에서 생산돌격전 △대외무역에서 가공품 수출과 기술무역, 봉사무역의 비중을 높이는 무역구조 개선 등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경제사업에 대한 국가의 통일적 지도와 전략적 관리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내각책임제를 역설했다. 김 제1비서는 “나라의 경제사령부인 내각은 요령주의, 형식주의, 패배주의와 단호히 결별하고 당과 인민 앞에 경제사업을 책임진 주인답게 당의 로선과 정책에 기초하여 국가경제발전전략과 단계별 계획을 현실성 있게 세우고 그 집행을 위한 경제조직사업을 빈틈없이 짜고 들며 끝장을 볼 때까지 완강하게 내밀어야 한다”고 밝혔다.
 

▲ 사진 출처 : 노동신문 홈페이지
 
 
■ 조국통일3대헌장과 남북군사당국회담
 
남북관계와 통일 문제 등을 언급한 보고의 3번째 주제인 ‘조국의 자주적 통일을 위하여’에서 김 제1비서가 강조한 것은 조국통일3대헌장을 관철해 조국통일의 길을 열어나가기 위한 투쟁방침으로 제시한 민족자주와 민족대단결, 평화보장과 연방제다.
 
먼저 김 제1비서는 보고에서 “민족자주는 조국통일3대헌장에 관통되여 있는 기본정신이며 통일운동의 생명선”이라고 강조했다. 정세가 복잡하고 첨예할수록 민족문제, 통일문제 해결에서 자주의 원칙을 확고히 견지해나가야 한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김 제1비서는 “조국통일은 그 누구의 승인을 받고 하는 것이 아니며 누구의 도움으로 이루어지는 것도 아니”라며 “남조선당국은 친미사대근성을 버리고 굴욕적인 대미추종정책과 결별할 용단을 내려야 하며 동족을 모해하는 수치스러운 외세공조놀음을 그만두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민족대단결과 관련해 “북과 남의 각 정당, 단체들이 접촉과 래왕, 련대련합을 실현하여 화해와 단합의 분위기를 마련해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김 제1비서는 또 “북과 남, 해외동포들은 사는 곳은 서로 다르지만 조선민족의 한 성원으로서 통일애국의 한마음 한뜻으로 민족대단결의 대하에 합류해나서야 한다”며 “우리는 민족의 분렬이 가져온 온갖 오해와 불신, 대립과 갈등을 극복하고 조국통일의 천하지대본인 민족대단결을 이룩하기 위하여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제1비서는 또 평화통일의 실현 방법으로 연방제를 강조했다. 그는 “북과 남은 력사적인 6.15공동선언에서 우리의 낮은 단계의 련방제안과 남측의 련합제안이 서로 공통성이 있다고 인정하고 그 방향에서 통일을 지향해나가기로 합의했다”고 환기시키곤 “북과 남은 상대방에 존재하는 서로의 사상과 제도를 인정하고 용납하는 기초 우에서 온 민족의 지향과 요구에 맞게 련방국가를 창립하는 길로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제1비서는 이어 평화 보장을 위한 우선 조치로 미국에게 평화협정의 체결과 주한미군의 철수를 주장했다. 그는 “미국은 핵강국의 전렬에 들어선 우리 공화국의 전략적 지위와 대세의 흐름을 똑바로 보고 시대착오적인 대조선 적대시정책을 철회하여야 하며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바꾸고 남조선에서 침략군대와 전쟁 장비들을 철수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리고 김 제1비서는 남북간의 군사적 긴장 완화를 위한 구체적인 조치로 남북군사당국회담을 제기했다. 그는 “지금처럼 북남군사당국간 의사통로가 완전히 차단되여 있고 서로 총부리를 겨눈 첨예한 상태가 지속된다면 언제 어디서 무장충돌이 벌어질지 모르며 그것이 전쟁으로 번져지는 것을 막을 수 없다”면서 “우리는 조선반도의 평화와 통일을 위하여 우선 북남군사당국 사이의 대화와 협상이 필요하다고 인정한다. 북남군사당국 사이에 회담이 열리면 군사분계선 일대에서의 충돌위험을 제거하고 긴장상태를 완화하는 것을 비롯하여 호상 관심사로 되는 문제들을 포괄적으로 협의 해결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남북관계가 최악인 상태에서 자칫 사소하거나 우발적 행동이 군사적 충돌로 비화될 소지가 큰 만큼 사전에 이를 방지할 수단을 찾자는 제안이다. 군사군계선상의 충돌 방지를 위해 “심리전방송들과 삐라살포를 비롯하여 상대방을 자극하고 비방 중상하는 일체 적대행위들을 지체 없이 중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 제1비서는 또 보고 막바지에 “북과 남이 합의하고 온 세상에 선포한 조국통일3대원칙과 6.15공동선언, 10.4선언은 북남관계발전과 조국통일문제를 해결하는데서 일관하게 틀어쥐고나가야 할 민족공동의 대강이며 그에 대하여 그 누구도 일방적으로 부정하거나 외면할 권리가 없다”며 “북남관계를 개선하고 조국통일의 활로를 열어나가기 위하여서는 민족공동의 합의들을 존중하고 일관하게 리행해 나가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 사진 출처 : 노동신문 홈페이지
 
 
■ 핵보유국 지위와 세계 비핵화
 
사업총화보고 가운데 대외정책을 다룬 4번째 주제인 ‘세계의 자주화를 위하여’에서 관심을 모은 것은 김 제1비서가 북한의 핵보유국 지위를 강조한 것과 세계 비핵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한 점이다. 핵보유국 지위 강조와 세계 비핵화 노력이 상충하는 것으로 비춰지기 때문이다.
김 제1비서는 먼저 “자주의 강국, 핵보유국의 지위에 맞게 대외관계발전에서 새로운 장을 열어나가야 한다”며 “대외사업부문에서는 대외활동에서 당의 로선을 옹호하고 자주적대를 고수하며 핵보유국의 지위를 견지하는 원칙을 지켜야 한다”고 밝혔다.
 
이는 김 제1비서가 사업총화보고 서두에서 밝힌 경제건설과 핵무력건설 병진노선에 따른 입장 표명이다. 그는 보고 앞부분에서 “우리 당의 새로운 병진로선은 급변하는 정세에 대처하기 위한 일시적인 대응책이 아니라 우리 혁명의 최고 리익으로부터 항구적으로 틀어쥐고나가야 할 전략적 로선이며 핵무력을 중추로 하는 나라의 방위력을 철벽으로 다지면서 경제건설에 더욱 박차를 가하여 번영하는 사회주의강국을 하루빨리 건설하기 위한 가장 정당하고 혁명적인 로선”이라고 강조했다.
 
세계 비핵화를 위해 노력하겠다는 것도 이와 같은 맥락으로 보인다. 김 제1비서는 보고에서 “우리 당과 공화국 정부는 미국에 의하여 강요되고 있는 핵전쟁 위험을 강위력한 핵억제력에 의거하여 근원적으로 종식시키고 지역과 세계의 평화를 수호하기 위한 투쟁을 힘 있게 벌려나갈 것”이라며 “우리는 제국주의의 핵위협과 전횡이 계속되는 한 경제건설과 핵무력건설을 병진시킬 데 대한 전략적 로선을 항구적으로 틀어쥐고 자위적인 핵무력을 질량적으로 더욱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재확인했다.
 
그러곤 “우리 공화국은 책임 있는 핵보유국으로서 침략적인 적대세력이 핵으로 우리의 자주권을 침해하지 않는 한 이미 천명한대로 먼저 핵무기를 사용하지 않을 것이며 국제사회 앞에 지닌 핵전파방지의무를 성실히 리행하고 세계의 비핵화를 실현하기 위하여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세계 비핵화를 실현하려면 우선 제국주의의 핵위협과 전횡이 없어져야 한다는 논리인 것이다.
 
김동원 기자  ikaros0704@gmail.net

멋진인생님의 댓글

멋진인생 작성일

김정은 노동당위원장이 사실 우리아버지 친구분의 아들과 스위스의 국제학교에서 같이 공부했던거 몰랐쥐? ㅡㅡ;;;;;; 이걸가지고 저를 반북친미 극우보수주의자로 내모실겁니까? ㅡㅡ;;;;;

자유맨님의 댓글

자유맨 작성일

학교에서 비상한 실력보여줫다구 교장이 말한것두 인정

회원로그인

[부고]노길남 박사
노길남 박사 추모관
조선문학예술
조선중앙TV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재도이췰란드동포협력회
재카나다동포연합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20 MinJok-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outloo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