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박 대통령의 비겁한 ‘무대응 전략’ > 정치

본문 바로가기
영문뉴스 보기
2024년 3월 4일
남북공동선언 관철하여 조국통일 이룩하자!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  
정치

[사설] 박 대통령의 비겁한 ‘무대응 전략’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4-04-03 15:48 조회3,330회 댓글0건

본문

[사설] 박 대통령의 비겁한 ‘무대응 전략’

등록 : 2014.04.02 19:03 수정 : 2014.04.02 19:03

새정치민주연합의 안철수 공동대표가 기초선거 정당공천 폐지 문제 등을 논의하기 위한 단독회동을 하자고 청와대에 제안한 지 2일로 나흘이 흘렀다. 하지만 박근혜 대통령은 일절 말이 없다. ‘한다, 안 한다’는 최소한의 의사표시마저 없다. 아예 철저한 무시 전략으로 나가기로 작정한 듯하다. 입장이 곤란한 일이 생기면 침묵으로 버티는 박 대통령의 특기가 또다시 유감없이 발휘되고 있다.

박 대통령으로서는 회동 제의에 반응을 보이는 것 자체가 기초선거 공천 폐지 논란에 휘말리는 첫걸음이라고 여길 것이다. 자신의 대선공약 파기 문제가 또다시 도마 위에 오르는 것도 껄끄러울 게 분명하다. 그렇지만 박 대통령의 무대응 전략은 정치 도의를 떠나 사람의 예의가 아니다. 상대방이 자신에게 뭐라고 말을 걸어오면 응답을 하는 것이 정상이다. 아예 들은 척도 하지 않는 것은 인간의 기본적 예의에 어긋난다.
더욱이 회동을 제의한 사람은 제1야당의 공동대표다. 좋든 싫든 정국을 함께 이끌어나갈 파트너다. 야당 대표에 대한 모욕적인 태도로 깊어지는 것은 불신과 미움뿐이다. 이렇게 철저히 야당을 무시하면서 어떻게 야당에 국정운영 협조 등을 말할 수 있는가.
여권에서는 “선거 관련 문제는 여의도 일인 만큼 대통령이 관여하는 게 적절치 않다”는 말도 하고 있다. 틀린 말이다. 기초선거 공천 폐지는 박 대통령의 대선공약이었다. ‘여의도의 일’이 아니라 정확히 ‘대통령의 일’이다. 청와대는 최경환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대리 사과’를 한 것으로 충분하다고 여길지 모르지만 이 역시 착각이다. 회동 제의에 대한 응답의 주체는 당연히 청와대가 돼야 한다.
지금의 정치 상황은 단순히 공약 파기에 대해 박 대통령이 사과를 하느냐 마느냐의 차원을 뛰어넘는다. 이대로 가다가는 6월 지방선거는 역사상 유례를 찾아볼 수 없는 엉망진창 선거가 될 수밖에 없다. 어느 당은 공천을 하고 어떤 당은 공천을 안 하는 선거는 다른 모든 것을 떠나 유권자들을 모독하는 일이다.
박 대통령에게 묻는다. 자신의 대선공약 파기로 여당이 선거에서 유리한 고지에 올라선 것이 그처럼 쾌재를 부를 일인가. 그런 야비한 수단을 써서라도 여당이 지방선거에서 이기기만 하면 만족스러운가. 대통령은 여권의 지도자를 떠나 한 나라를 이끄는 국정운영의 최고책임자다. 선거를 공정한 규칙에 의해 치르도록 하는 것은 대통령의 최소한의 임무다. 엉망진창 선거를 모른 척 방치하는 것은 대선공약 파기보다 훨씬 무거운 죄악이다. 박 대통령은 최소한의 양심과 이성이라도 되찾기 바란다.

한겨레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부고]노길남 박사
노길남 박사 추모관
조선문학예술
조선중앙TV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재도이췰란드동포협력회
재카나다동포연합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24 MinJok-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outloo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