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박근혜 당선무효촛불 지구촌 달군다(동영상) > 정치

본문 바로가기
영문뉴스 보기
2024년 7월 16일
남북공동선언 관철하여 조국통일 이룩하자!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  
정치

[미주]박근혜 당선무효촛불 지구촌 달군다(동영상)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3-08-10 15:36 조회28,850회 댓글0건

본문

[로스엔젤레스/뉴욕=민족통신 종합]국정원개입 대선무효 촛불운동이 남녘 땅만 아니라 지구촌 곳곳을 달구고 있다.9일 하루에도 로스엔젤레스를 포함하여 뉴욕, 보스턴, 워싱턴 디씨 등지에 "박근혜 당선은 무효"라고 외치는 해외동포들이 국정원 대선개입을 규탄하며 이번 대선은 민주주의를 파괴했다고 외쳤다. 

 
박근혜 당선무효 촛불 지구촌 달군다

11-larally08092013.jpg
[사진]민족통신 자료


11-larally02.jpg
[사진]민족통신 자료

11-larally03.jpg
[사진]민족통신 자료

11-larally05.jpg
[사진]민족통신 자료

11-larally06.jpg
[사진]민족통신 자료

11-larally07.jpg
[사진]민족통신 자료

11-larally01.jpg
[사진]민족통신 자료

[로스엔젤레스/뉴욕=민족통신 종합]국정원개입 대선무효 촛불운동이 남녘 땅만 아니라 지구촌 곳곳을 달구고 있다.9일 하루에도 로스엔젤레스를 포함하여 뉴욕, 보스턴, 워싱턴 디씨 등지에 "박근혜 당선은 무효"라고 외치는 해외동포들이 국정원 대선개입을 규탄하며 이번 대선은 민주주의를 파괴했다고 외쳤다. 

9일 밤 오후7시부터 로스엔젤레스 코리아타운 중심가인 윌셔와 웨스턴 지하철 입구 광장에는 남녀노소 수십명이 촛불을 들고 나와 "부정불법 당선범 박근혜를 규탄한다", "원세훈과 관련자를 구속처벌하라", "부정당선 박근혜는 대한민국 대통령이 아니다" 등의 구호를 반복하여 복창했다. 

이 광경을 바라보며 지나는 자동차들은 빵빵하며 격려하는 미국인들과 동포들도 보였고, 이날 모임을 인터네트에서 보고 참가한 UCLA에 재학하는 유학생도 있었고, 기독교계 목사들과 불교계 스님, 청년학생, 직장인 등 다양한 계층의 동포들이 참가해 시위를 벌였다. 

'내일을 여는 사람들'의  회원인 윤수태씨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시위는 노래와 구호를 번갈아 가며 부르고, 외치며 한국의 민주화를 촉구했다. 이들은 특히 "박근혜는 물러가라"고 외치며 이번 대선은 국정원개입 불법부정선거인데 어떻게 그런 사람을 대통령으로 부를수 있냐며 한국의 현실을 개탄했다. 

자유발언대에 나와 오늘의 정세를 이야기한 참석자들은 모두가 한국의 정치풍토는 민주주의를 파괴하고 있다고면서 새누리당과 박근혜씨를 강하게 공격했다. 이 자리에는 또 2명의 극우인사들이 참석해 이날 진행을 방해하려고 시도했으나 시위참석자들의 강한 반발로 제 힘을 발위하지 못하고 멀건히 바라보기만 했다. 

한 인사는 자유발언대에 나와 민주주의를 위한 촛불은 꺼질수 없다고 강조하면서 "지금 오스트랄리아 영사관 앞에서는 20여일째 한 청년이 개인시위를 벌이고 있다"는 소식을 전하면서 이날 시위는 한국에서 벌어지는 시위와 연대하기 위해 미국 대도시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중이라고 전했다. 

이 시위가 시작되어 끝나는 순간까지 이곳 일간신문들과 어용방송 및 언론들은 주최측에서 시위일정과 내용을 통고하었음에도 불구하고 민족통신 취재진 이외에 단 한 언론도 취재를 하지 않았다고 한 참가자는 언론들의 자세에 대해서도 분개했다. 최근들어 박근혜정권과 새누리당은 한국의 언론들 뿐만 아니라 해외동포사회에서 활동하는 언론들에게도 온갖수단과 방법을 동원하여 취재와 보도를 가로막아 왔다는 사실은 공개된 비밀로 된다고 정언유착에 분개하기도 했다. 


*뉴욕지역 시위소식

-뉴역지역에서도 같은 날 오후7시 32가와 맨하탄에 있는 코리아타운에서 촛불시위가 진행되었다고 김동균목사가 전하면서 이날 집회는 <국정원 정치공작 대선개입 규탄 및 진상규명을 위한 제 3차 범뉴욕동포시위>가 되었다고 밝혔다. 

11-ny.jpg

11-ny07.jpg

11-ny08.jpg

11-ny09.jpg

11-ny06.jpg

11-ny01.jpg



  뉴욕행사 주최측은 동포들에게     1) 국정원해체 박근혜퇴진,    2) 박정희는 군사쿠데타 박근혜는 선거쿠데타,    3) 바꾼애들 구속 바뀐애는 방빼,   4) 국정원대선개입 몸통을 밝혀라,   5) 박근혜 당선무효,   6) 국정원 정치개입 규탄한다,    7) 국정원에 납치된 민주주의를 찾습니다,   8) 불법대선개입 국정원해체,  9) 국정원 대선개입 진상규명 책임자 처벌,   10)국정원 헌정 유린 박근혜 책임져라는 구호를 만들어 와 시위했다고 밝히면서 다음과 같이 이날 시위소식을 전했다. 

 이번 뉴욕3차 시위는 지난 716(뉴욕총영사관 앞에서 개최되었던 1차 시위와 720(맨해튼 타임스퀘어에서 개최 되었던 2차 시위에 이어 세 번째로 개최된 시위였다. 
 
특히 이번 뉴욕3차 시위는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오늘(, 810저녁7 - 서울시각개최되었던 '국정원 정치공작 대선개입 진상 및 축소은폐 의혹 규명을 위한 시민사회 시국회의’ 주최의 <국정원 정치공작 대선개입 규탄 제6차 범국민 10만 대회>와 공식적으로 연대하는 시위였으며 또한 미국 주요 도시들(LA, DC )과도 논의를 통해 연대시위로 개최한 시위였다.
 
이렇게 국내 및 미국 주요 도시들과 연대시위를 개최하게 된 것은 지난 월요일(8/5), 한국의 '시국회의'측에서 해외 동포들과의 연대차원에서 해외의 주요 도시에서 서울의 시위 시각에 맞춰 함께 연대시위를 개최해 줄 것을 요청 해 와서 미국 주요 도시의 개혁진보적 동포단체들과 뜻있는 동포들이 긴급히 전화와 이메일로 의견 교환을 한 후 이 제안을 수용하고 우선 시위 개최가 가능한 지역부터  연대시위를 하기로 하여 이뤄졌다. 
 
그래서 뉴욕과 로스엔젤레스가 같은 날인 89(저녁7시에 시위를 갖기로 했고 워싱턴DC는 오늘, 810(저녁7시에 시위를 갖기로 하고 10일 진행된다. 그리고 시카고보스턴애틀란타댈라스샌프란시스코 등의 지역은 이후의 연대시위에 함께 하게 될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이번 서울 시청 앞 집회 전에 미국 각 지역의 연대시위 사진 혹은 동영상을 시국회의측에 이메일로 보내주어 서울시청 앞 <범국민 10만 대회>(, 8/10 저녁7서울시각)에서 대형화면을 통해 미국 각 지역 동포들의 시위모습을 보여주기로 약속되어 있다. 

그리고 이번 뉴욕 3차 시위가 뉴욕지역적으로 의의가 깊었던 것은 동포들의 연대가 매우 넓어진 것으로 분석된다. 한 예로 뉴욕한인회장커네티컷 한인회장을 역임했던 분들과 그 분들과 함께 같은 단체에서 활동하는 분들이 장기적 연대차원에서 매우 적극적으로 시위에 참여했다. 어떤 분들은 페이스북과 서로 소개로 연결된 이메일 등 사회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서 시위에 참여하게 되는 등 매우 다양한 동포들이 참여한 점이 특징으로 나타났다. 
 
이번 시위에 참여한 동포들은 "국정원해체 박근혜퇴진", "박정희는 군사쿠데타 박근혜는 선거쿠데타", "바꾼애들 구속 바뀐애는 방빼", "박근혜 당선무효", "국정원 정치개입 규탄한다", "불법대선개입 국정원해체",  "국정원 대선개입 진상규명 책임자 처벌"  "Impeach Park for Fraudulent Election!", "Park, Out! U R not President" 등이 적힌 손팻말과 펼침막 등을 들고 나왔으며 시위 내내  "국정원 대선개입 몸통을 밝혀라", "국정원의 정치개입 강력 규탄한다!" "불법대선개입 국정원을 해체하라!"  "국정원은 해체하고 박근혜는 퇴진하라!", "국정원의 헌정유린 박근혜는 책임져라!" "박정희는 군사쿠데타 박근혜는 선거쿠데타 쿠데타정권 퇴진하라!"등의 구호를 외치며 뉴욕동포들의 의견을 유감없이 반영했다. 
 
시위는 후반부에 큰 소리로 구호들을 외치며 코리아타운을 크게 한 바퀴 도는 행진시위로 진행하였으며 큰 소리로 외친 구호들은 코리아타운 빌딩들에 메아리치듯 울렸다
 
이날 시위를 마친 후대부분의 참가자들은 인근 식당으로 자리를 옮겨 서로간에 자기소개 순서를 가진 후이후로 어떻게 이 연대모임을 발전시키고 동포들의 참여를 더 폭넓게 이끌어 낼 것인지그리고 이 연대모임을 이번 국정원 사건에 국한하지 말고 박근혜의 반민주 반통일 수구정권 아래에서는 많은 시국 문제가 발생될 것이 불을 보듯 환하기에 그러한 시국 문제들에 즉각적이고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보다 견고한 폭넓은 연대모임이 있었야 한다는 의견을 모으고 연대모임의 명칭조직형식운영방식 등의 기초적인 의견들은 허심탄회하게 나누는 매우 건설적인 시간을 갖기도 했다. 
 
 마지막으로시위 참가자들은 국정원 국정감사가 끝나는 8 23()에 발표 될 국정감사 내용은 아무런 진실도 밝혀내지 못하고 몸통은 손도 못대고 겨우 깃털만 건드는 수준의 결과일 것으로 전망하는 한편 이에 대응하기 위한 투쟁도 토의했다.  한국내에서도 대대적 시위가 벌어질 것이므로 이곳 미국도 전 지역 도시들이 국내와 연대하여 연대시위를 갖기로 하고 뉴욕도 8 23일 직후 국내 및 다른 도시들과 합의된 연대시위 일자에 맞춰 대대적인 시위를 개최 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한편 남녘 땅에는 서울을 비롯하여 대도시에서 동시다발 시위가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해외동포사회 시위들은 한국의 시위에 때를 맞춰 진행했다고 관계자들은 밝혔다. 

11-dcrally-leejaesoo.jpg

        [사진]워싱턴 디씨의 일부 동포들은 산행을 가서 연대시위를 하고 있다.-신행우씨 제공


***관련 동영상 보기: 아래를 짤각하여 열람하세요! 


http://www.youtube.com/watch?v=1LElhPG3wZs


http://www.youtube.com/watch?v=eFEYhrVhCzQ


기독교인들도 거리로..국정원 규탄 촛불집회 가세

http://www.youtube.com/watch?v=hzfKpvie0so


국정원 선거개입 규탄 대학생들 촛불집회

http://www.youtube.com/watch?v=R3mWN-HJg_M


[국정원규탄] 뉴스에 나오지 않는 서울광장 촛불 인파!


정청래 민주당 의원- 국정원 쿠테타!




  1. [촛불집회] 위에서 본 서울광장, 소름 돋다

    국정원 규탄 10만 촛불의 모든걸 영상에 담았습니다.
    • NEW
    • HD
  2. [국정원 규탄 10만 촛불] 파도치는 서울광장 촛불 바다 ...감동의 물결

    여러분의 의견은 댓글로 달아주세요. [기사] 서울광장을 넘쳐 흐른 촛불의 물결, "김무성·권영세 국정조사 나와라" ...
    • NEW
    • HD
  3. [국정원규탄] 뉴스에 나오지 않는 서울광장 촛불 인파!

    어젯밤 서울광장에서 국정원을 규탄하는 대규모 촛불집회가 있었습니다. 페이스북으로 2만명이 넘는 촛불인파가 모였다 알렸더니 ...
    • HD
  4. 뉴스타파_5만 촛불... 민심은 어디로?

    1. 서울광장 5만 촛불 운집 2. 촛불민심은 무엇을 바라는가? 3. 에필로그 1&2.
    • NEW
    • HD
  5. NocutView - 진격의 촛불! 국정원 규탄 '국민촛불대회'

    • by NocutV
    • 14 hours ago
    • 11 views
    CBS노컷뉴스 조혜령 기자 여름의 무더위가 절정을 이룬 10일, 서울광장이 국정원 규탄을 외치는 촛불의 열기로 뜨겁게 달아올랐다.
    • NEW
    • HD
  6. 8인 대가족도 함께한 '축제' 10만 촛불대회

    10일 저녁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국정원 정치공작 대선개입 시민사회 시국회의' 주최로 '6차 범국민 10만촛불대회'가 열렸다.
    • NEW
  7. 국정원 규탄 촛불집회 1만여명 운집...지난 달 이후 최대

    6일 오후 서울광장에서 시민 1만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국정원 정치공작 대선개입 규탄.진상규명 촉구 범국민대회'가 열렸다.
    • HD
  8. 서울광장 촛불

    촛불은 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부고]노길남 박사
노길남 박사 추모관
조선문학예술
조선중앙TV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재도이췰란드동포협력회
재카나다동포연합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24 MinJok-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outloo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