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외무성, 미국의《2011년 인권보고서》규탄 > 정치

본문 바로가기
영문뉴스 보기
2022년 5월 28일
남북공동선언 관철하여 조국통일 이룩하자!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  
정치

[북]외무성, 미국의《2011년 인권보고서》규탄

페이지 정보

작성자 민족통신 작성일12-05-29 07:32 조회2,020회 댓글0건

본문

북 외무성 대변인은 29일 미국 정부가 지난 5월24일 이른바《2011년 인권보고서》라는
것을
발표하면서 중국, 쿠바, 이란 및 조선 등 수많은 나라들의 인권문제를 거론한데 대해 이것은
"저들의 지배주의를 반대하는 자주적인 나라들을 악랄하게 비방중상하였다"고 지적하며

"인권실태와 관련한 진실여부에 관계없이 저들에게 굽실거리면 《무죄》로 통과시키고
저들의 지배를 배격하면 《유죄》로 매도하는것이 미국이 해마다 되풀이하는 인권재판놀음의
진면모"라고 비판했다. 이 비판 내용을 보도한 조선중앙통신 29일자를 원문 그대로
전재한다.[민족통신 편집실]

<##IMAGE##>

[북]외무성:

미국의《2011년 인권보고서》규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대변인담화


지난 5월 24일 미국은 《2011년 인권보고서》라는것을 발표하면서 우리 나라를 비롯하여 저들의 지배주의를 반대하는 자주적인 나라들을 악랄하게 비방중상하였다.

 인권문제를 세계지배전략실현의 정치적도구로 삼는것은 미국의 고질적인 악습이다.인권실태와 관련한 진실여부에 관계없이 저들에게 굽실거리면 《무죄》로 통과시키고 저들의 지배를 배격하면 《유죄》로 매도하는것이 미국이 해마다 되풀이하는 인권재판놀음의 진면모이다.

 우리 나라는 미국이 가장 적대시하는 국가이기때문에 이 보고서에 당연히 매해 고정대상으로 올라있다.미국의 구태의연한 반공화국인권타령은 본질에 있어서 우리 인민자신이 선택한 사회주의제도를 어떻게 하나 고립압살해보려는 대조선적대시정책의 산물이며 동시에 한 나라 인민의 선택권을 부정하는 대형인권유린행위이다.

 우리는 이른바 《법치국가》,《정보대국》으로 자처하는 미국이 조국과 가족을 버리고 도주한 한줌도 못되는 민족반역자들과 범죄자들이 생계비를 벌려고 아무렇게나 지어내는 《소문자료》들을 그대로 주어담는 유치한 《인권보고서》놀음을 준렬히 규탄배격한다.

 세계의 많은 나라들이 미국의 《인권보고서》를 인권의 정치화와 이중기준의 극치로,온갖 외곡과 날조의 오물통으로 신랄히 규탄하고있는것은 너무도 마땅한 일이다.

 원래 미국은 수십년간 우리 공화국을 힘으로 압살해보려고 갖은 군사적위협과 핵공갈을 다하여왔다.그러나 그 결과로 얻은것이란 또 하나의 핵보유국의 탄생이였고 끊임없는 우리 핵억제력의 강화발전이였다.

 이로부터 최근 미국은 《인권문제》와 그 무슨 《민생문제》라는것을 들고나오고있다.미국의 고위당국자들이 요즘 우리의 《민생》에 관심이 있는듯한 발언을 련발하고있지만 우리 나라의 경제발전과 인민생활향상을 가장 끈질기게,가장 철저하게 방해해온 장본인도 다름아닌 미국이다.

 우리의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 4월 15일 우리 인민이 다시는 허리띠를 조이지 않게 하며 사회주의부귀영화를 마음껏 누리게 하려는 우리 당의 확고한 결심을 내외에 엄숙히 천명하신 바로 그 다음날에도 미국은 우리의 평화적인 위성발사를 걸고 또다시 경제제재를 가하는 범죄적책동을 감행하였다.

 저들이 적대시하는 나라는 국방력을 강화하지 못하게 해야 한다는것,그러기 위해서는 평화적인 경제발전에 지장을 받더라도 2중용도기술이나 물질을 소유하지 못하게 해야 한다는것이 미국의 강도적론리이다.

 미국이 행동으로는 우리의 경제발전을 가로막으면서 말로만 《민생》을 운운하는것은 우리의 일심단결에 금이 가게 하여 우리 내부를 어째보려는 어리석은 심리전기도의 일환이다.
 미국은 시대착오적인 대조선적대시정책을 고집하는 한 우리에게 인권문제나 민생문제를 들고나올 도덕적자격조차 없다.

 부익부,빈익빈의 자본주의제도와 당국의 전쟁정책에 항거해나선 근로대중의 월가점령시위,반전시위들을 야수적으로 탄압하고 침략과 간섭으로 세계도처에서 수십만의 무고한 민간인들을 살륙하는 인권유린의 왕초인 미국이 《인권재판관》행세를 하는것은 그야말로 도적이 매를 드는 격이다.

 미국이 지금처럼 인권문제를 저들의 리기적목적을 위한 정치적도구로 계속 비속화시킨다면 이번 보고서에 대한 광범한 국제적비난이 보여주는것처럼 언제가도 국제사회의 고립에서 벗어나지 못할것이다.

주체101(2012)년 5월 29일
  평 양(끝)


//////////////////////////////////


*관련 보도자료 보기



한국 정부가 자칭 <자유민주주의>라고 선전하면서도 알권리를 차단해 왔습니다. 남측 당국은 한국에 거주하는 독자들이 이 보도 자료들을 볼수 없도록 인터네트 열람을 봉쇄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민족통신>은 한국 독자들이 twitter 와 facebook을 통하여 이 자료들을 열람할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그 주소들은 다음과 같습니다.

www.facebook.com/kilnam.roh

혹은
www.twitter.com/#!/minjoktongshin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부고]노길남 박사
노길남 박사 추모관
조선문학예술
조선중앙TV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재도이췰란드동포협력회
재카나다동포연합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22 MinJok-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outloo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