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정부, 연평도 포격 뒤 "대규모 보복" 검토했다" > 정치

본문 바로가기
영문뉴스 보기
2022년 7월 6일
남북공동선언 관철하여 조국통일 이룩하자!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  
정치

이명박 정부, 연평도 포격 뒤 "대규모 보복" 검토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민족통신 작성일12-03-08 19:44 조회2,093회 댓글0건

본문


미국 백악관 전직 핵심 관계자가 지난 2010년 11월 북한의 연평도 포격 이후 한국이 국지대응을 뛰어넘는 수준의 "대규모 보복"을 검토해 미국이 크게 우려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5월까지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아시아담당 선임보좌관을 지내면서 한반도 정책을 총괄해 온 베이더 전 보좌관은 공식 발간에 앞서 8일 연합뉴스에 공개한 저서 "오바마와 중국의 부상"에서 "한국은 2010년 12월 국지대응을 훨씬 뛰어넘는 수준의 보복(retaliation)을 검토하고 있었다"며 "한국 정부는 현장 군 지휘관들에게 북한의 포격과 이로 인한 대규모 인명 피해를 촉발할 수도 있는 비(非)비례적 대응 권한을 맡기는 방안도 준비하는 것처럼 보였다"고 말했다.

실제 그해 11월 23일 연평도 포격 이후 청와대와 군에서는 이 대통령의 "확전자제" 발언이 있었느냐 여부가 논란이 됐고, 이어 전투기를 동원한 폭격 얘기도 흘러나온 바 있다. 이와관련 11월 25일 조선일보는 청와대 관계자의 대통령이 폭격 검토를 지시했는데 국방부 쪽에서 난색을 표했다", "2차 포격이 끝난 직후 군에 전투기 폭격을 하라는 지침이 내려졌었다"는 발언을 보도했다. 또 12월 7일 내일신문은 "청와대 핵심관계자가 "지난 달 23일 오후 (북한의 추가도발이 있을 경우) 서해상에 대기 중이던 전투기로 북 해안포기지를 폭격하는 문제에 대해 당시 미국 측(월터 샤프 유엔군사령관)도 동의했다"고 밝혔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베이더 전 보좌관이 저서에서 밝힌 내용은 이에 부합하는 것으로 이명박 정부가 전면전까지 불사한 "보복"까지 고려했음을 암시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미국은 자제를 요청하며 선을 그은 것으로 보인다.

퇴임 이후 싱크탱크인 브루킹스연구소 선임연구원으로 자리를 옮긴 베이더 전 보좌관은 이 책에서 당시 한국군이 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포사격 훈련을 실시하겠다고 발표해 긴장이 높아졌다면서 "미국 입장에서는 한국에 대해 어떤 부분은 지원할 수 있고 어떤 부분은 할 수 없다는 점을 명확하게 하지 않으면 상황이 통제 불가능한 수준까지 악화될 수 있다고 걱정했다"고 말했다.

이와관련 월터 샤프 당시 주한미군사령관과 캐슬린 스티븐스 당시 주한미국대사는 12월 18일 청와대를 방문해 천영우 외교안보수석 등 외교안보 관계자들을 만나 "한국군이 연평도 사격훈련을 실시하면 북한이 다시 도발할 가능성이 높다"고 우려를 전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당시 두 사람은 이례적으로 이명박 대통령을 만나지 못해, 이 대통령이 미국의 자제요청에 불만을 표시한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기도 했다.

한편 베이더 전 보좌관은 책에서 전시작전통제권 환수 연기에 대해 미국 국방부가 반대했다고 전했으며, 천안함 침몰사건 뒤 2010년 4월 중순으로 예정됐던 뉴욕 북미 회담이 한국의 요청으로 취소된 경위도 소개했다.

북한에 대해서는 "오바마 행정부의 많은 이들은 북핵 문제의 장기적인 해결책은 북한의 붕괴와 남한으로의 흡수통일이라고 믿었다"고 전했다.

조태근 기자taegun@vop.co.kr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부고]노길남 박사
노길남 박사 추모관
조선문학예술
조선중앙TV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재도이췰란드동포협력회
재카나다동포연합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22 MinJok-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outloo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