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여정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 담화 > 정치

본문 바로가기
영문뉴스 보기
2022년 12월 6일
남북공동선언 관철하여 조국통일 이룩하자!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  
정치

김여정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 담화

페이지 정보

작성자 강산 기자 작성일22-11-23 17:53 조회394회 댓글2건

본문


김여정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 담화




지난 22일 남조선외교부것들이 우리의 자위권행사를 《도발》이라는 표현으로 걸고들며 그것이 지속되고있는것만큼 추가적인 《독자제재》조치도 검토하고있다는 나발을 불어댔다.

미국이 대조선《독자제재》를 운운하기 바쁘게 토 하나 빼놓지 않고 졸졸 따라외우는 남조선것들의 역겨운 추태를 보니 갈데 없는 미국의 《충견》이고 졸개라는것이 더욱 명백해진다.

나는 저 남조선졸개들이 노는짓을 볼 때마다 매번 아연해짐을 금할수 없다.

미국이 던져주는 뼈다귀나 갉아먹으며 돌아치는 들개에 불과한 남조선것들이 제 주제에 우리에게 도대체 무엇을 어떻게 《제재》하겠다는것인지 정말 보다보다 이제는 별꼴까지 다 보게된다.

무용지물이나 같은 《제재》따위에 상전과 주구가 아직까지도 그렇게 애착을 느낀다면 앞으로 백번이고 천번이고 실컷 해보라.

《제재》따위나 만지작거리며 지금의 위태로운 상황에서 벗어날수 있다고 잔머리를 굴렸다면 진짜 천치바보들이다.

안전하고 편하게 살줄 모르기에 멍텅구리들인것이다.

국민들은 윤석열 저 천치바보들이 들어앉아 자꾸만 위태로운 상황을 만들어가는 《정권》을 왜 그대로 보고만 있는지 모를 일이다.

그래도 문재인이 앉아 해먹을 때에는 적어도 서울이 우리의 과녁은 아니였다.

뻔뻔스럽고 우매한것들에게 다시한번 경고한다.

미국과 남조선졸개들이 우리에 대한 제재압박에 필사적으로 매여달릴수록 우리의 적개심과 분노는 더욱 커질것이며 그것은 그대로 저들의 숨통을 조이는 올가미로 될것이다.

주체111(2022)년 11월 24일

평 양(끝)

www.kcna.kp (주체111.11.24.)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한마음님의 댓글

한마음 작성일

남조선 정치는 인민의 리익을 지키는 데는 아예 관심이 없고 허구헌날 갈등과 분렬로 싸움질을 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절대다수 남조선인민들은 누가 정권을 잡아도 결국 마찬가지라는 패배주의에 빠져있고 단결과 승리의 역사를 알지 못합니다.

 모든 력사인식도 사대주의와 패배주의, 민족허무주의등 반동적 내용들로 꽉차 있습니다.

결국 남조선인민들이 윤석렬을 가만두고보는것은 동족인 우리 공화국의 정치지도자를 믿기보다 미국과 일본등 외세와 서방세계에 대한 환상과 우상, 동경과 믿음이 뿌리깊이 박혀있고, 자신들이 미국들의 노예, 미국의 들개에 불과함을 깨닫지 못하고 았기 때문입니다.

결국 근원은 남조선인민들이 사상적으로 각성되고 조직적으로 결합되어 있지 못하기때문이며 남조선인민들속에 식민지 반동사상이 아직도 뿌리깊이 자리잡고 있기 때문입니다.

한식솔님의 댓글

한식솔 작성일

맞습니다. 미국에 대한 환상과 헛된 믿음은 결국 파산과 종말을 불러오죠. 반미반제의 정신, 자주정신을 남조선인민들속에 널리 드높여야 합니다. 그리고 남조선인민들을 위대한 수령님들의 주체사상으로 튼튼히무장시켜야합니다. 자력갱생의  정신으로 미국없이도 잘살수 있다는걸 깨닫게 해야합니다. 오직 자기자신의 힘을 믿고 통일을 이루어야하며 외세보다 동족인 우리 공화국을 믿도록 말입니다.

회원로그인

[부고]노길남 박사
노길남 박사 추모관
조선문학예술
조선중앙TV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재도이췰란드동포협력회
재카나다동포연합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22 MinJok-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outloo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