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천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비서 담화 > 정치

본문 바로가기
영문뉴스 보기
2023년 1월 28일
남북공동선언 관철하여 조국통일 이룩하자!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  
정치

박정천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비서 담화

페이지 정보

작성자 강산 기자 작성일22-11-01 16:39 조회458회 댓글0건

본문


박정천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비서 담화




적대세력들의 도를 넘는 군사적대결망동으로 하여 지금 조선반도에 엄중한 사태가 조성되고있다.

나는 미국과 남조선이 벌려놓은 《비질런트 스톰》련합공중훈련을 동원된 전투기대수와 훈련규모를 놓고보나 지난 1990년대초 이라크를 침략할 때 사용한 작전대호인 《데저트 스톰(사막폭풍)》의 명칭을 본딴것을 놓고보나 철저히 우리 공화국을 겨냥한 침략적이고 도발적인 군사훈련이라고 평가한다.

대단히 재미없는 징조이다.

미국방성은 우리 공화국의 《정권종말》을 핵전략의 주요목표로 정책화하였으며 괴뢰국방부 장관과 합동참모본부 의장을 비롯한 남조선군부호전광들도 우리가 핵을 사용하는 경우 정권을 전멸시켜야 한다는 헷뜬 망발을 늘어놓았다.

명백한것은 5년만에 부활된 미국과 남조선의 이번 련합공중훈련이 이러한 도발의 연장선이라는것이다.

미국은 착각하고있다.

미국이 지난 세기말 힘없는 나라들을 무시로 폭격하고 주권국가의 운명을 마음대로 롱락하던 식으로 조선반도에서도 놀아보려고 생각한다면 그것은 망상이며 치명적인 전략적실수로 될것이다.

조선반도는 이여의 지역에서처럼 미국의 군사적허세가 마음대로 통할수 있는 곳이 아니다.

우리는 미국과 남조선의 무분별한 군사적준동으로 조성된 조선반도의 현 불안정상황을 엄밀히 주시하고있다.

미국과 남조선이 겁기없이 우리에 대한 무력사용을 기도한다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무력의 특수한 수단들은 부과된 자기의 전략적사명을 지체없이 실행할것이며 미국과 남조선은 가공할 사건에 직면하고 사상 가장 끔찍한 대가를 치르게 될것이다.

지금의 상황에서 이것을 단지 위협성경고로 받아들인다면 그것부터가 큰 실수로 된다는것을 명심해야 한다.

더이상의 군사적객기와 도발을 용납할수는 없다.

미국과 남조선의 광기를 띤 그 《군사놀이》와 도발적인 망언들이 중단되여야 한다.

때없이 허세를 부리기 좋아하는 미국과 남조선의 책임있는자들은 저들의 체면관리가 중요한지 자국의 안전이 더 중요한지 옳바른 선택을 해야 할것이다.

주체111(2022)년 11월 1일

평 양(끝)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부고]노길남 박사
노길남 박사 추모관
조선문학예술
조선중앙TV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재도이췰란드동포협력회
재카나다동포연합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23 MinJok-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outloo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