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들 한 번 만나보고 죽는 것이 소원이니까, 얼굴 보고 그 이튿날 죽어도 나는 소원이 없어요 > 정치

본문 바로가기
영문뉴스 보기
2020년 12월 2일
남북공동선언 관철하여 조국통일 이룩하자!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  
정치

가족들 한 번 만나보고 죽는 것이 소원이니까, 얼굴 보고 그 이튿날 죽어도 나는 소원이 없어요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실 작성일20-11-18 05:37 조회491회 댓글0건

본문

"가족들 한 번 만나보고 죽는 것이 소원이니까, 얼굴 보고 그 이튿날 죽어도 나는 소원이 없어요.” 박희성 씨의 말이다. 박희성씨와 김영식(88세)씨는 62년 3월 북에서 공작원 안내 임무를 받고 남파됐다가 선박사고로 붙잡혀 27년 복역하였다. 그밖에 영상에는 양원진(92세, 29년 반 복역), 양희철(37년 복역)씨가 출연하였다. 현재 북송을 바라는 비전향 장기수 13명이 남녁에 생존해 있다. 지난 10일 BBC News 코리아가 보도한 영상과 글을 소개한다. [민족통신 편집실]


https://youtu.be/eF2Kf8uQoNc





“우리는 거기(조국) 들어가서 무슨 대우를 받겠다는 것이 아니거든요. 가족들 한 번 만나보고 죽는 것이 소원이니까, 얼굴 보고 그 이튿날 죽어도 나는 소원이 없어요.”


스물여덟에 남파간첩으로 투옥돼 27년을 감옥에서 보낸 박희성 씨. 그는 아흔을 앞둔 지금도 아들 생각만 하면 눈물이 흐른다. 남한에 있는 공작원을 북한까지 다시 안내하는 역할로 남파됐을 때, 아들은 갓 돌을 넘겼다.


비전향장기수는 사상전향을 거부한 채 수십년간 복역한 인민군 포로나 남파간첩, 조작간첩 등을 말한다. 2000년 남북정상합의로 비전향장기수 송환이 결정됐지만 그는 예외였다. 박정희 정권 당시 폭력과 고문에 강제전향을 당한 그는 송환 대열에 합류할 수 없었다.


“밤새 매를 맞는데 더 이상 때릴 힘이 없다고 멈추더라고요. 남들은(다른 비전향장기수들은) 다 (고향에) 가는데 나는 못 갔으니 죽고 싶었죠.”


남북한 냉전 대결이 치열했던 시대, 감옥에서 청춘을 모두 보낸 장기수들은 생이 다하기 전 집으로 가는 길이 열리길 바라고 있다.


2004년 의문사 진상규명위원회는 강제전향을 헌법이 보장한 양심의 자유를 침해한 위법 행위로 규정했다.

[출처 : BBC News 코리아]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부고]노길남 박사
노길남 박사 추모관
조선문학예술
조선중앙TV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재도이췰란드동포협력회
재카나다동포연합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20 MinJok-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outloo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