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제주항쟁의 역사적 배경-북언론이 회고/미당국은 학살책임(주권방송 동영상)/조국반도 비극책임도 미국이다 > 정치

본문 바로가기
영문뉴스 보기
2022년 9월 30일
남북공동선언 관철하여 조국통일 이룩하자!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  
정치

4.3제주항쟁의 역사적 배경-북언론이 회고/미당국은 학살책임(주권방송 동영상)/조국반도 비극책임도 미국이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실 작성일19-04-04 01:51 조회1,692회 댓글0건

본문

북 언론《우리 민족끼리》4월3일자는 "제주도인민봉기는 미제침략자들이 조작한 망국적인 《5.10단독선거》를 반대하여 주체37(1948)년 4월 3일 제주도인민들이 일으킨 반미구국항쟁이다. 4.3인민봉기라고도 한다."고 설명하며 이날의 역사적 배경을 간략히 회고했다. 원문 그대로 여기에 게재한다.[민족통신 편집실]



제주43항쟁-미군만행.jpg
4.3제주항쟁에서 학살당한 양민들의 책임은 미당국과 이승만정권에 있다.



제주43행사-관련사진.jpg

제주43행사-관련사진01 - Copy.jpeg

제주43행사-관련사진03.png

제주항쟁01.jpeg

제주항쟁04.jpeg







4.3제주항쟁의 역사적 배경-북언론이 설명

제주도인민봉기는 미제침략자들이 조작한 망국적인 《5.10단독선거》를 반대하여 주체37(1948)년 4월 3일 제주도인민들이 일으킨 반미구국항쟁이다. 4.3인민봉기라고도 한다.

남조선을 강점한 첫날부터 민족분렬책동과 식민지예속화정책을 감행하여온 미제는 1947년 10월 조선문제를 비법적으로 유엔에 상정시키고 그 간판을 도용하여 《유엔림시조선위원단》을 꾸며냈으며 《유엔림시조선위원단》의 감시밑에 남조선에서 《5.10단선》을 실시하고 괴뢰정부를 조작하려고 책동하였다. 그리하여 우리 나라에는 국토량단과 민족분렬이 영구화될 엄중한 위기가 조성되였다.


이러한 정세하에서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는 북과 남의 전체 조선인민들에게 민족분렬의 위기를 타개하기 위하여 조선인민의 의사를 대표하는 조선최고립법기관을 선거하고 전조선적인 통일적중앙정부를 수립할것을 호소하시였다.

남조선로동계급과 함께 제주도인민들은 《유엔림시조선위원단》의 《입국》을 반대배격하는 1948년 2.7구국투쟁에 일떠섰다. 미제국주의자들은 2.7구국투쟁을 전후하여 제주도에서만도 무려 1만여명의 애국자들을 체포, 투옥, 학살하였다. 그러나 인민들은 망국적인 《5. 10단선》을 반대하는 투쟁에 더욱 힘차게 일떠섰다. 1948년 3월말부터 제주도인민들은 2.7구국투쟁때 탈취한 무기로 인민무장자위대를 편성하고 한나산을 중심으로 하여 산악지대에 들어가 근거지를 꾸리였으며 4월 3일 새벽 무장항쟁으로 넘어갔다.


그들은 《미제를 타도하라!》, 《<단선단정> 결사반대》, 《<유엔림시조선위원단>은 철거하라》, 《인민의 원쑤 반동무리들을 처단하라》, 《주권은 인민위원회에로》 등 구호를 웨치며 도처에서 경찰지서들을 습격하고 경찰들과 주구놈들을 처단하였으며 미제에 의하여 강제해산당하였던 인민위원회들을 다시 복구하였다. 30만의 도내 인민들중 24만을 망라한 봉기군중들은 적극적인 투쟁으로써 제주도에서의 망국적인 《단독선거》를 완전히 파탄시켰으며 적들의 통치질서를 마비상태에 빠뜨리게 하였다.


미제국주의자들은 제주도인민들의 투쟁을 진압하기 위하여 《제주도비상경비사령부》를 설치하고 수많은 병력을 동원하여 도내 부락의 절반이상이나 되는 295개의 부락에 불을 지르고 7만여명의 인민들을 잔인하게 학살하였다. 그러나 원쑤들의 그 어떠한 발악과 학살만행도 제주도인민들의 투지를 꺾을수 없었다. 제주도인민들의 영웅적투쟁은 미제와 리승만괴뢰도당의 야수적폭압과 미제의 고용간첩인 박헌영도당의 간첩행위로 말미암아 계속되지 못하였다.


그러나 제주도인민봉기는 외세의 간섭을 철저히 배격하고 민족자주적인 힘에 의하여 조국의 통일독립을 이룩하려는 제주도인민들의 한결같은 지향과 완강한 투쟁의지를 뚜렷이 보여주었으며 미제침략자들과 리승만괴뢰도당에게 커다란 타격을 주었다.


본사기자

주체101(2012)년 4월 3일

《우리 민족끼리》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부고]노길남 박사
노길남 박사 추모관
조선문학예술
조선중앙TV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재도이췰란드동포협력회
재카나다동포연합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22 MinJok-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outloo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