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대사,현지경찰 발표 불신한다고 기자회견(동영상) > 정치

본문 바로가기
영문뉴스 보기
2022년 9월 29일
남북공동선언 관철하여 조국통일 이룩하자!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  
정치

북 대사,현지경찰 발표 불신한다고 기자회견(동영상)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실 작성일17-02-21 01:54 조회6,478회 댓글5건

본문

 말레이시아 주재 조선 대사관의 강철 대사는 20일 기자회견을 통해 "평양은 조선인이 불의에 희생을 당한 사건에 대한 말레이시아 경찰의 조사결과를 믿을 수 없다"고 지적하면서 말레이시아 당국이 처음에는 <자연사>라고 통보해 놓고 나중에는 말을 바꾸었다고 하면서 이것은 정치적 목적이 개입된 것으로 시사해 양국간의 외교갈등으로 전환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평양측은 현지 말레시아 대사를 소환해 이 문제를 거론했고, 말레이시아 외교부측은 강철 북대사를 소환하고 있어 그 귀추도 주목된다. 이 사건은 시작부터 한국의 국정원 조작으로 의심받아 오다가 점차 국제문제화로 번지는 가운데 3국언론들의 보도들을 감안하면 이 사건은 또다시 한,미,일 공작음모로 의심받고 있다. [민족통신 편집실]


*동영상 보기:

https://youtu.be/xsP9-hzwdFQ




김정남사건-왜곡보도.jpg

김정남-말레외교부.jpg


<발표 번역문-자주시보 제공>

 

희생자가 조선 지도자의 이복형제라고 말레이시아 관리들이 밝힌 후인 월요일 말레이시아 주재 조선 대사는 평양은 조선인이 불의에 희생을 당한 사건에 대한 말레이시아 경찰의 조사결과를 믿을 수 없다고 말 했다.

 

김정남은 일주일 전 김철이라는 가명으로 여행 중 말레이시아국제공항에서 두 명의 여성들로부터 독살을 당했다.

 

한국은 김정은 조선 국무위원장이 2012년 그의 형을 암살명령이 실패를 한 이래 “명령지속”상태에서 조선이 공격을 가했다고 조선을 비난하였다.(남쪽 언론을 인용한 내용으로 신뢰할 수 없다. 전문 번역이기에 내용을 넣었을 뿐이다. 염두에 둘 가치가 전혀 없음.)

 

“사건이 발생한 지 7일이나 지났지만 죽음에 대한 원인이 명확한 증거는 없으며, 결론적으로 우리는 말레이시아 경찰의 조사결과를 믿을 수가 없다.”면서 강철 말레이시아 주재 조선 대사가 기자들에게 말 했다.

 

이날 오전 말레이시아는 그 조사가 경찰들이 정치적 목적을 가지고 있으며 쿠알라 룸푸르가 “적대 세력”과 공모를 하고 있다고 비난을 한 말레이시아 주재 조선대사인 강철을 소환하였다.

 

말레이시아 외교부 장관은 그 비난을 배격했으며, 평양외교관을 다시 소환을 한다고 발표하였다.

 

말레이시아 경찰은 처음에는 (조선)외교관 여권을 소지한 사람이 자연사 했다고 조선대사관에 통보를 했다고 강철 대사가 기자들에게 전했었다.

 

희생자가 김철이라고 지칭한 대사는 또한 지난 주 쿠알라룸푸르에서 체포된 조선인의 10대 아들에게 폭력을 가하였다고 비난 하였다.

 

살해사건관련 용의자인 또 다른 4명의 조선인들을 이미 말레이시아를 떠났다.(명확하지 않음)

 

조선은 말레이시아에 대해 시신을 조선측에 인도할 것과 부검을 하지 말라고 했지만 경찰측은 가족들의 DNA견본(샘플)을 제공하지 않는다면 시신을 인도할 수 없다고 주장하였다.

 

 

 <아래 발표원문>



20 Feb.2017


We cannot trust Malaysian investigation: N. Korea

 

Pyongyang cannot trust the Malaysian police investigation into the sudden death of

 a North Korean, the country's ambassador said Monday, after officers identified the

 victim as the half-brother of the North's leader.

 

Kim Jong-Nam was travelling under the alias of Kim Chol when apparently poisoned by

 two women at Kuala Lumpur International Airport a week ago.

 

South Korea has pointed the finger of blame for the attack at the North, citing a

 "standing order" from its leader Kim Jong-Un to kill his elder sibling and a failed assassination bid in 2012.

 

"It has been seven days since the incident, but there is no clear evidence on the cause of death and at the moment we cannot trust the investigation by the Malaysian police"

 even though it has yet to conclude, ambassador Kang Chol told reporters.

 

Malaysia had earlier in the day summoned Kang over his accusation that

 the investigation was politically motivated and that Kuala Lumpur was conspiring with

 "hostile forces".

 

The Malaysian foreign ministry rejected the claim and announced it was recalling its

 envoy to Pyongyang.

 

Malaysian police initially told the North Korean embassy that a diplomatic passport

-holder had died of natural causes, according to an English transcript of Kang's speech handed to journalists.

 

The ambassador, who referred to the victim as Kim Chol, also accused officers of 

beating the teenage son of the North Korean suspect whom they arrested in Kuala 

Lumpur last week.

 

Four other North Koreans have been named as suspects in connection with the killing

 but have fled Malaysia.

 

North Korea has demanded Malaysia return the body and objected to an autopsy being

 performed, but police have insisted it cannot be released until a family member comes forward to provide a DNA sample.

 

[초점]김정남 죽음놓고 날이갈수록 의혹들만 증가(동영상)

[분석]《국정원의 자작극일 가능성 농후하다

http://www.minjok.com/bbs/board.php?bo_table=policy&wr_id=10062


[초점《김정남 피살》의혹여론 문제투성이

http://www.minjok.com/bbs/board.php?bo_table=social&wr_id=8040


[연재-140] “김정남암살 주범은 국정원이다."

http://www.minjok.com/bbs/board.php?bo_table=social&wr_id=8048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편집실님의 댓글

편집실 작성일

북 대사, 말레이 경찰 기자회견 전면 부정

이창기 기자 

기사입력: 2017/02/20 [19:55]  최종편집: ⓒ 자주시보
 

▲ 주 말레이시아 북 대사관의 강철 대사가 1917년 2월 20일 김정남 관련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19일 말레이시아 경찰의 기자회견 다음날인 20일 주 말레이시아 북측 대사관 강철 대사가 기자회견을 열어 말레이시아 경찰의 발표를 믿을 수 없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YTN 현지 보도에 따르면 강철 대사는 “말레이시아 정부가 최초에 시신 인도를 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가 DNA를 요청하면서 말을 바꿨다”고 지적하고 “최초에 경찰이 북한 측에 김정남이 자연사했다고 밝혔었는데 추후에 이 부분도 변동해서 얘기를 했다”며 “경찰 수사가 잘못돼 있고 용의자 역시 허구가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북 대사관 측은 “DNA(시신을 확인할 수 있는 가족들의 DNA를 의미하는 듯)를 넘겨주고 시신을 인도한 것은 전례가 없다.”며 “시신을 북 대사관 측에 당장 인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앞서 말레이시아 정부 역시 북 대사관 측에 시신을 인도하겠다고 밝혔다가 나중에 말을 바꿨기 때문에 지금 말레이시아 정부의 주장은 이해할 수 없다”며 “따라서 북측 대사관은 지속해서 말레이시아 정부에 시신을 인도하라는 요청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YTN은 이어 “강철 대사는 말레이시아 정부와 우리 정부가 결탁한 게 아니냐며 북한 배후설을 계속 얘기하고 있다”며 “실제로 우리 정부에서 주장하는 사드 같은 문제들을 덮기 위해서 한국 정부와 말레이시아 정부가 결탁했다는 주장을 폈다.”고 전했다.
 
특히 강철 대사는 얼마 전에 우리 정부에서 북한이 김정남 암살의 배후라는 점을 얘기하자 이 부분에 대해서도 문제가 되고 있다면서 우리 정부가 음모론을 얘기하고 있다고 주장을 하기도 했다고 YTN은 보도했다.
 
이번 기자회견은 북 대사관 앞에서 진행했는데 많은 기자들이 말레시시아 경찰 기자회견 못지 않은 관심을 보였다.
기자회견 전문을 봐야 북이 무엇을 주장하는지 좀 더 확실히 알 수 있을 것으로 보이는데 일단 YTN의 요약 보도만 보면 북은 이번 말레이시아 경찰이 초기에는 자연사로 주장하다가 중간에 외부 세력이 개입하면서 태도를 바꾸어 북 암살설로 몰아 북을 테러국으로 몰아 사드 배치 등 대북 압박정책을 추진하는 근거로 삼으려는 것 아니냐는 강한 의혹을 품고 있는 것 같다.
 
사실 북이 김정남을 정권 안정 차원에서 그것도 그리 우호적이지도 않은 제3국에서 암살했다는 것은 납득이 되지 않는다.
중국에 기거하면서 해외를 떠돌던 김정남이 무슨 수로 북 정권을 위협할 만한 정치세를 만들 수 있겠는가.
 
북에서 서열 2위까지 갔던 장성택의 정권정복 음모도 북이 훤히 들여다보고 있다가 도저히 더는 두고 볼 수 없다는 판단이 들자 바로 단호하게 북의 법에 따라 척결해버렸는데 해외를 떠돌며 무슨 수로 자신의 세를 만들고 북 김정은 정권을 위협할 수 있는 일을 할 수 있단 말인가. 납득을 할래야 할 수가 없다.

장성택의 경우도 잘못된 행동을 전부터 많이 해서 책벌을 주어 반성의 기회도 주고 여러 가지로 노력을 했지만 그럼에도 쿠데다까지 모의하자 그 정보가 바로 북 수뇌부에 들어갔고 법적절차를 밟아 처리를 했었다.

설령 김정남이 문제를 일으켰다고 해도 북으로 불러 관련법에 따라 처리할 수 있는데 왜 테러국이란 딱지를 붙일 절호의 기회를 만들어주며 해외에서 암살을 자행했겠는지 아무리 이해를 해보려고 해도 이해가 되지 않는다.
 
22일 경 말레이시아 경찰에서 부검 결과를 발표하고 이후 신속하게 사건 조사를 진행하여 전모를 밝히겠다고 했으니 두고 보겠지만 이런 암살 동기 등이 합당하게 밝혀져야 북은 물론 국제사회를 납득시킬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편집실님의 댓글

편집실 작성일

강철 북 대사, “부검 결과 전면 거부할 것”
“지체없이 시신 인도해야”, “말레이가 적대세력과 결탁” 비난도

기사입력: 2017/02/18 [13:49] ㅣ 최종편집:


“말레이시아 측은 우리의 허락도 참관도 없이 부검을 강행했다. 우리는 우리의 입회 없이 일방적으로 행해진 부검 결과를 전면 거부할 것이다.”
 
말레이시아 매체 <더 스타>에 따르면, 강철 말레이시아 주재 북한대사가 17일 밤(현지시간) 쿠알라룸푸르 병원 앞에서 ‘성명’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김정남’을 명시하지 않은 채 숨진 북한인이 ‘외교관 여권 소지자’라는 이유를 들어, 북한 측 허락 없는 부검은 국제법 위반이라고 항변했다.
 
이번 주말 말레이시아 경찰이 발표할 김정남 시신 부검 결과가 북한 측에 불리할 내용일 가능성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성명’에 따르면, 사건 초기 말레이시아는 푸트라자야 병원으로 후송 중이던 북한인이 심장마비로 숨졌다며 신원 확인을 요청했고, 북한 측은 그가 북한인이라고 확인했다. 말레이시아는 부검이 필요하다고 했고, 북한 측은 외교관 여권 소지자이자 북한인이어서 북한의 영사적 보호 아래 있다며 거부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말레이시아는 북한 측 허락과 참관 없이 부검을 강행했으며, 이는 인권 침해이자 국제법 및 영사법 위반이라는 것이다.
 
말레이시아 측은 부검 결과가 나오면 시신을 돌려줄테니 외교부에 서류를 제출하라고 해서 북한 측이 그렇게 했으나, 하루가 지났음에도 말레이시아 측으로부터 답변이 없다고 강 대사는 불만을 토로했다.
 
강 대사는 “오늘 말레이시아 경찰 고위당국자와 만나 지체 없이 시신을 인도할 것을 강하게 요구했으나, 그는 사인 규명과 전혀 관련이 없는 문제를 제기하며 우리의 요구를 거부했다”면서 “이는 말레이시아 측이 무언가를 은폐하기 위해 시간이 더 필요하며 우리를 속이고 악의적으로 우리를 해치려는 적대세력과 결탁하고 있음을 강하게 시사한다”고 비난했다.
 
그는 “말레이시아 측이 누군가로부터 이같이 하라고 요구받았는지 의심스럽다”고 했다. ‘누군가’로는 “역대 최악의 정치적 스캔들에서 탈출하기 위해 필사적인 ‘남조선 괴뢰’”를 지목했다. 한국 보수세력이 박근혜 정권을 구하고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의 빌미로 삼기 위해 이 사건을 이용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이것이 우리가 말레이시아 측에게 적대세력의 정치적 음모에 연루되지 말고 시신과 부검 결과를 지체없이 넘겨야 한다고 강하게 촉구하는 이유다.”
 
강 대사는 “우리는 이 사건을 단순하게 보지 않으며, 적대세력과 결탁한 말레이시아 측의 태도를 참지 않을 것”이라며 “이 사건을 정치화하여 공화국(북한)의 이미지에 먹칠하려는 의도를 가진 적대세력의 움직임에 강력 대응하고, 이를 국제법정에 제소할 것”이라고 엄포를 놨다.
 
이에 앞서, 지난 13일 오전 마카오로 가기 위해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 제2청사에 대기 중이던 김정남은 베트남 및 인도네시아 여성의 ‘공격’을 받은 뒤 신체 이상을 호소해 푸트라자야 병원으로 후송되던 중 사망했다. 말레이시아 경찰은 15일 쿠알라룸푸르 병원에서 부검을 실시했으며, 샘플 분석 결과가 나오는 주말에 결과를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더 스타>는 ‘소식통’을 인용한 별도 기사에서, 부검 결과 김정남의 얼굴에서 산성 물질로 인한 화상이 발견되지 않았고, 몸통에는 주사바늘 흔적도 없었다고 전했다. ‘독침설’이나 ‘청산가리 살포설’과는 다소 거리가 있다. 16일 자히드 말레이시아 부총리가 “사인은 특정할 수 없었다”고 초기 소견을 밝힌 이유로 보인다.
 
이 신문에 따르면, 순드라무르티 말레이시아 세인즈 대학 범죄학 교수는 독살의 경우 정확한 사인 찾기가 쉽지 않다고 밝혔다. 이러한 사건의 경우 증거가 결정적이지 않아 시간이 걸린다고 덧붙였다.
 
말레이시아 중문 매체 <동방일보>는 18일, 말레이시아 경찰이 지난 15일 첫 부검에서 명확한 결론을 내리지 못했으며, 18일 오전 재부검을 실시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김정남의 시신은 쿠알라룸푸르 병원에 안치되어 있다.
 
<통일뉴스=이광길 기자>

서울시민님의 댓글

서울시민 작성일

이번 '김정남 암살'사건 역시 한국의 국정원 작품이 틀림없는 것으로 보입니다.

작년 4월6일 중국에 있던 북한 식당여성 종업원들 12명을 유인납치한 것도
국정원이었는데 그때 납치 경로를 중국에서 말레이시아로 잡고 이어서 타이랜드로
잡사 한국으로 끌고 왔습니다. 말레이신아 공항을 이용할 때 이미 국정원은
말레이시아 당국자들과 모종의 거래가 있었던 것으로 볼수있는데 이번에도
김정남 암살사건을 다루는 말레이시아 경찰의 자세를 보면 미심적은게 넘 많습니다.

그 당시 미디어 오늘은 "13인의 납치경로는 ‘중국 닝보→상하이→말레이시아→태국→한국’으로 알려져 있다. 따라서 닝보와 가까운 상하이와 베이징, 광저우 요원들이 동시에 투입됐던 것으로 추정된다"고 보도했다. 중국에서 한국으로 오기 전까지 탈북자의 루트를 따라 여러명의 국정원 요원이 납치에 적극 관여했다는 것"이다.

원문보기:
http://www.mediatoday.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129817#csidxca20165c202b4e3923b3effe84ba393

조선족님의 댓글

조선족 작성일

그 당시의 자료이다.

주중북한대사관이 UN에 보낸 서한문을 환구시보가 독점 공개한 전문이다.

(번역=최고은)

联合国人权事务高级专员、联合国人权理事会主席

유엔인권사무최고대표, 유엔인권이사회주석

正如已被公布于世的那样,前不久,南朝鲜当局动用情报机构的无赖分子集体诱拐绑架在中国浙江宁波一家餐厅工作的12名朝鲜服务员,并把他们带走到南朝鲜,真是令人发指的反人伦罪行。

이미 세상에 알려진 것 같이, 얼마 전 남조선 당국이 정보기구의 무뢰한을 동원해서 중국 저장성 닝보시의 한 식당에서 일하고 있는 북한 종업원 12명을 집단 납치하고 남조선으로 데려갔습니다. 정말이지 우리를 분노케 한 범죄행위입니다.

我们就是这12名被害人的父母。被诱拐绑架女孩子;李恩庆、韩幸福、李善美、李智慧、李春、金彗星、刘松英、全玉香、池正花、朴玉星、金雪景、徐京雅。她们就是我们的心肝宝贝女儿。发生了特大集体诱拐绑架事件后,我们突然和心爱的女儿们生别,我们在血泪中度过日子,在渴盼孩子们早日回来之际,给你们写这封信。

저희는 바로 이 피해자 12명의 부모입니다. 납치된 여성은 리은경, 한행복, 리선미, 리지혜, 리춘, 금혜성, 류송영, 전옥향, 지정화, 박옥성, 금설경, 서경아입니다. 모두 우리가 애지중지하는 딸들입니다. 엄청난 집단 납치사건이 벌어진 후 저희는 갑자기 사랑하는 딸들과 생이별을 하게 되었습니다. 눈물로 하루를 보내며, 그저 아이들이 하루 빨리 돌아오기만을 기다리며, 당신들에게 이 서한을 보냅니다.

我们从我国政府有关部门得知,南朝鲜当局早把在中国工作的我们天真的女儿们当作目标,以极其卑鄙而狡猾的手段把她们拐带南朝鲜。得知该消息后,我们撕心裂肺,难以遏制心里的愤怒。特别是,拐骗我们女儿的南朝鲜当局还误导舆论,说什么“集体脱北”、对南边社会的“憧憬”的表现。我们恨不得马上把从父母怀抱里夺走了宝贝女儿的连狗不如的犯罪分子碎尸万段。

저희는 우리 정부 유관기관으로부터 ‘남조선 당국이 일찍이 중국에서 일하고 있는 순진한 우리 딸들을 목표로 정하고, 아주 비열하고 교활한 방법으로 아이들을 남조선으로 납치했다’는 사실을 통보 받았습니다. 소식을 알게 된 후, 우리는 가슴이 찢어질 만큼 슬프고, 속에 있는 분노를 잠재울 수도 없었습니다. 특히나, 우리 딸들을 납치한 남조선 당국은 뭐 ‘집단탈북’, 남한사회에 대한 ‘동경’이라는 둥의 표현까지 쓰며 여론몰이를 했습니다. 사랑스런 딸들을 부모의 품에서 빼앗은 개보다 못한 범죄자들이 하루 빨리 엄벌에 처했으면 좋겠습니다.

我们的女儿是在祖国怀抱里出生、学习、生长的幸福孩子,今生今世没有什么可羡慕的。在慈祥的社会制度关怀下,只知道幸福的她们没有任何理由抛弃自己的家乡和亲爱的父母兄弟姐妹。作为她们的亲生父母我们非常清楚这点。纯洁无瑕的她们做梦也没想过去南朝鲜这骇人耸听的地方。

우리 딸들은 조국 땅에서 태어나서 공부해 성장한 행복한 아이들입니다. 여태 컷 부러울 것 없이 자랐습니다. 자비로운 사회 제도하에 행복밖에 모르던 아이들이 자기 조국과 사랑하는 부모형제자매를 버릴 어떠한 이유도 없습니다. 그녀들의 친부모로서 저희들은 이 부분만큼은 누구보다 확신합니다. 티없이 맑은 아이들이 꿈을 꾼다 하더라도 남조선 같은 끔찍한 나라는 가고 싶어하지 않을 것입니다.

南朝鲜当局试图扼杀我国的恶劣阴谋的魔爪伸到了我们的女儿,给我们家庭带来了不幸和痛苦。此时此刻,孩子们笑着说再见而离开祖国时候的情景历历在目,我们无法进食,无法入睡。

남조선당국은 우리 조국을 말살하려는 극악무도한 마수를 우리 딸들에까지 뻗었습니다. 우리 가정에 불행과 고통을 안겨주었습니다. 지금 이 시간, 아이들이 웃으며 안녕이라 말하고 고향을 떠날 때의 모습이 눈에 선합니다. 저희는 밥도 넘어가지 않고, 잠도 들지 못합니다.

南朝鲜当局向海外派遣情报机构的流氓,诱拐绑架那么天真无辜的孩子们,离散了我们的和睦家庭,南朝鲜当局真是恶魔。我们要向全世界告发南朝鲜当局不可饶恕的反人伦罪行,直到孩子们回来的那天。南朝鲜当局无法无天的野蛮行径理应遭到珍爱正义的人类和国际社会的谴责和惩罚。

남조선 당국은 해외에 정보기구의 망나니를 파견해, 그토록 순진무구한 아이들을 유인해 납치하였습니다. 우리의 화목한 가정을 파탄한 남조선 당국은 너무도 악렬합니다. 우리는 아이들이 돌아오는 그 날까지 남조선 당국의 용서할 수 없는 반인륜적 범행을 전세계에 고발할 것 입니다. 남조선당국의 무법천지한 야만적인 행동은 정의로운 인류와 국제사회의 질책과 처벌을 받아야 마땅합니다.

我们知道联合国机构有义务严查这种非人类、反人伦犯罪行径,严惩加害人,成全被害人的心愿。我们深信不疑,被拐到南朝鲜的我们的女儿们正在严厉谴责穷凶极恶的恐怖分子,为回到想念的祖国、亲爱的爸爸妈妈的怀抱而正在展开坚决斗争。

저희는 유엔기구가 이 같은 비인류적, 반인륜적 범행을 엄격히 조사하는 의무가 있음을 잘 알고 있습니다. 남조선으로 납치당한 우리 딸들이 파렴치한 공포분자들을 강력히 비난하고 증오하고 있으리라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그리운 조국, 사랑하는 아버지, 어머니의 품으로 돌아오기 위해, 끈질긴 투쟁을 벌이고 있을 것입니다.

我们也知道我国政府已经通过朝鲜红十字会中央委员会发言人谈话以及祖国和平统一委员会发言人声明,强烈要求南朝鲜当局立即无条件地把强行带走的孩子们送回她们家人等待的家乡。

저희 역시 우리 정부가 북한 적십자회 중앙위원회 대변인의 발언과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대변인 성명을 통해, 강제적으로 납치한 아이들을 아무 조건 없이 가족이 있는 고향의 품으로 즉각 돌려보낼 것을 남조선 당국에 요구했음을 알고 있습니다.

联合国人权理事会和联合国人权事务高级专员的使命是保护人权和人道主义,我们恳请你们采取措施帮我们的女儿们能够早日回到父母的怀抱,阖家团圆。

유엔인권이사회와 유엔인권사무최고위원의 사명은 인권 보호와 인도주의 실현입니다. 저희는 당신들이 우리 딸들이 조속히 부모의 품으로 돌아올 수 있게 도와주길 간곡히 부탁 드립니다.

  此致敬礼。

被南朝鲜当局集体拐骗的12名女性被害人的全体父母

남조선당국에 집단납치된 여성 피해자 12명의 부모 전원

主体105(2016)年4月18日

朝鲜民主主义人民共和国平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평양



원문보기:
http://www.mediatoday.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129817#csidxb1af477c11c109e9096a8580af6566a

와우님의 댓글

와우 작성일

김어준이 대통령감이다.

딱이다.

정곡만 찔러주니깐~

회원로그인

[부고]노길남 박사
노길남 박사 추모관
조선문학예술
조선중앙TV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재도이췰란드동포협력회
재카나다동포연합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22 MinJok-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outloo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