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웅진 칼럼] 현대판 놀부가 여기 있구나 > 기타

본문 바로가기
영문뉴스 보기
2020년 12월 3일
남북공동선언 관철하여 조국통일 이룩하자!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  
기타

[김웅진 칼럼] 현대판 놀부가 여기 있구나

페이지 정보

작성자 강산 기자 작성일20-08-23 08:59 조회1,196회 댓글0건

본문


설화 속의 놀부는 오늘날에도 여전히 활개를 치며 못된 짓을 계속하고 있는데도 세뇌된 민초들은 알지 못하고 살아간다. 이 글은 통일운동가 김웅진 박사의 신랄한 현대판 놀부 비판이다. 그렇다. 놀부는 여전히 존재하며 그 못된 버릇을 여태 버리지 못하고 온 세상을 상대로 악마짓을 벌이고 있다. [민족통신 편집실]


현대판 놀부가 여기 있구나

글: 김웅진 박사


사진은 필자



사람마다 오장이 육보로되 놀부는 칠보던 것이었다

어찌하여 칠보인고- 허니

심술보 하나가 .. 갈비밑에 ... 딱- 붙어가지고

이놈의 심술이 아무때나 한도 끝도 없이 나오는디,

이놈 심술이 이러허니 삼강을 아느냐 오륜을 알겠느냐..

.

초상난 데 춤추기, 해산한 데 개 닭 잡기, 불 붙는 데 부채질하기, 갓난아기 똥 먹이기, 빚 값에 계집 뺏기, 우물 밑에 똥누기, 장에 가면 억매흥정, 잦힌 밥에 돌퍼붓기, 패는 곡식 이삭 자르기, 비단전에 물총 쏘기, 옹기전에 팔매질하기, 논두렁에 구멍뚫기, 가문논에 물귀파고 장마논에다 물길 막고, 호박에 말뚝 박기, 고추밭에서 말달리기, 다팬 곡식 모뽑기, 똥싸는 놈 주저앉히기, 무죄한 놈 뺨치기, 된장그릇에 똥싸기 간장그릇에 오줌싸기, 오대독자 불알까기, 늙은 영감 덜미 잡기, 아해 밴 계집 배차기, 우는 아이 볼기치기, 곱사등이는 엎어놓고 앉은뱅이는 태껸하기, 엎어진놈 꼭지치기, 상여맨놈 몽둥이질, 수절과부 욕보이고, 열녀 보면 험담하고 (허위사실 류포, 악마화) ...


이 놀부와 너무도 신통하게 들어맞는 것이 미제다. 악귀 미제의 소행에 비하면 놀부는 귀여운 수준이다.

미제의 개 일제도 마찬가지. 그 대표적인 것들만 짚어보자.

◆ 아무 일 없는 곳에 내분과 평지풍파 일으키기 (기독교, CIA 공작)

◆ 일단 분란이 일어나면 혼란을 확대시기키 (홍콩, 천안문, 리비야, 수리아, 예멘 ... 전세계)

◆ 적이 공격하지 않으면 공격을 조작해내기 (1773년 보스톤 차사건, 1898년 미 해군 군함 메인호 자작 폭파 및 미군 251명 살해, 스페인에게 뒤집어 씌우고 전쟁을 개시함, 1941년 진주만공격 유도, 일본공격, 1950년 조선침략전쟁을 위해 수천회 북침과 북진통일 위협, 1964년 통킹만 북윁남군 어뢰공격 자작사건으로 북윁남공격 구실, 케네디상원의원 (케네디대통령사촌동생) 로씨야 전투기로 위장한 미군전투기로 미국을 공격할 음모, 2001년 911테러자작극 등등 무수함. 이 모든것이 조작이다)

◆ 힘없으면 무조건 짓밟고 뺏아감 (남미는 미국의 텃밭)

◆ 프로파간다, 기독교선교 우민화와 미국우상화, 테러, 프락치매수 등 모든 수단을 동원, 분쟁을 일으킴.

◆ 분쟁이 일어나면 피에 주린 상어처럼 달려들어 물어뜯고 파괴하고 대량학살함. 군수산업자본가들의 배를 불려줌.

◆ 필요하고 부족한것이 있으면 그것을 특히 파괴하고 봉쇄함. (식량이 부족하면 식량을 봉쇄하고, 석유가 부족하면 석유를 봉쇄하고, 의약품이 부족하면 의약품을 봉쇄하고 ... 고난의 행군시기 조선의 전력난을 가중시키려고 굶주린 조선인민들에게 조선의 전선을 잘라오면 돈을 준다고 함. 소가 힘을 쓰지 못하게 소꼬리를 잘라오게 함.)

◆ 사건을 조작하여 악마화함. 무고한 사람들을 아주 잔인하게 죽임.

◆ 질병이 없으면 세균무기로 질병을 퍼뜨림. 화학무기 독극물 원자탄 .. 자유자재로 사용.

◆ 조선인으로 위장한 일본놈들이 만주에서 중국사람들을 칼로 찔러죽임. (무산사건)

◆ 인디언으로 위장한 양키들이 영국배를 폭파시킴.

◆ 끝없는 악마화. 력사조작. 위장자살과 자작극 독살, 자작테러, 거짓증언, 이만갑, 여론조작이 성공하면 공격개시한다 그리고 모든 책임을 피해자들에게 책임전가한다.

.

력사상 신기록이다. 놀부도 악마도 두손을 들것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부고]노길남 박사
노길남 박사 추모관
조선문학예술
조선중앙TV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재도이췰란드동포협력회
재카나다동포연합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20 MinJok-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outloo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