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언론, 반실업자들을 통한 자본주의적착취는 정규적인 직업을 가진 근로자들에 대한 착취 > 로동, 농민

본문 바로가기
영문뉴스 보기
2020년 6월 4일
남북공동선언 관철하여 조국통일 이룩하자!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  
로동, 농민

조선언론, 반실업자들을 통한 자본주의적착취는 정규적인 직업을 가진 근로자들에 대한 착취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실 작성일20-01-13 04:48 조회743회 댓글0건

본문

조선언론 로동신문(1월12일)은 고용주들이 반실업자(=실업자를 없앤다)란 명목으로 로동자를 착취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지금 자본주의나라들은 일자리를 많이 늘여 실업률을 낮추고 사람들의 생활을 《개선》할듯이 광고하고있다."고 말하고 실질적으로 "반실업자들을 통한 자본주의적착취는 정규적인 직업을 가진 근로자들에 대한 착취를 강화하는 일종의 수단으로도 리용되고있다."고 보도했다. 원문 그대로 게재한다.[민족통신 편집실]


함께싸워 함께승리.jpg
정규직과 비정규직 차별, 노동자와 근로자 차별을 이용한 
고용주들의 착취수단에 대한 투쟁 구호

250424_31626_3535.jpg
자본주의적 착취수단 합법화한 반실업자, 비정규직 부당해고에대한 투쟁 모습 


주체109(2020)년 1월 12일 일요일


반실업자들을 통해 본 자본주의적착취의 악랄성


자본가들의 린색성에 대하여 어느 한 나라의 분석가는 이렇게 말하였다.


《〈나에게 필요한 로동자를 찾을수 없다.〉고 하는 고용주들은 하고싶은 말을 몇마디 빼먹었다고 할수 있다.그들이 진정으로 말하고싶은것은 〈내가 주고싶은 로임으로는 나에게 필요한 로동자를 찾을수 없다.〉는 소리이다.》


자본가들의 고약한 착취적본성과 린색한 심리를 그대로 까밝힌 말이라고 할수 있다.자본가들은 근로대중의 고혈을 깡그리 짜내면서도 어떻게 해서나 최소한의 임금을 주고싶어한다.


그로부터 고용주들은 반실업자들에 대한 고용을 많이 선택하고있다.


반실업자는 자본주의가 합법화하고 강행하고있는 착취와 압박의 산물이다.


자본주의사회에서 반실업자는 결코 어제오늘에 생겨난것이 아니다.자본주의의 발생과 함께 생겨났다.지난날 토목작업과 항구에서의 짐부리기, 농촌에서의 계절작업 등에 종사하던 반실업자들은 오늘날 자본주의고용로력의 중요구성부분을 이루고있다.


지금 자본주의나라들은 일자리를 많이 늘여 실업률을 낮추고 사람들의 생활을 《개선》할듯이 광고하고있다.

현실을 외곡한 빈소리이다.


지난해 영국의 BBC방송은 자국에서 지난 시기의 많은 일자리들이 오늘날에 와서는 반실업자들의 일터로 바뀌였다고 폭로하면서 로동자들이 림시적인 직업에서 일한다는 항시적인 불안감을 안고있다고 폭로하였다.


자본가들은 임의의 시각에 해고당할수 있다는 우려를 품고있는 로동자들의 심리를 악용하여 그들을 로동조건이 제대로 보장되지 않은 곳으로 내몰면서도 임금을 최대한 적게 주어 제배를 불리고있다.


자본가들과 그 변호론자들이 그토록 침이 마르도록 광고하는 자본주의세계의 물질적《번영》과 《장성》은 이렇게 근로자들의 고혈로 이루어지고있다.


날로 늘어나는 반실업자대렬은 근로대중의 자주성을 유린하고 근로대중을 착취하는 자본주의사회의 산물이다.


현재 자본주의는 지속적인 경제위기에 시달리고있다.


자본주의기업체들은 리윤이 줄어드는것을 막기 위하여 많은 임금을 지불해야 하는 고정적인 일자리들을 대폭 축소하고 대신 최소한의 임금을 주고서도 부려먹을수 있는 반실업자들을 채용하여 착취하고있다.자본가들에게 있어서 반실업자들은 저들의 돈주머니를 불구어주는 《로동도구》에 불과하다.반실업자들은 고정직업을 가진 사람들의 절반도 안되는 임금을 받는다.


이것은 반실업자들에 대한 자본주의적착취의 악랄성을 여실히 보여주고있다.


현실이 이러함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은 먹고 살기 위해 반실업자대렬에라도 끼여드는것을 다행으로 여기고있다.


자본주의세계에서 반실업자들의 처지는 말이 아니다.


현재 일본에서는 많은 반실업자들이 인터네트봉사소를 피난처로 삼고 살아가고있다고 한다.집이 없어 인터네트봉사소에서 생활하는 한 일본인은 《이 공간은 완전한 나의 〈소유물〉이다.비록 비좁고 소란스럽지만 바람과 비를 막아줄수 있는 유일한 곳이다.》라고 말하며 자기의 처지에 대해 다행스러워하였다.


어느 한 나라의 잡지는 일본의 이러한 실태에 대해 렬거하면서 《인터네트봉사소피난민》들의 궁핍한 생활은 일본을 발전된 나라라고 간주하는 사람들의 인식과는 크게 차이난다, 21세기초부터 일본에서는 집세를 물수 없어 인터네트봉사소를 집으로 삼고 살아가는 사람들이 점차 늘어나고있다, 이러한 사람들을 가리키는 《인터네트봉사소피난민》이라는 용어까지 새로 생겨났다고 폭로하였다.


반실업자들을 통한 자본주의적착취는 정규적인 직업을 가진 근로자들에 대한 착취를 강화하는 일종의 수단으로도 리용되고있다.


자본주의기업체들은 반실업자들에게 주는 최소한의 임금을 정규적인 직업을 가진 근로자들의 평균임금을 낮추며 그들의 임금인상투쟁을 억제하기 위한 수단으로 교묘하게 리용하고있다.자본주의기업체들은 기업경영의 악화를 구실로 벌리는 대대적인 해고소동과 반실업자들의 채용을 통하여 전문적인 일자리를 가진 근로자들에게 자기의 일자리에 대한 항시적인 불안과 실업에 대한 공포를 안겨준다.


2015년 일본의 총무성은 그해 2월에 자국에서 실업률이 3.5% 줄어 적지 않은 사람들이 직업을 얻은것처럼 선전하였다.그러나 실지 늘어난것은 반실업자들의 수였다.


현재 자본주의기업체들은 자기 나라로 끊임없이 흘러드는 이주민들속에서 전문가, 기술자들을 채용하여 적은 임금을 주면서 착취하고있다.이로 하여 자본주의나라 근로자들속에서 자기들의 일자리를 《위협》하는 이주민들을 증오하며 폭행하고 살해하는 현상들이 자주 나타나고있다.


자본가들은 이를 꿩먹고 알먹는 방법 즉 자본의 착취에 대한 근로자들의 반항을 무마하고 리윤을 최대한으로 늘일수 있는 효과적인 방도로 간주하고있다.


현실은 자본주의나라 정객들이 자본주의사회에 아무리 화려한 보자기를 뒤집어씌워도 악랄한 착취사회로서의 계급적본질은 가리울수 없다는것을 여실히 보여주고있다. 김승걸/로동신문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부고]노길남 박사
노길남 박사 추모관
조선중앙TV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재도이췰란드동포협력회
재카나다동포연합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20 MinJok-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outloo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