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 세월호 ‘범국민대회’ 후 청와대로 > 로동, 농민

본문 바로가기
영문뉴스 보기
2022년 6월 28일
남북공동선언 관철하여 조국통일 이룩하자!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  
로동, 농민

15일, 세월호 ‘범국민대회’ 후 청와대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4-08-19 12:37 조회1,928회 댓글0건

본문

 

15일, 세월호 ‘범국민대회’ 후 청와대로

오전 10시부터 서울 도심 곳곳에서 행진, 충돌 예상

오는 8월 15일, 서울 도심에서 세월호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는 대규모 집회 및 행진이 진행된다.

세월호 참사 가족대책위와 세월호 참사 국민대책회의는 오는 15일 오후 3시, 서울시청광장에서 ‘세월호 특별법 제정을 위한 범국민대회’를 개최한다. 주최 측은 이 날 집회에 약 10만 명이 모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범국민대회 참가를 위해 전국 각지에서는 ‘세월호 버스’를 운행한다. 14, 15일 이틀에 걸쳐 전남에서 10대, 전북 6대, 광주 16대, 부산 9대, 경남 11대, 울산 10대, 대전 3대, 충북 4대, 충남 10대, 대구경북 13등 버스 100여대가 서울로 집결한다.

오후 2시 30분부터 사전대회가 진행되며, 본 행사는 3시부터 약 2시간가량 이어진다. 범국민대회에는 가수 이승환과 인디밴드 타카피, 와이낫 등도 참여한다. 이번 범국민대회는 세월호 유족들의 단식농성장이 위치한 광화문 광장에서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15일 열리는 프란치스코 교황의 시복미사를 고려해 서울시청광장으로 변경했다.

범국민대회에 앞서 서울 도심 곳곳에서 노동자, 시민, 교사 등의 행진도 이어진다. 약 1천 여 명의 노동자, 교사, 시민 등은 15일 오전, 국회의사당 앞과 광화문 세종문화회관에서 각각 ‘세월호 진상규명 8.15 노동자 시민행진’ 선포 기자회견을 개최한다. 국회 앞 행진 대오는 현장 교사들이 대거 참여할 예정이다.

이들은 오전 10시 30분 경 부터 국회와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각각 행진을 시작해, 신촌 유플러스 앞에서 만나게 된다. 행진 참가자들은 12시 경, 신촌에서부터 범국민대회 장소인 서울시청광장으로 행진한다.

범국민대회가 끝나는 약 5시 30경 부터 세월호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며 집회 참가자 전원이 청와대 방향으로 행진한다는 계획이어서 경찰과 충돌이 예상된다. 구체적인 행진 경로는 주최 측이 현장에서 공지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세월호 유족들은 천주교 측과 협의를 통해 광화문 농성장을 유지키로 했으며, 8월 16일 열리는 교황 시복미사에는 세월호 희생자 유족 600여 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참세상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부고]노길남 박사
노길남 박사 추모관
조선문학예술
조선중앙TV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재도이췰란드동포협력회
재카나다동포연합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22 MinJok-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outloo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