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아산 노조 간부, 공장서 자결 > 로동, 농민

본문 바로가기
영문뉴스 보기
2021년 9월 25일
남북공동선언 관철하여 조국통일 이룩하자!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  
로동, 농민

현대차 아산 노조 간부, 공장서 자결

페이지 정보

작성자 민족통신 작성일11-06-08 23:02 조회2,503회 댓글0건

본문


현대차 아산공장 노동자가 타임오프에 맞서 자살해 충격을 주고 있다.

현대차지부 아산공장위원회(현대차 아산공장 정규직노조, 이하 ‘아산공장 노조’) 노조 간부 노안위원 박00(49세) 씨가 자신이 일하던 엔진1부(풍관) 남자 화장실에서 목을 매고 자살, 9일 오전 8시경 같은 부서 조장이 발견했다.

박 씨는 사망 직전 새벽 6시 30분경 아산공장 노조 임원 및 몇몇 지인에게 ‘힘들다’는 내용의 문자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에서는 유서가 발견됐으며, 유서를 본 아산공장 노조 간부는 “타임오프로 노조 활동이 제약받고, 활동비도 받지 못해 힘들다는 내용이다”고 전했다. 유서와 관련해서 현재 경찰이 조사차 원본을 수거해 갔으며, 노조에서도 보관하고 있다.

박 씨는 비상근 노조 간부로 노조 활동을 해 왔다. 박 씨와 같은 비상근 노조 간부 뿐만 아니라 현대차 전임 노조 간부, 대의원 등은 모두 타임오프 시행으로 삭감된 월급을 받거나 활동비를 받지 못하고 있다. 노조 활동 역시 회사의 "허락"으로 제약을 받고 있다고 노조 간부는 주장했다.

오후 1시 20분까지 고인의 시신은 사망 장소에 그대로 있는 상황이다. 유가족이 고인의 사망과 관련해 아무 것도 해결되지 않은 상황에서 시신을 공장 밖으로 내보내는 것을 거부하고 있으며, 유가족과 경찰은 면담중이다.

아산공장 노조 공동현장위원회는 유인물을 내고 “박00 동지가 엔진부서 관리자의 타임오프를 빌미로 한 협박(무단이탈, 근태협조 등 빌미로 한 협박)과 노동탄압에 목숨으로 항거”했다며 “엔진부서에서 타임오프를 빌미로 한 노동탄압이 끊임없이 자행되는 데 온몸으로 저항하다 끝내 자살로 항거했다”고 전했다.

또, “박00 열사는 유서를 통해 여기 산자인 우리 조합원에게 타임오프 박살을 과제로 남기며 현대차 노조 집행부에게 현대차자본과 한 판 싸움을 주문했다”고 밝혔다.

공동현장위원회는 또 “이명박 정권과 자본 그리고 한나라당이 유린한 노동3권을 지켜내고 상대적 약자인 노동자를 총자본의 탄압과 착취에서 지켜내기 위해 악랄한 타임오프는 끝장내야”한다며 “노조는 생산을 멈추는 강력한 투쟁으로 동지의 가는 길을 함께하여 동지의 죽음이 헛되지 않게 해야 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한편 현대차 노사는 임단협과 타임오프 문제로 8일 상견레를 하는 등 본격적인 교섭에 들어갔다. 노조는 고
인의 문제와 관련해 현재 대책을 논의중이다. (기사제휴=미디어충청)


정재은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부고]노길남 박사
노길남 박사 추모관
조선문학예술
조선중앙TV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재도이췰란드동포협력회
재카나다동포연합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21 MinJok-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outloo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