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절 남북노동자 통일대회> 무산위기<br><br>노동자-통일운동 단체 대표들 기자회견 > 로동, 농민

본문 바로가기
영문뉴스 보기
2021년 10월 28일
남북공동선언 관철하여 조국통일 이룩하자!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  
로동, 농민

<5.1절 남북노동자 통일대회> 무산위기<br><br>노동자-통일운동 단체 대표들 기자회견

페이지 정보

작성자 민족통신 작성일10-04-24 00:06 조회4,915회 댓글0건

본문

남북노동자들이 이미 합의한 노동절기념 공동행사가 이명박 정권의 방해로 인해 무산될 것을 염려한
남측 노동계 지도자들과 통일운동관계 단체 지도자들은 22일 통일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어려운
시기일수록 남북관계는 대화로 해결돼야 한다”면서 성공적 개최를 위한 정부당국의 전향적인 자세 전환을
촉구했다.


<##IMAGE##>
<5.1절 남북노동자통일대회> 무산위기



지난 3월 6일 심양에서 남북이 민간교류협력 차원에서 합의한 ‘6.15공동선언 이행을 위한 5.1절 120돌 기념 남북노동자통일대회’ 개최가 불투명해지고 있어 우려를 낳고 있다.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와 노동본부는 22일 오후2시 광화문 정부종합청사 통일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어려운 시기일수록 남북관계는 대화로 해결돼야 한다”면서 성공적 개최를 위한 정부당국의 전향적인 자세 전환을 촉구했다.

이석태 남측위원회 공동대표는 “천안함 사태로 목숨을 잃은 장병들의 명복을 빈다”면서 “6.15선언이후 10년 동안 납북화해에 노력해 온 민간통일운동과 교류사업을 통제하고 창구를 틀어막고 있는 이명박 정부는 지금이라도 상생과 공영에 나서라”고 힘주어 말했다.

이규재 공동대표도 “6.15와 10.4선언을 부정한 이후 일어난 폐해는 수도 없이 많다”면서 “천안함 사건만 해도 서해상 남북평화 정신을 실천했다면 이 같은 참사는 벌어지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엄미경 민주노총 통일국장은 “통일부 홈페이지를 조사해보니 민간교류 건수가 2007년 188건에서 65건(2008), 23건(작년)으로 줄어들었는데 통일부는 도대체 뭐하는 부서냐”면서 “80여명의 북측 대표단이 와서 120주년 노동절을 축하해주겠다고 하는데 막는 이유가 대체 뭔지 모르겠다”고 털어놨다.

참가자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오늘 개성에서 재개하기로 예정됐던 최종 실무협의마저 당국의 부정적 태도로 성사되지 못해 큰 실망과 우려를 감출 수 없다”면서 “6.15공동선언 발표 10돌을 맞이하는 올해에 남북 노동자가 앞장서서 민족의 화해와 공동번영, 평화와 통일에 기여하자는 당초의 취지는 결코 포기할 수 없다”고 밝혔다.

남북 노동자들은 지난 3월 6일 중국 심양 합의 이후 대회명칭을 ‘6.15공동선언 이행을 위한 5.1절 120돌 기념 남북노동자통일대회’로 하고, 오는 4월 30일~5월 2일 서울에서 진행하며 80~100명 규모의 북측 대표단이 서해직항로를 이용하자는 내용을 바탕으로 세부협의를 진행해 왔다.

강상철기자/노동과세계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부고]노길남 박사
노길남 박사 추모관
조선문학예술
조선중앙TV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재도이췰란드동포협력회
재카나다동포연합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21 MinJok-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outloo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