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민주노총이 앞장서겠습니다” > 로동, 농민

본문 바로가기
영문뉴스 보기
2021년 10월 24일
남북공동선언 관철하여 조국통일 이룩하자!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  
로동, 농민

[현장] “민주노총이 앞장서겠습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민족통신 작성일10-02-11 20:24 조회4,917회 댓글0건

본문

“MB정권은 돌이킬 수 없는 다리를 건넜다”

전교조와 공무원노조 정치활동에 대한 살인적 탄압을 서슴치 않는 이명박 정권이 끝내 민주노동당 죽이기로 탄압전선을 확대했다.

이명박 정권의 검찰과 경찰은 민주노총 산하가맹조직에 대해 상당한 기간동안 와해책동을 벌이던 차였고 그 과정에서 민주노동당 서버압수수색, 사무총장 긴급체포영장 청구, 당직자 체포영장 발부, 불법 정치자금 조성 등 무차별적으로 혐의를 양산하고 있다.

<##IMAGE##>청와대와 검찰, 경찰과 보수언론들은 연일 민주노동당과 민주노총을 표적삼아 거의 "블랙코미디" 수준의 ‘설’, 즉 ‘혐의’를 생산하고, 검경은 다시 권력을 동원해 여론 확산을 주도하면서 민주노동당을 압박하는 방식으로 폭력을 일삼고 있다.

김영훈 민주노총 위원장이 11일 민주노동당에 대한 정치탄압규탄 촛불집회에 참석해 처음으로 대중연설을 펼쳤다. 김 위원장은 MB정권에 대한 분노를 숨키지 않았다. 단단히 "뿔"이 났다.

그는 “엠비정권은 이미 돌이킬 수 없는 다리를 넘었다”며 일갈하고 “ 더 이상 상식과 이성이 통하지 않는 이 사회에서 남은 것은 MB정권 몰락을 하루라도 앞당기는 일만 남았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선덕여왕이 호랑이한테 팔을 물렸는데 ‘내 주먹이 네 아가리 속에 있음을 명심하라’는 말을 했다고 하는데 저는 원치 않지만 MB가 민주노동당을 물었다면, 내 손이 네 아가리 속에 있음을 알아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영훈 위원장은 재차 “민주노총이 앞장서겠다”는 말을 잊지 않았다.

전국농민회총연맹 이광석 신임 의장도 민주노동당에 힘을 보태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이 의장은 “이명박 정권과 한나라당이 민주노동당에게 강도짓을 하고 있다”며 직격탄을 날리고 “노동자, 농민을 위해 열심히 뛰어다니는 민주노동당을 위해 무엇이든 해본다는 게 농민들 생각”이라며 민주노동당을 격려했다.

이날 촛불집회에는 민주노총 새 지도부와 상설특위 위원장, 총연맹 사무총국 성원들, 전국농민회총연맹 새 지도부,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 통일광장, 연방통추, 전국공무원노조, 민주노동당 지도부와 지역위원회 등이 참석해 투쟁을 다짐했다.

매일 저녁 7시 서울 문래동 민주노동당사 앞에서 촛불집회가 열리고 있다.

<채근식/미디어국장>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부고]노길남 박사
노길남 박사 추모관
조선문학예술
조선중앙TV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재도이췰란드동포협력회
재카나다동포연합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21 MinJok-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outloo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