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에서 바다까지 > 국제

본문 바로가기
영문뉴스 보기
2024년 5월 18일
남북공동선언 관철하여 조국통일 이룩하자!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  
국제

강에서 바다까지

페이지 정보

작성자 강산 기자 작성일24-04-21 10:31 조회469회 댓글0건

본문

"반제진영의 힘은 완전히 달라졌다. 중국과 러시아가 동맹을 맺었다는것을 넘어 가장 철저한 사회주의국가 북이 핵미사일최강국대열에서 핵심적위치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있다. 북·중국·러시아라는 반제진영의 주도역량은 20억이슬람세력이 합세한 보조역량과 하나의 거대한 반제전선을 형성하며 제국주의를 결정적으로 타격하며 세계자주화를 향해 힘차게 나아가고있다." 21세기 민족일보 조덕원 선생의 글을 게재한다. [민족통신 편집실]

강에서 바다까지

2024-04-21



팔레스타인문제란 무엇인가. 그본질은 종교가 아니라 정치다. 이슬람교와 유대교의 대립이 아니라 제국주의의 팔레스타인지역점령에 대한 투쟁이다. 민족해방, 민중해방의 문제인것이다. 이는 3세계의 수많은 식민지와 하등 다를것이 없다. 과거 베트남과 쿠바가 그랬다. 우리도 마찬가지다. 미군이 남을 점령하지않았으면 분단도 전쟁도 없었다. 미군이 남을 떠나는것이 그래서 문제의 해결이듯이, 팔레스타인지역에서 시오니즘을 끝내는것이 유일한 해결책이다. <2국가해법>이 답으로 될수 없는 이유다. 팔레스타인민중은 해방돼야한다.

이스라엘의 비행기에서 이란본토를 향해 미사일3발을 발사한것으로 보도되고있다. 이스파한이라는 공군기지다. 여기서 이스라엘본토를 공격한것에 대한 대응이라고한다. 근처에 있는 핵시설을 염두에 둔 점도 있다. 여차하면 핵시설을 타격하겠다는 겁박이다. 이란은 <장난감>수준이라면서 재보복을 하지않겠다고했다. 이스라엘이 공격은 딱 이정도인것이다. 이란의 위협적인 타격력에 이스라엘이 겁을 먹은것이다. 이란과 이스라엘의 본토공격은 일단 여기서 잠정중단됐다. 이번일을 통해 언제든 다시 시작될수 있다는것을 온세계가 알게 됐다.

2022.2 우크라이나전은 2023.10 팔레스타인전과 2024.4 이란전과 본질적으로 연관돼있다. <특수군사>작전과 <알아크사홍수>작전, <진실의약속>작전은 모두 제국주의의 도발, 제국주의의 주구인 젤렌스키정권, 네타냐후정권이 벌인 도발이다. 제국주의는 인종주의, 시오니즘이라는 파시즘을 대리전의 도구로 삼아 <상호확증파괴> 없이 3차세계대전을 거쳐 <신냉전>구도를 확정하려고한다. <냉전>에서 이겼으니 <신냉전>도 자신있다는 속셈이다. 압도적인 프로파간다로 거짓을 진실로 호도하는 괴벨스식선전술로 세계지배의 야욕을 실현하려고한다. 허나 이미 반러시아프로파간다와 친이스라엘프로파간다간의 논리적모순으로 전쟁명분을 상실했다. 인류 개개인이 보유한 SNS의 힘은 과거와 다른 민중의 홍보력을 보여주고있다.

반제진영의 힘은 완전히 달라졌다. 중국과 러시아가 동맹을 맺었다는것을 넘어 가장 철저한 사회주의국가 북이 핵미사일최강국대열에서 핵심적위치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있다. 북·중국·러시아라는 반제진영의 주도역량은 20억이슬람세력이 합세한 보조역량과 하나의 거대한 반제전선을 형성하며 제국주의를 결정적으로 타격하며 세계자주화를 향해 힘차게 나아가고있다. 제국주의의 몸통은 이미 스스로 저지른 불길속에서 타들어가고있다. 하마스와 이란의 대담한 공격은 결정적시기가 머지않았다는 확신에서 비롯된것이다. 민중의 대하는 승리의 바다로 전진하고있다. 강에서 바다까지 팔레스타인은 해방될것이다.

조덕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부고]노길남 박사
노길남 박사 추모관
조선문학예술
조선중앙TV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재도이췰란드동포협력회
재카나다동포연합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24 MinJok-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outloo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