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13신]외국기자:”김정은 원수는 세계의 태양” > 국제

본문 바로가기
영문뉴스 보기
2022년 10월 4일
남북공동선언 관철하여 조국통일 이룩하자!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  
국제

[평양-13신]외국기자:”김정은 원수는 세계의 태양”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3-09-22 13:17 조회20,839회 댓글0건

본문


[평양=민족통신 노길남 특파원]고려호텔  로비나 찻집식당에서는 세계 수십 나라들에서 조선을 방문하는 각계각층의 외국인들을 만난다.  영국러시아중국일본스위스미국남미아프리카유럽 등에서 온 언론인들도 발견한다그런데 기자가 고려호텔에 체류하던 중  호텔 엘리베이터에서 한 외국인을 만났다서로 주고 받는 대화를 하다가 같은 언론인이기에  금새  대화가  통했다. “내일 떠나기 때문에 지금 잠간 자기 방으로 가서 이야기 하고 싶다고 요청하여 우연하게 그의 방으로 갔다.

 

[평양-13]외국기자:”김정은 원수는 세계의 태양

IMG_8814.jpg

IMG_8809.jpg

 

[평양=민족통신 노길남 특파원]고려호텔  로비나 찻집, 식당에서는 세계 수십 나라들에서 조선을 방문하는 각계각층의 외국인들을 만난다영국, 러시아, 중국, 일본, 스위스, 미국, 남미, 아프리카, 유럽 등에서 온 언론인들도 발견한다.

그런데 기자가 고려호텔에 체류하던 중  호텔 엘리베이터에서 한 외국인을 만났다. 서로 주고 받는 대화를 하다가 같은 언론인이기에  금새  대화가  통했다. “내일 떠나기 때문에 지금 잠간 자기 방으로 가서 이야기 하고 싶다고 요청하여 우연하게 그의 방으로 갔다.

그의 방으로 가자 그는 가방에서 3권의 책들과 자료들을 꺼내 기자에게 열심히 설명하며 조선에 대한 자신의 소감을 말한다.  나는 이분이 조선을 무척 사랑하는 외국인라고 대번에 알게되었고 무엇때문에 기자를 자기 방으로 초청한지 알게 되었다.  

이름은 엠자 항그리 칸(58)이라고 소개하며  방글라데시아 언론 ‘The Daily Folk’의 편집국장을 맡고 있다고 소개하며 자신이 조선과 관련한 도서를 포함하여 7권의 저서를 출판했다고 말하고 자신이 소지하고 있던 공동집필의 도서 “Global Songun Study”(국제선군 연구논문집)를 선물로 준다.

이 도서는 영어로 되어 있는데  항그리칸 편집국장이  영국, 인도네시아, 싱가폴, 네팔, 미국,러시아, 큐바, 에집트 지식인들의 글과 사진들을 소개한  150쪽짜리 책이다.

그는 서방나라들 보수언론들은 고작 미국을 비롯한 몇개국 나라들만 존재해 있는것처럼 선전하고 보도하지만  지구상에는 2백여개 나라들이 넘는 많은 나라들이 있다고 전재하고 서방의 소수나라들을 제외한 크고 작은 나라들 진보적 지식인들은 조선의 영도자들을 세계의 태양(The Sun of World)”이라고 칭송한다고 설명한다.

그가 보여준 방글라데시아 영자신문(2013 417일자와 2012 93일자) 보도문에는 “Marshall Kim Jong Un, The Sun of World”, 그리고 김일성 주석 탄신 100돌을 맞아 국제사회과학연구소가 김정은 최고 지도자에게 박사학위를 수여한 기사(Doctorate of Socio-Political Science Awarded to Kim Jong Un)가 대서특필로 실려 있다. 이 나라의 한 외국 언론인이 이렇게 칭송하게 된 그 배경이 궁금하여 몇가지 질문했다.


이곳 조선의 평양에는 몇번이나 방문했냐?”고 묻자 그는2005년 첫 방문을 포함하여 2007, 2009,

리고 이번 2013 9월까지 포함하여 네번 방문했다고 대답한다.

그는 또 조선에 관해 쓴 도서들은 주로 선군정치와 조선의 영도철학인 주체철학에 관한 내용과 선군영도자들의 영도력과 지도자의 품성에 관한 내용들이라고 밝히면서 조선은 특히 강대국들에게 시달려 온 제3세계 나라들의 우상이며 빛이라고 설명한다.

그는 비록 외국인이지만 조선을 58번 방문한 기자보다 더 많은 정보들과 지식들을 소지하고 있다는 사실도 알게 되었다.

지구상에는 수많은 나라들이 주체사상 연구소를 갖고 있고, 선군정치구룹들의 활동이 매우활발하다고 말하며  이러저러한 국제활동과 국제사회의 조선연구에 대한 이야기들을 들려준다.

김정은 국방위원장의 대학시절의 노작, ‘현대제국주의의 특징과 침략적 본성에 대하여를 포함하여 사회주의 건설에서 군의 지위와 역할등 많은 분야의 도서들도 탐독하고 고전적 노작으로 널리 알려진 주체사상에 대하여가 발표되어 1년도 안되는 시기에 5대륙의144개 나라에서 단행본으로 출판한 내용, 그리고 한 해 동안에 이 노작과 그에 대한 해설기사들을 실은 세계출판물 발행부수가 무려 28 8천만여부에 달한다는 내용 등 조선에 대한 지식들에 관하여 조예가 깊다는 사실도 발견했다.

기자는 그의 조선에 대한 평가를 들으면서  조선은 정치사상강국, 군사강국, 첨단과학예술강국, 종합음악예술강국이라는 사실을 또다시 접하면서   ‘조선은 지구의 중심적 위상을 견지하고 있다고 생각하게 되었다.

그리고 국제사회도 이미 김정은 제1위원장에 대하여 정치, 군사, 철학, 음악예술, 체육분야 및 첨단과학분야에 대한 조예가 깊다는 사실과 함께 청소년과 군민들을 김일성주석과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똑같이 사랑의 정치를 하고 있다는 사실을 공식적으로 새로 등장한지  1년정도 밖에 안되는 짧은 시간에 파악하고 있으며 동시에 김정은 시대에 대한 현주소를 알고 있다는 사실도 알게 되었다. 

기자는 이번 방북기간 중에 어렴푸시 알던 방글라데시라는 나라에 대해서  처음으로 자세하게 알게되었다. 방글라세시 인민공화국은 중국의 하단 가까이에 위치한 나라로서 남아시아의 인도, 미얀마, 벵골만에 인접해 있는 나라로서 서벵골 주와 더불어 벵골어를 쓰는 지역에 속한다는 사실도 처음으로 알게 되었다.

나라이름 벵글라데시는 벵골어로 벵골의 땅또는 벵골의 나라라는 뜻이라고 한다.

이 나라는 의원내각제를 실시하는 나라로서 압돌 하미드 대통령 권한대행과 셰이크 하니나 총리가 지금 집권하고 있는데 나라의 면적은 144만 평방킬로미터 가량되고, 인구는 약 14만만여명으로 알려져 있다.

벵글라데시아는 지난 1971 326일 파키스탄으로부터 독립하여 그 해 1216일에 승인되어 독립국가로 된 나라이다.

종교는 이슬람교 89.7%, 힌두교 9.2%, 기타가 1%이다. 세계에서 모슬렘이 많은 국가 중에서는 두 번째로 모슬렘 인구가 많은데, 그 수는 모슬렘이 소수인 인도의 모슬렘 인구보다 조금 적다. 기타 종교에는 불교,로마 가톨릭, 개신교, 방글라데시 성공회, 부족종교가 포함된다. 벵글라데시아도 외세에 시달린 한 나라라고 생각되어 이 나라의 간추린 역사를 이해하기 위해 위키백과에 소개한 내용을 추려서 아래에 소개한다.

arirang2013-04.jpg

727parade02.jpg

727parade05.jpg

IMG_8819.jpg



 

벵글라데시아 역사

방글라데시.png

방글라 국기.png


 

현재 벵글라데시라 불리는 지역에는 옛부터 문명이 발달하였다. 현재 방글라데시는 벵골 지방 동쪽에 해당한다기원전 4세기 마우리아 왕조부터 6세기 굽타 왕조에 이르러  수많은 왕조의 속령이었다. 불교 사원에서 기원전 7세기 문명이 존재했음을 입증된 사회 구조는 기원전 11세기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초기 문명은 불교 (혹은 또는힌두교 영향을 받고 있었다. 북부 벵글라데시에 남아있는 유적에서 이러한 영향을 추측할 있다.

8세기 중엽에 팔라 왕조 세워졌고, 불교 왕조가 번영했다1000 이슬람인들은 벵골(Bengal) 지역에 있는 힌두와 불교 왕국을 침략하여 왕권을 빼앗았다. 그로 인하여 벵골 동부의 대다수 주민을 이슬람교도로 개종시켰으며 서부 벵골지역에도 소수 이슬람 사회가 형성되었다.

그로부터 이슬람교 지역의 역사와 정치에 중요한 역할을 하였다12세기에는 힌두교 세나 왕조 대체되었으며13세기 접어들어 이슬람교 바뀌었다.

 

16세기에는 무굴 제국 성립하여 상공업의 중심지로 발전했다11세기 세나 왕조에서 16세기 (무굴 제국 편입된 1574) 동안 벵골어 발달했다. 무렵, 벵골 경제 성장에 따라 밀림이 많았던 동벵골 개발이 시작되어 이슬람을 중심으로 개발이 진행되어 갔다. 16세기 후반에 동벵골에서 이슬람이 다수파가 되어 갔다. 또한 17세기 중반에는 무슬림 농민 집단이 눈에 띄게 급증하였다.

15세기 후반 벵골지역에 도착한 유럽인은 포르투갈 상인과 선교사들이었다. 뒤를 이어 네덜란드프랑스동인도회사 잇달아 벵골 나타났다. 18, 19세기 동안 영국 점차 인도의 캘커타에서부터 벵골에까지 그들의 상업적, 정치적 세력을 미쳤다.

 

영국령

19세기 후반 영국 지배하의 인도에는 애국운동이 펼쳐졌으나 이로 인하여 힌두교 이슬람교인 사이에 적대관계가 형성되었다. 이후 진영에서는 각각 자신들을 대표하는 당을 만들고 영국왕실의 지배에서 벗어나 자치권을 찾고자 노력하였으나 이슬람교인들의 정치적, 사회적, 경제적 권리를 보장해주는 방법을 찾는 데는 서로 합의를 보지 못하였다.

 

이슬람인들의 () 전인도무슬림연맹(All-India Muslim League) 1935 인도에서 선거에 패배한  1940 이슬람인들이 주류를 이루는 지역을 독립주로 선언하였다. 이로 인하여 캘커타 등지에서 대규모 폭력사태가 발생하기도 하였다1947 인도 자치권을 회복하고 벵골지역을 종교 의해 이슬람교인의 동파키스탄 힌두교인의 서벵골 분리하였다.

 

인도령 동벵골

영국령 인도는 1947 독립을 달성했지만, 종교 문제로 인해 힌두교 지역은 인도, 이슬람 지역은 인도를 사이에 두고 동서로 나뉜 파키스탄으로 분리 독립하게 되었다동벵골(1947 - 1955) 파키스탄 참여를 결정했다.

 

개의 파키스탄이 성립하면서 현재 벵글라데시 지역은 동파키스탄이 되었다. 지역간 인구는 그다지 차이가 없었지만, 경제와 문화 등이 크게 달랐으며, 또한 인도에서 1000km 이상 떨어진 국토였다. 차이는 곳곳에서 마찰을 일으켰다. 가장 먼저 문제가 일어난 것은 언어의 차이였다. 벵골어 거의 통일된 동파키스탄과는 달리, 서파키스탄은 우르두어 공용어화를 결정했기 때문에 충돌이 일어났다.

이것은 벵골어 우르두어 공용어화에서 결론이 나지 않았지만, 정치적으로 우세한 서파키스탄에 치우친 정책이었다. 1970 12 선거에서 인구가 많은 동파키스판의 아와미 연맹이 선거에서 승리하면서 서파키스탄 중앙 정부는 의회 개최를 연기한 , 1971 3월에는 군이 개입하여 동파키스탄 수뇌부를 구속하였다. 이것은 동서 파키스탄의 대립의 결정적 원인이 되었으며, 동파키스탄은 독립을 시도하여, 서파키스탄(현재의 파키스탄) 내란이 벌어지면서 방글라데시 독립 전쟁 일어났다. 서파키스탄과 대립하고 있던 인도가 동파키스탄의 독립을 지지하였고, 또한 3 인도-파키스탄 전쟁 인도의 승리로 끝나자, 방글라데시 독립 전쟁을 거쳐 1971 벵글라데시의 독립이 확정되었다.

정치,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파키스탄 내에서 벵골의 무지부르 그들의 권리와 이익을 신장하기 위하여 아와미 연맹(Awami League, 약칭 AL) 만들었다. 무지브는 AL 대표로서 벵골 자치운동을 벌였다. 1970년대 무지브는 파키스탄 정부에 의해 체포되고 AL당은 활동이 금지되었다.1971 3 26 파키스탄군의 유혈 진압에 맞서 벵골 애국주의자들은 독립된 벵글라데시 공화국을 선포하였다.

 

파키스탄군과 벵골 자유 투사들 간의 전투가 가열되자 (방글라데시 독립 전쟁) 1,000 명에 이르는 힌두교 믿는 벵골인들이 인도의 아삼, 서벵골 등지로 피신하였다. 인도 지원 속에 결국 1971 12 16 파키스탄 군대는 항복하고벵골 국가라는 뜻의 방글라데시 탄생하였다.

 

독립과 무지부르 라흐만 정권

독립  아와미 연맹 셰이크 무지부르 라흐만 총리가 되었다. 인도에서 독립 이전부터 이슬람 기치로한 파키스탄 정부와 원주민의 사이는 나빴으며, 주마는 파키스탄 편입을 처음부터 원하지 않았기 때문에 긴장 상태가 이어졌고, 방글라데시가 1971 독립하면서 상황은 더욱 악화했다. 따라서 원주민은 1972 〈치타공 구릉지 인민 연대 연합 협회〉(PCJSS)라는 정당을 만들고 이듬해부터 PCJSS 산하 샨티 바히니(Shanti Bahini) 방글라데시 군대가 내전 상태에 빠져들었다. 내전과 홍수로 인한 경제의 피폐로 1975 쿠데타 발생하여 무지부르 라흐만 암살된다.

 

지아우르 라흐만

군부에서 지아우르 라흐만 ​​소장이 대통령이 되었다. 1979 이후 방글라데시 정부의 정책에 의해 벵골인이 치타공 구릉지대 많이 정착하게 되었으며, 치타공 구릉지대에서 주마와 벵골인들의 비율은 거의 1 1이되었다.

 

에르샤드 정권

1981  내부의 쿠데타로 지아우르 라흐만 대통령이 암살당하고, 198312 후세인 모하마드 에르샤드 ​​중장이 다시 군사 정권을 수립했다. 1988에는 치타공 구릉지 카루나푸리 상류에 국내 유일의 수력 발전소 (230MW) 카프타이 댐을 건설함으로써 10만명의 주민을 강제로 퇴거시키고, 2 가구가 미얀마에, 4만명이 인도에 각각 난민으로 이주했다. 에르샤드 정권은 민주화 운동에 의해 1990 퇴진하였다.

 

민주화

1972 헌법에 의해 방글라데시는 의회 민주주의 국가가 되었으나 30년간 정치적인 혼란과 부정이 만연했는데 13명의 행정 수반 초대 대통령 세이크 무지부르 라만 후계자 지아울 라만  2명이 암살당했고 쿠데타 4 이상 일어났다. 2번의 적법적인 정권 교체가 있었으나, 이슬람 테러라는 국가적인 위험이 지금까지도 계속되고 있다.

1991 총선에서 중도 우파 세력인 방글라데시 민족주의당(BNP, Bangladesh Nationalist Party) 아와미 연맹(AL, Awami League) 꺾고 BNP 당수인 칼레다 지아 최초의 여성 총리에 취임했다. 1991 총선이 실시된 이후는 민주적 선거로 선출된 정부가 통치하고 있다. 치타공 구릉지 분쟁 20년간 지속된 1992년에 휴전을 하였고, 1997년에는 평화 협정이 체결되었지만, 근본적인 문제가 남아있어 충돌이 계속되고 있다.

1996 헌법 개정으로 대법원장을 수장(총리 고문) 비정당 선거관리 행정부(Non-Party Care-Taker Government) 도입되었다. 제도는 현직 내각이 선거 활동에 간섭하거나 투표 결과를 조작하는 직권 남용 방지를 위해, 의회 해산 임명된다. 1996 6 총선에서는 아미와 연맹이 다시 승리를 거두며, 셰이크 하시나가 번째 여성 총리로 취임했다.

2001 10 1 실시된 총선거에서는 BNP 등의 야당 연합이 여당인 AL 압승을 거두며, 칼레다 지아가 다시 총리로 취임하였다. 경제 건설을 중시하고 온화한 개혁을 호소하여, 도시 시민들의 지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군정

2002 9 6 예정되어 있던 대통령 선거는 후보자가 원래 다카 대학 교수였던 이아쥬딩 아메드 1 뿐이었기 때문에 투표없이 당선되었다.

2006 10, 군의 압력으로 칼레다 지아가 이끄는 BNP 정권이 퇴진하고 아메드 선거 관리 내각(임시정부) 발족했다. 임시정부는 부패의 근절과 이슬람 과격파 대책에 임하고 있다. 2007 1 11 총선거가 예정되어 있었지만 정당이 대립하며 정세가 악화되어, 총선이 이듬해 2008년으로 연기되었다. 이아쥬딩 아메드 대통령은 국가비상사태 선언함과 동시에 전역에 통행금지령 내렸다.

방글라데시는 2008 12 17 0 1분부터 국가 비상사태를 해제했다.2년간의 비상사태가 해제된 방글라데시에서 7 만에 처음 치러진 87% 선거율을 기록한 총선에서 셰이크 하시나  총리가 이끄는 연정이 의회 300 245석을 확보한 가운데, 1야당은 31석을 얻는 그쳤다.


*이전 관련기사들 보기--아래를 짤각해 열람하세요


[평양-12신]리인모 선생 손녀 오보람 기자와 대담

http://www.minjok.com/bbs/board.php?bo_table=tongil&wr_id=4544

[평양-11신]’평양수예연구소’ 현장취재

http://www.minjok.com/bbs/board.php?bo_table=tongil&wr_id=4542

[평양-10신]추석맞아 애국열사릉 등 조의행렬

http://www.minjok.com/bbs/board.php?bo_table=tongil&wr_id=4540

[평양-9신]조선의 어린이들은 ‘나라의 왕’

http://www.minjok.com/bbs/board.php?bo_table=tongil&wr_id=4539

[평양-8신]북녘 유명원로 배우들과 대담

http://www.minjok.com/bbs/board.php?bo_table=tongil&wr_id=4538

[평양-7신]아시아역기대회:조선,중국,한국 순 우승

http://www.minjok.com/bbs/board.php?bo_table=internation&wr_id=5030 

[평양-6신]’미곡협동농장’ 청년들과 대화

http://www.minjok.com/bbs/board.php?bo_table=tongil&wr_id=4535

[평양-5신]성불사가 있는 정방산

http://www.minjok.com/bbs/board.php?bo_table=tongil&wr_id=4533

[평양-4신]남녘동포 41명 평양 역도대회 참가

http://www.minjok.com/bbs/board.php?bo_table=social&wr_id=5894

[평양-3신]방북취재 이모저모 풍경(2)

http://www.minjok.com/bbs/board.php?bo_table=tongil&wr_id=4530

[평양-2신]방북취재 이모저모 풍경(1)

http://www.minjok.com/bbs/board.php?bo_table=tongil&wr_id=4526

[평양-1신]북녘사회는 9.9절 행사로 축제분위기

http://www.minjok.com/bbs/board.php?bo_table=tongil&wr_id=4524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부고]노길남 박사
노길남 박사 추모관
조선문학예술
조선중앙TV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재도이췰란드동포협력회
재카나다동포연합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22 MinJok-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outloo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