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인 1명, 북한에 억류…미, 석방 촉구 > 국제

본문 바로가기
영문뉴스 보기
2021년 10월 19일
남북공동선언 관철하여 조국통일 이룩하자!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  
국제

미국인 1명, 북한에 억류…미, 석방 촉구

페이지 정보

작성자 민족통신 작성일11-04-12 20:30 조회3,031회 댓글0건

본문


미국인 1명이 북한에 최근 억류됐다고 미 국무부가 12일 밝혔다. 마크 토너 국무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을 통해 미국인 1명의 북한 억류사실을 확인하고, 인도주의적 견지에서 억류 미국인의 석방을 북한에 촉구했다.

토너 부대변인은 “이 미국인을 인도주의적 견지에서 석방해 주기를 북한 정부에 촉구한다”면서 “북한이 이 미국인을 국제인권법에 부합되게 존중하고 처우해 줄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 미국인의 억류가 최근 이뤄졌으며, 북한에서 미국의 이익을 대변하고 있는 스웨덴의 평양주재 대사관을 통해 억류 미국인에 대한 영사적 접근을 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그는 구체적인 억류 미국인의 신원 등에 대해서는 개인정보 보호를 이유로 밝히지 않았다. 또 구체적인 억류 경위나 원인 등에 대해서 아는 것이 없다면서 “이 미국인의 북한법 위반 여부에 대해 정보가 없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CNN방송은 미국인 남성 1명을 북한이 억류하고 있다고 전했다. 북한주재 스웨덴 대사관은 억류 미국인에 대한 정례적인 방문을 허용해 줄 것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인이 북한에 억류된 것은 버락 오바마 행정부 출범 후 이번이 세 번째다. 2009년 3월 미국 국적의 여기자 로라 링과 유나 리가 탈북자 문제 취재 중 중국과 북한간 국경을 넘었다 체포돼 억류된 뒤 빌 클린턴 전 미 대통령이 방북해 같은 해 8월 석방됐고, 2010년 1월에는 대북인권활동을 하던 미국인 아이잘론 말리 곰즈가 북한에 무단으로 진입했다가 억류된 뒤 지미 카터 전 대통령의 방북을 통해 7개월만에 귀환한 바 있다.

토너 부대변인은 이번 억류 미국인이 이달 말 재방북할 예정인 카터 전 대통령의 북한 방문 기회를 통해 석방될 수 있느냐는 질문에 구체적인 답변은 하지 않았다. 하지만 그는 “카터는 이런데 전문”"라고 언급,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

디지털뉴스팀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부고]노길남 박사
노길남 박사 추모관
조선문학예술
조선중앙TV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재도이췰란드동포협력회
재카나다동포연합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21 MinJok-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outloo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