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 클린턴 3번째 심장수술…상태 양호 > 국제

본문 바로가기
영문뉴스 보기
2021년 9월 18일
남북공동선언 관철하여 조국통일 이룩하자!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  
국제

빌 클린턴 3번째 심장수술…상태 양호

페이지 정보

작성자 민족통신 작성일10-02-12 23:05 조회4,046회 댓글0건

본문

빌 클린턴(63) 전 미국 대통령이 11일 오후 심장 질환 관련 수술을 받았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이날 뉴욕의 컬럼비아-프레스비테리언 병원에서 심장 관상동맥에 혈관이 막히거나 좁혀진 것을 뚫어주기 위해 사용하는 ‘스텐트’를 삽입하는 수술을 받았다. 클린턴의 대변인인 더글러스 밴드 변호사는 “클린턴 전 대통령은 심장에 통증을 느껴 병원을 찾았으며, 수술 뒤 상태는 양호하다”며 “앞으로 클린턴재단 일은 물론 아이티 구호 및 재건 활동에도 계속 관심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이전에도 두 차례 심장 수술을 받는 등 심장 혈관에 문제를 안고 있었는데, 아이티 대지진 발생 직후 구호 활동에 참여하는 등 최근 과로로 심장에 무리가 왔던 것으로 보인다. 병원 쪽은 “심장 마비 징후는 전혀 없으며, 클린턴 전 대통령은 걸어다닐 수 있을 정도”라며 “내일이라도 퇴원할 수 있다”고 말해 심각한 상태가 아님을 강조했다.

클린턴 전 대통령의 부인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은 이날 오후 백악관에서 버락 오바마 대통령을 면담한 뒤, 남편의 수술 소식을 듣고 뉴욕으로 건너가 딸 첼시와 함께 클린턴 전 대통령을 돌보고 있다. 클린턴 장관은 12일 출발 예정이던 중동 출장을 하루 늦추기로 했다.

오바마 대통령과 조지 부시 전 대통령은 클린턴 전 대통령에게 쾌유를 비는 메시지를 전달했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퇴임 뒤인 지난 2004년 갑작스런 가슴 통증과 호흡 곤란으로 가슴을 절개해 막힌 혈관 옆에 우회로를 만드는 심장 측관형성(바이패스) 수술을 받았다. 이듬해인 2005년에는 수술 후유증으로 2차 수술을 또 받았다.

워싱턴/권태호 특파원 ho@hani.co.kr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부고]노길남 박사
노길남 박사 추모관
조선문학예술
조선중앙TV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재도이췰란드동포협력회
재카나다동포연합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21 MinJok-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outloo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