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반 푸틴시위 극동이어 발트해까지 확산 > 국제

본문 바로가기
영문뉴스 보기
2021년 9월 18일
남북공동선언 관철하여 조국통일 이룩하자!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  
국제

러, 반 푸틴시위 극동이어 발트해까지 확산

페이지 정보

작성자 민족통신 작성일10-01-31 22:19 조회3,783회 댓글0건

본문

발트해에 있는 러시아의 역외 영토 칼리닌그라드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총리에 반대하는 시위가 일어났다. 지난해 블라디보스토크 등 극동 지방에서 일어난 반푸틴 시위에 이어 또 다시 대규모 시위가 일어나자, ‘푸틴 체제’에 이상이 생긴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로이터통신은 칼리닌그라드에서 30일 1만명 이상의 시민들이 모여 푸틴의 경제정책 실패에 항의하는 시위를 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시위는 최근 칼리닌그라드 실업률이 높아지고 물가가 급등한 데 분노한 시민들이 몰리면서 규모가 커진 것으로 전해졌다.

야당인 ‘연대’의 지도자인 보리스 넴초프는 현지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생필품 구매권 가격이 25~30%나 뛰어 주민들이 고통을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실제 칼리닌그라드의 물가는 올 들어서만 벌써 1.7%가 올랐다. 이날 시위는 공산당 주도로 계획됐으나, 당초 예상보다 훨씬 많은 이들이 참가했다.

지난해 블라디보스토크 지역에서는 에너지값 인상에 항의, 푸틴 퇴진을 외치는 시위대가 거리로 나와 당국과 충돌했다. 푸틴은 8년 집권 뒤 2008년 물러나 총리로 내려앉았지만, 국민들은 여전히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대통령보다는 푸틴이 러시아를 경영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집권 시절 80%를 웃도는 지지율을 누렸던 푸틴이지만, 글로벌 금융위기 여파로 러시아 경제가 타격을 받으면서 이제는 퇴진 요구에 부딪히는 처지가 됐다. 과거 모스크바에서 반정부 인사들의 집회가 일어나면 러시아 당국은 유혈진압을 불사하며 강경대응했다. 하지만 근래의 시위들은 야당이나 비판적 지식인들이 아닌 민초들의 저항이라는 점에서 맥락이 다르다.

지난해 러시아의 실업률은 8.2%로 기록됐으나 통계에 잡히지 않은 실업률까지 포함하면 그보다 훨씬 높을 것으로 보인다. 로이터는 경제난과 실업사태로 인해 반푸틴 분위기가 확산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최근 여론조사에서 푸틴 지지율은 54%로 낮아졌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부고]노길남 박사
노길남 박사 추모관
조선문학예술
조선중앙TV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재도이췰란드동포협력회
재카나다동포연합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21 MinJok-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outloo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