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측 통일운동을 혁신해야 한다” > 민족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영문뉴스 보기
2021년 5월 6일
남북공동선언 관철하여 조국통일 이룩하자!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  
민족게시판

“남측 통일운동을 혁신해야 한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실 작성일21-01-28 14:55 조회309회 댓글0건

본문

“남측 통일운동을 혁신해야 한다”

http://m.saramilbo.com/20289

20210128145538_2a36890025a1a945ed93551a67a159b9_ifgi.jpg

박해전 자주통일평화번영운동연대 상임대표는 27일 남측 통일운동의 기본적인 혁신과제와 관련해 “판문점선언의 법적 효력을 갖는 판문점선언 국회 비준동의를 실현하지 못함으로써 문재인 정권의 전면적인 집행의 환경과 조건을 마련하지 못했다”며 “또한 식민과 분단의 제도적 장치인 국가보안법과 사대매국조약인 한미상호방위조약, 한일기본조약을 청산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박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광복회관에서 개최된 6.15공동선언실천남측위원회 정기총회에 참석해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을 계승한 역사적인 4.27 판문점선언이 채택된 지 3년이 되어가지만 아직까지 우리 민족의 염원인 조국통일은 실현되지 못했다”며 이렇게 밝혔다.

박 대표는 6.15남측위의 명칭에 대해 “민족통일운동단체의 시대정신을 밝히는 명칭에서 변화된 정세에 맞게 판문점선언실천민족공동위원회와 판문점선언실천남측위원회로의 변경을 이뤄내지 못했다”며 “조속히 이 문제를 해결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박 대표는 남측 통일운동단체의 활동 방식과 관련해 “국민대중 속으로 들어가 우리 민족의 살길인 판문점선언의 의의를 각계각층 대중과 공유하고 대중의 지혜와 역량을 거족적이며 거국적으로 발동하는 판문점선언선언실천범국민운동을 전개하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박 대표는 민간통일운동과 문재인 정권의 연대연합과 관련해 “판문점선언을 채택한 문재인 정권과 강고한 연대연합을 이뤄 남측 통일 역량을 백방으로 높여 내고 기어이 판문점선언을 완수해야 한다”며 “6.15공동선언의 김대중 정권, 10.4선언의 노무현 정권과의 연대연합을 소홀히 함으로써 6.15 10.4선언을 짓밟고 식민과 분단 적폐를 확대 재생산한 이명박 박근혜 사대매국정권의 출현을 막지 못한 뼈아픈 역사를 성찰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박 대표는 2021년 통일운동단체의 사업계획과 관련해 “판문점선언의 기치를 높이 들고 올해 안에 조국통일을 이룰 결의를 갖고 온 겨레에게 희망과 신심을 주는 청사진을 제시해야 한다”며 “상반기 한미연합군사훈련 중지와 판문점선언 국회 비준동의를 실현하고, 8.15 남북정상회담을 성사시켜 판문점선언에 의거한 조국통일이 실현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자”고 제안했다.

박 대표는 “6.15공동선언실천남측위원회 정기총회에 문재인 대통령과 통일부 장관을 초대해 조국통일의 결의를 함께했으면 좋았을 것”이라며 “이창복 상임대표의장이 문 대통령을 면담해 총회 결의를 전달해달라”고 요청했다.

사람일보 : 장동욱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부고]노길남 박사
노길남 박사 추모관
조선문학예술
조선중앙TV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재도이췰란드동포협력회
재카나다동포연합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21 MinJok-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outloo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