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포연합 연재 8. 개혁의 나팔소리 푸른하늘에 울려퍼지다. 외부세력은 더이상 방해하지 말라. > 민족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영문뉴스 보기
2020년 5월 26일
남북공동선언 관철하여 조국통일 이룩하자!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  
민족게시판

동포연합 연재 8. 개혁의 나팔소리 푸른하늘에 울려퍼지다. 외부세력은 더이상 방해하지 말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회원집체 작성일19-02-10 16:17 조회6,921회 댓글4건

본문

모두 시카고로 가자!
                                    푸른하늘

동포연합 회원들이여 
이제 시카고로 가자.
뒤틀린 조직을 개혁하겠다는 마음 하나로
이것 저것 걸리는 것 모두 떨치고
개혁의 신념과 의지 하나로
연판장에 서명했던 동지들이여
이제 때가 왔다.
모두 시카고로 가자!

우리 모두
얼마나 이날을 기다려왔던가.
우리의 힘, 주체적인 역량으로
조직개혁을 이뤄낼 수 있다는 
한결같은 신념과 의지로 오늘까지 왔다.

이제
동포연합 조직개혁의 깃발은 올랐다!  
높이 솟은 깃발 아래 하나로 뭉치자!

먼길 찾아오는 동지들을 
서로 우리집에서 대접하고 재우겠노라
한가족처럼 맞이하는 시카고 동지들의 
따스한 마음, 아름다운 동지애에
너도 나도 비행기표를 서둘러 구입하고
빠듯한 직장에는 휴가까지 내었구나.

개혁을 이루려는 정의로운 혁명가들을 
방해하는 자 누구인가?  
조직의 오랜 문제를 밖에서는 해결해주지 못하였다
기다려라 기다려라 잘 해결될 것이라는 말
우리는 너무도 지겹도록 들어왔다.
바로 세월호 아이들을 모두 죽게 하였던 그 단어다.

진정 우리들을 죽게할 것인가?
혁명의 신념을 포기한 운동가는 
살아도 산 것이 아니다.
지금 개혁을 이루지 못하고 바깥의 소리에 복종하는 것은
그 부끄러움이 죽는 날까지 계속될 것이니
동지들이여 일어서라.  그리고 시카고로 가자.

개혁은 오직 주체적으로 이뤄야 하는 것
이제 외부세력은 가만히 있으라.
그동안 추악한 세력을 지원해오면서
개혁의 의지를 꺾으려한 외부세력은
그것이 조국의 뜻이라고 강변하지 말라

우리가 아는 조국
우리가 진정 사랑하는 조국은
찬란한 혁명의 전통으로 빛나는 조국이다
조직의 혁명을 이룸으로서
조국의 뜻을 이행해나가고
참다운 통일운동을 이뤄나가려는 우리를
더이상 방해하지 말라
우리의 빛나는 조국을 욕되게 하지 말라

동지들이여 일어서라!
이제 너도 나도 시카고로 가자!
조직을 개혁하고 새롭게 정비하여
추락해버린 조직의 이름과 명예를 되살려서
새로운 시대에 걸맞는 통일운동을 펼쳐나가자
개혁된 조직에 애국자 재미동포들이 너도나도 가입하고
같은 길을 가는 단체들과 서로 깊숙이 연대하며
힘차게 운동을 이뤄나가는 조직을 만들자.

시련을 받을수록 단련되어진 우리의 기상
우리의 개혁의지는 하늘을 찌른다
동지들이여 이제 시카고로 가자
평생을 꿈꿔오던 조국의 통일 
이곳 미국땅에서 
티끌 한 점 없이 맑고 순수한 마음에
불의에 굴하지 않고 맞서온 피끓는 정의감을 더하여
통일운동을 신명나게 해나가는
전혀 새롭고 강력한 동포연합을 이뤄내보자.

동지들이여 모두 일어서라.
모두 시카고로 가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시카고님의 댓글

시카고 작성일

와.. 참 감동적입니다.
동지들이여, 시카고로 가자.......... 나도 가고 싶게 만드네요.

이 동 완님의 댓글

이 동 완 작성일

당당하고 자신만만하다면 익명으로 글쓰지 말고
정식 이름을 쓰시오. 익명의 글은 신뢰할 수 있는
글이 못됩니다.

이동완이란 자여님의 댓글

이동완이란 자여 작성일

이동완이라는 자는 참 머리가 나쁘구나.
저 감동적인 시를 무슨 익명이니 어쩌니 토를 달고 나왔으니
니놈의 본명과 주소 전화번호를 그렇다면 올려보아라.
익명의 댓글을 다는 주제에 오염된 양심까지 드러내면서 무슨 헛소린고?

회원로그인

[부고]노길남 박사
노길남 박사 추모관
조선중앙TV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재도이췰란드동포협력회
재카나다동포연합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20 MinJok-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outloo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