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선군 정치가 전쟁을 막는다 > 추천논평

본문 바로가기
영문뉴스 보기
2022년 11월 29일
남북공동선언 관철하여 조국통일 이룩하자!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  
추천논평

[촌평]선군 정치가 전쟁을 막는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06-07-25 00:00 조회1,500회 댓글0건

본문

미국은 남녘에 대해서는 준식민지 정책으로 그리고 북녘에 대해서는 대북적대시 정책을 실시하며 기회만 있으면 전쟁의 구실을 찾기에 연연해 왔지만 미국이 조국반도에서 또 다른 전쟁을 유발할 수 없었던 것은 북녘의 선군정치로 이룩한 자위력 때문이었다. 내외 군사전문가들은 북의 자위력이 없었다면 지난 반세기에도 여러차례 전쟁이 일어났었을 것이라고 진단한다.



전쟁이 일시 중단되어 북미간에 정전협정이 맺어진지도 어언 53년의 세월이 흘렀다. 미국과 북은 정전협정 당사자로서 곧바로 평화협정을 맺고 미군을 철수시켰어야 하는 수순으로 되어 있었으나 미국은 여러 차례 국제협정을 어기면서 평화협정을 거부하고 대북적대시 정책으로 일관해 왔다. 우리는 최근년에 들어와서도 지구촌 곳곳에서 발생한 강대국의 침략행위들을 목격하면서 한층 더 선군 정치가 평화의 위대한 보검이라는 사실을 실감하게 되었다. 이것이 이 시대 정세가 던져 주는 구체적 교훈이다.



최근의 국제흐름만을 돌이켜 보아도 자기를 지킬 수 없는 나라들은 강대국의 침략을 받아도 그 어디에 하소연 할 길이 없다는 사실을 뼈저리게 맛보게 된다. 유고슬라비아가 그랬고, 아프카니스탄, 이라크 등이 유사한 상황이었다. 요즘에는 또 이스라엘이 레바논 영토를 일방적으로 침략해도 국제연합이 중재하지 못하고 있다. 이에 대해 미국 정부는 이웃 나라 레바논을 침략하며 살육행위를 자행하는 이스라엘에 대해 자위권을 행사한다고 어처구니없이 두둔하면서 오히려 헤즈볼라 민병대를 폭력배(테러리스트)라고 선전하고 있는 형편이다. 이것이 바로 오늘날의 국제사회 추세이다.



이러한 몰상식적인 국제사회의 모순들을 보면서 역시 선군 정치만이 평화를 보장할 수 있다는 사실을 다시 한번 새삼스럽게 깨닫게 된다. 미국의 1극체제로 비롯되어 온 요즘의 전쟁은 일방적인 힘에 의해 침략행위로 나타나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자주성을 견지하며 자기를 보호를 할 수 있는 자위력이 없으면 나라를 지키지 못하고 강대국에 의해 당할 수밖에 없다. 이것은 너무나 엄연한 현실로 증명되고 있다. 미국은 특히 현행 부쉬 정권이 들어서면서 이라크, 이란, 북한을 "악의 축"으로 규정하고 국제연합과 국제사회의 여론도 무시한 채 반인륜적인 침략행위를 일삼아 왔다. 미국의 이른바 네오콘(신보수주의 세력)은 중동에서는 이스라엘을 앞세워 이 지역 나라들의 주권을 유린하는가 하면, 아시아에서는 일본과 짜고 대북 적대시 정책을 잔인하게 강화하며 북을 압박하고 있는 상황이다.



미국이 일본을 앞세워 이용하는 것은 동북아 패권주의를 노리는 것이다. 일본이 이에 편승하는 것은 과거 전범 국으로서 재무장 할 수 없는 처지에서 다시 금 군사대국으로 변신하여 이웃 나라들을 또 다시 침략하기 위한 몸부림이다. 일본은 이미 평화헌법을 파기할 움직임을 보이며 영토문제와 관련하여 독도를 비롯하여 중국, 러시아 일부 영토를 자기 것이라고 주장하면서 도전적인 자세를 취해 왔다.



다시 말하면 미국과 일본 당국은 과거사를 조금도 반성하지 못하고 또 다시 백년전의 침략음모를 구상하고 있는 실정이다. 미국이 일본의 조선반도 침략을 사주하면서 동시에 일본이 미국의 필리핀 침략을 동의하여 이뤄진 이른바 1905년의 가쯔라-태프트 비밀협약은 오늘날에 와서도 미.일 당국자들 사이에 또 다시 거론되고 있다. 지금 미, 일 당국은 6.15시대에 돌입한 남북관계를 이간하고 분열시키기 위해 온갖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조국반도에 긴장과 전쟁분위기를 조성하고 있다.



이러한 정세에서 우리 민족이 평화를 유지하고 자주적 통일을 이룩할 수 있는 길은 무엇인가. 남과 북은 무엇보다 패권주의에 혈안이 되어 온 외세, 즉 미 제국주의의 간섭과 방해책동, 그리고 이에 편승하여 군사대국으로 부상하여 재침을 노리려는 일본 당국의 음모를 단호히 거부하고 민족자주의 길을 택해야 한다.이와 함께 남부조국은 한층 더 반전평화의 기치를 높이 들고 외세의 침략행위를 저지하기 위한 민족공조의 길로 들어서야 한다. 이것을 위해 북부조국은 한층 더 우리 민족의 안위를 위한 선군 정치를 강화하면서 강대국들의 침략행위를 포기시킬 수 있는 강한 자위력을 갖춰야 한다. 선군정치는 우리 민족의 존엄성을 지키는 애국 정책이며 동시에 강대국의 전쟁 책동을 막을 수 있는 평화정책이며, 나아가서는 인류사회 약소국들의 주권을 지키는 자주정책으로 평가받고 있다.



2006년 7월25일



민족통신 편집인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부고]노길남 박사
노길남 박사 추모관
조선문학예술
조선중앙TV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재도이췰란드동포협력회
재카나다동포연합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22 MinJok-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outloo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