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평]6자회담도 민족공조로 풀어야 한다 > 추천논평

본문 바로가기
영문뉴스 보기
2022년 8월 17일
남북공동선언 관철하여 조국통일 이룩하자!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  
추천논평

[촌평]6자회담도 민족공조로 풀어야 한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04-02-25 00:00 조회1,507회 댓글0건

본문

25일 열리는 제2차 6자회담을 놓고 해 내외 여론이 분분하다. 미 당국자들과 미 보수언론들은 또다시 <선핵포기>를 반복하여 주장하면서 이번에는 파키스탄학자에 의한 <핵기술이전>이라는 여론을 펼치면서 <농축우라늄계획>설을 부각시켜 리비아의 경우를 북이 따라야 한다는 식으로 압박하고 있다. 미 당국자들은 이런 압박에 혹시나 이북 당국이 굴복하리라고 기대하는 것 자체도 오산이다. 미국 당국은 또 이번 6자회담에서 종래의 태도를 고집한다면 북은 핵 억제력을 실물로 보여주는 절차가 따를 것이 분명하고 그렇게 되면 동북아에서 패권의 지위를 유지하여 왔던 미국의 입장이 어떻게 전개 될 것인가는 불을 보듯 뻔할 것이다. 부쉬 미 정부는 이러한 위기상황을 바라지는 않을 것이다.



이러한 국면을 맞아 남북 당국이 미국의 패권정책에 대해 어떤 입장과 자세로 임하여야 할까. 이것은 남북 해외 동포들과 함께 국제평화세력들의 관심사가 될 것이다.



한반도, 조선반도 문제의 기본 축은 한편으로는 미국의 대북적대시정책 혹은 미국의 대한(조선)반도 간섭과 지배정책이 한 축이며 또 한편으로는 남북과 해외동포들로 구성된 민족세력의 입장과 자세가 한 축이 되고 있다.



그런데 우리 민족의 문제는 분단이후 지금까지 <민족세력 대 미국의 지배세력의 구도>에도 불구하고 조미문제가 기본 축이 되어 미국의 간섭과 지배정책에 남북이 공동으로 대응하지 못했다. 이남 당국자들은 민족문제의 근본적 모순을 극복하여 한(조선)반도의 진정한 평화와 자주적 통일의 활로를 열려고 노력하기보다는 오히려 미국의 간섭과 지배를 애걸하며 사대매국 정책에 매 달려 왔다는 것은 삼척동자도 주지하고 있는 사실이다. 이 때문에 북한 당국과 북한 인민들은 그 누구보다도 시련과 고통을 겪어야만 했다.



이제 한(조선)반도 안팎의 상황은 과거와는 다른 국면을 맞게 되었다. 남한에는 6.15시대가 대세로 되었고 이로 인해 남북 해외 7천만겨레는 <우리민족끼리> 힘을 모아 평화를 이루고 자주적 통일을 성취해야 한다는 염원으로 불타고 있는 한편 국제사회는 더 이상 부쉬 미 정권의 반인륜적 호전정책을 용납하지 않고 있다. 심지어는 미국 국민들조차 부쉬 정권의 국내외 정책을 불신하기에 이르렀다. 부쉬의 인기는 땅에 떨어졌고 오는 11월 대선에서도 패배할 위기를 맞고 있는 것이 오늘의 실정이다.



이런 상황에서 우리 민족이 나아가야 할 입장과 자세는 무엇이 되어야 하는가. 그 대답은 너무나 자명하다. 민족공조 밖에 다른 길은 없다. <우리민족끼리> 힘을 모으면 한(조선)반도의 평화문제는 물론 미국의 간섭과 지배정책도 단번에 해결할 수 있다. 6자회담도 민족공조만 보장되면 순조롭게 풀리고 말 것이다. 7천만겨레의 소원인 평화통일도 민족공조가 원동력이다.



그렇다면 우리들은 오로지 민족공조에 기초하여 모든 투쟁을 전개해야 한다. 우리 해 내외 동포들은 민족공조에 위배되는 대상세력들을 청산하는 투쟁에 모두가 하나같이 나서야 한다. 민족공조를 방해하는 외세를 청산해야 하고, 민족공조를 거부하는 4.15총선 후보들을 낙선시켜야 하고, 민족공조를 부정하는 <국가보안법>도 철폐시켜야 하고, 그리고 민족공조를 배반하려는 모든 세력들을 반드시 청산해야 한다.




2004년 2월23일


민족통신 편집인


........................................................................................................................

[촌평]물갈이, 판갈이 총선을 대비하자

[촌평]당면 투쟁들을 반드시 성공시키자

[촌평]전민족적 회의를 성사시켜 통일조국 이루자

[촌평]총선정국 대비해 자주국회 이룩하자

[촌평]<한나라당>심판없이 개혁정치 없다

[신년사]조국통일 전환의 해로 맞이하자

[촌평]인권과 민주라는 가면으로 침략 일삼는 미제

[촌평]국보법은 민족분열 조장하는 악법이다

[촌평]승리의 열쇠는 오로지 단결단합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부고]노길남 박사
노길남 박사 추모관
조선문학예술
조선중앙TV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재도이췰란드동포협력회
재카나다동포연합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22 MinJok-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outloo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