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우리 조국이야말로 세상에 둘도 없는 인민의 나라입니다 > 경제

본문 바로가기
영문뉴스 보기
2022년 5월 26일
남북공동선언 관철하여 조국통일 이룩하자!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  
경제

[북] 우리 조국이야말로 세상에 둘도 없는 인민의 나라입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강산 기자 작성일22-05-05 11:35 조회366회 댓글0건

본문

웅장하고 화려하게 새로 건설된 송화거리 살림집에는 과연 어떤 사람들이 입주하게 될까? 이 글 가운데 그 답이 있다. 《우리 세대주는 제대되여 오늘까지 궤도전차를 모는 운전사일뿐입니다. 그런데 나라에서는 이렇듯 덩실하고 현대적인 살림집을 평범한 근로자에게 안겨주었습니다. 정말이지 이 세상에 우리 인민들만큼 행복한 인민이 또 어디에 있겠습니까? 우리 조국이야말로 세상에 둘도 없는 인민의 나라입니다.》 조선은 그야말로 평범한 일하는 근로자가 최고의 권리를 누리며 당당하게 주인으로 살아가는 나라다. 우리민족끼리의 기사를 게재한다. [민족통신 편집실]

주체111(2022)년 5월 4일 《우리 민족끼리》

《우리 조국이야말로 세상에 둘도 없는 인민의 나라입니다》

송화거리, 웅장화려하게 일떠선 살림집들의 황홀함과 창가마다에서 울려나오는 행복의 노래소리에 심취되여 사람들은 쉬이 발걸음을 떼지 못한다.

결코 현대적인 건축술의 자랑으로만 볼수 없다. 이 집들은 우리 인민을 세상에서 제일 행복한 인민으로 되게 하시려 한평생을 바치신 위대한수령님들의 념원을 받들어 그들모두에게 최상의 문명을 안겨주시려는 경애하는김정은동지의 숭고한 뜻이 그대로 꽃펴난 사랑의 보금자리들이다.





바로 그 보금자리들에서 울려나오는 인민의 목소리를 들어볼수록 가슴은 뜨거워만진다.

《사람들은 우리 부부를 보고 혁신자부부라고 정담아 부른답니다.나라를 위해 별로 한 일이 없는 로동자가정에 거듭 와닿는 사랑에 송구스러움을 금할수 없습니다.》

《우리 세대주는 제대되여 오늘까지 궤도전차를 모는 운전사일뿐입니다. 그런데 나라에서는 이렇듯 덩실하고 현대적인 살림집을 평범한 근로자에게 안겨주었습니다. 정말이지 이 세상에 우리 인민들만큼 행복한 인민이 또 어디에 있겠습니까? 우리 조국이야말로 세상에 둘도 없는 인민의 나라입니다.》

인민의 나라!

바로 여기에 우리 조국의 참모습이 있다.

자기의 국호에 인민이라는 두 글자를 새긴 때로부터 오늘에 이르는 장구한 기간 오로지 인민이라는 부름과 더불어 빛을 뿌려온 우리 조국이다.

경애하는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나라의 근본인 인민보다 더 귀중한 존재는 없으며 인민의 리익보다 더 신성한것은 없습니다.

나라의 근본은 인민이며 인민이 주인된 나라보다 더 위대한 국가는 없다는것이 경애하는원수님의 숭고한 뜻이다.

우리 나라에서는 인민을 가장 신성하고 전지전능한 존재로 떠받들며 철저히 보호하고 보살펴주는것이 국가의 제일가는 본분으로 되고있다.

인민들에게 세상에 부럼없는 유족하고 문명한 생활을 안겨주는것을 우리 당과 국가의 가장 중요한 정책으로 내세우시고 크나큰 심혈과 로고를 바쳐가시는 경애하는원수님의 헌신적령도를 떠나 우리 어찌 이 땅에 꽃펴나는 천만복에 대해 생각이나 할수 있겠는가.

언제인가 경애하는원수님께서 하신 말씀이 우리모두의 가슴을 세차게 울려준다.

우리 나라에서는 인민들이 바라는것이 당정책이고 국책이다.

인민대중제일주의를 근본리념으로 하고있는 우리 당의 인민적성격, 사회주의제도의 본질적우월성이 그이의 가르치심에 뜨겁게 맥박치고있다.

바로 이 말씀에 당과 국가활동전반이 철두철미 인민대중제일주의로 일관되도록 하기 위해 심혈과 로고를 바쳐가시는 경애하는원수님의 열화와 같은 인민사랑과 헌신의 세계가 비껴있다.

두해전 8월 은파군 대청리에 큰물피해가 났을 때 그곳 인민들을 찾아 물바다, 흙탕길을 남먼저 헤쳐가신 경애하는원수님.

인민들이 당한 불행에는 크고작은것이 따로 있을수 없다고, 우리는 걱정없이 좋아하는 사람들보다 걱정하며 힘들어하는 사람들의 옆에 있어야 한다고 하시며 뜻밖의 재난을 당한 대청리의 인민들을 찾아가신 경애하는원수님이시다.

이렇듯 자애로운어버이를 높이 모시였기에 이 땅에서는 재난을 당한 사람이 도리여 만복의 주인공이 되는 놀라운 현실들이 펼쳐지는것 아니랴.

그 어디를 둘러보아도 인민이라는 부름과 더불어 그들의 리익이 최우선, 절대시되는 내 조국, 이것이 인민대중제일주의를 제일가는 국책으로 내세우고있는 우리 조국이다.

근로하는 인민을 하늘처럼 떠받들고 인민을 위해서는 그 무엇도 아끼지 않는 세상에 둘도 없는 인민의 나라!

천만년세월이 흐르고 세상이 열백번 바뀐대도 우리 조국은 인민의 나라로 영원무궁토록 빛을 뿌릴것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부고]노길남 박사
노길남 박사 추모관
조선문학예술
조선중앙TV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재도이췰란드동포협력회
재카나다동포연합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22 MinJok-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outloo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