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연합군사훈련 강행 한미 양 당국 준열히 규탄 > 경제

본문 바로가기
영문뉴스 보기
2021년 4월 14일
남북공동선언 관철하여 조국통일 이룩하자!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  
경제

[성명]연합군사훈련 강행 한미 양 당국 준열히 규탄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실 작성일21-03-14 17:11 조회199회 댓글0건

본문

국민주권연대는 14일 성명에서 ‘▲한미 양국은 전쟁을 부르는 연합군사훈련 즉각 영구 중단할 것▲미국은 대북 적대정책 폐기하고 우리 땅을 떠날 것▲문재인 정부는 민족공조,민족자주,남북공동선언 이행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성명 전문을 게재한다.[민족통신 편집실]





국민주권연대 성명 전문


[성명]연합군사훈련 강행 한미 양 당국 준열히 규탄한다


지난 8일 해내외의 들끓는 반대 여론을 무릅쓰고 한미 당국이 결국 연합군사훈련에 강행,돌입하였다.


우리는 여기에서 미국이 여전히 대북 적대 정책에 매달리고 있다는 것,한반도를 비롯한 동북아에서 대결과 긴장을 고조시킴으로써 제국주의 지배 전략을 실현하려는 흉심에 아무런 변화가 없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 와중에 오는 17일 미국의 국무부,국방부 장관이라는 자들이 한국에 온다.


이 자들의 이번 행각은 강압적 방위비 분담금 협상 타결로 천문학적 액수의 국민 혈세를 강탈한 데 이어,한국을 철지난 세계 패권 유지,고수를 목적으로 하는 동북아 및 인도·태평양 전략에 동참하도록 강박하기 위한 것임에 틀림없다.


이번에 미국의 대 중국 압박 수단으로서 우리에게는 새로운 안보 위기밖에는 불러올 것이 없는 쿼드 참여 또한 강박할 것은 불 보듯 뻔한 일이다.


훈련 강행,혈세 강탈,쿼드 참여 압박은 하나같이 우리의 주권을 심각하게 침해하는 용납 못 할 범죄행위로 우리는 이를 엄중히 단죄한다.


더불어 문재인 정부가 이번 훈련 강행에 동참한 것은 북한과의 대화가 아니라 대결을 선택하였다는 속심을 드러낸 것이고 끝내 남북관계를 개선하지 않고 임기를 마치겠다는 의지를 표현한 것이다.


또한 이는 유례없이 들불처럼 번진 훈련 반대 민심과,국익 우선의 외교를 실현하며 평화,번영,통일을 추구하자는 촛불 민심에 대한 심각한 배반 행위이다.


이로써 문재인 정권은 스스로 그동안 ‘남북관계 개선을 바란다’고 이야기한 것이 새빨간 거짓말임을 고백하고,자신이 반통일집단임을 인정한 것이다.


우리는 이러한 문재인 정권의 민심 배반 행위를 대단히 심각하게 받아들이며 강력히 규탄한다.


촛불의 요구에 부응하고 민족을 위해 좋은 일을 하는 정권이 되기 위해서는 반미 민족자주와 남북공동선언 이행의 길을 가야한다.여기에서 벗어나는 누구든 민심의 배격과 준엄한 심판을 면치 못할 것이다.


한미는 전쟁을 부르는 연합군사훈련 즉각 영구 중단하라.

미국은 대북 적대정책 폐기하고 이 땅을 떠나라.

문재인 정부는 민족반역의 길이 아닌 민족공조,민족자주,남북공동선언 이행의 길에 나서라.


2021년 3월 14일

국민주권연대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부고]노길남 박사
노길남 박사 추모관
조선문학예술
조선중앙TV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재도이췰란드동포협력회
재카나다동포연합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21 MinJok-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outloo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