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잠정중단/신종 코로나 위협때문 > 경제

본문 바로가기
영문뉴스 보기
2020년 8월 11일
남북공동선언 관철하여 조국통일 이룩하자!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  
경제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잠정중단/신종 코로나 위협때문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실 작성일20-01-30 23:10 조회1,249회 댓글0건

본문

신형 코로나바이러스 방역을 위해 국가비상방역체계를 구성해 총력 대응에 나서고 있는 북한이 30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잠정 중단을 요청한데 따른 것이다.이에 따라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 근무하는 남측 인원 58명 전원이 빠르면 30일 중 복귀한다고 통일뉴스 1월30일자가 보도했다. 전문을 게재한다.[민족통신 편집실]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잠정중단
‘신종 코로나’ 위협 때문..24시간 연락 창구 없어지나 우려

이승현 기자  |  shlee@tongilnews.com

승인 2020.01.30  11:47:23

   

개성공단-코로나영향.jpg
▲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통일뉴스 자료사진]
남북 사이 24시간 연락이 가능한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운영이 잠정 중단된다.


신형 코로나바이러스 방역을 위해 국가비상방역체계를 구성해 총력 대응에 나서고 있는 북한이 30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잠정 중단을 요청한데 따른 것이다.

이에 따라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 근무하는 남측 인원 58명 전원이 빠르면 30일 중 복귀한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오전 열린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남북 연락대표 협의를 통해 신형 코로나바이러스 위협이 완전히 해소될 때까지 연락사무소를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당국자 11명과 지원인력 47명 등 총 58명의 남측 근무자들은 가급적 조기 복귀하기로 했다.

이 당국자는 "남북은 서울-평양간 별도 전화와 팩스선을 개설해서 연락사무소를 통해 해 온 연락 업무를 유지하기로 협의하였다"고 말했다.

북측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잠정중단 요청은 신형 코로나바이러스 방역을 위해 국가방역체계를 구성하고 시군구에 이르기까지 비상방역지휘부를 설치한데 따른 조치로 파악했다.

앞서 북측은 지난 28일 설 명절을 마치고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로 출근하는 남측 근무자들에게 마스크 착용을 요청한 바 있다.

이번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잠정 중단이 완료되는 시점이 '신형 코로나바이러스 위협의 완전 해소'까지로 다소 모호하게 협의된 점에 대한 우려도 깊어지고 있다.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정부가 추진의사를 밝혔던 '개별관광'도 물건너 간 마당에 신형 코로나바이러스 개별방역에 필수적인 마스크 등 최소한의 선제적 제안도 없는 상태에서 '잠정 중단'이라고는 하지만 남북간 24시간 연락 가능한 창구가 사실상 없어졌기 때문이다.

지난 2018년 4.27판문점 정상회담 합의에 따라 그해 9월 14일 ' 남북간 상시적 연락·협의 및 교류협력 확대 지원을 위한 사무 관장'을 위해 설립된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는 남과 북 근무자들이 함께 머물면서 매일 오전, 오후 상시적인 연락관 회의를 진행해 왔다. 

상시 교섭대표 역할을 하는 차관급 소장회의는 지난해 2월 22일 이후 지금까지 1년 가까이 중단된 상태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부고]노길남 박사
노길남 박사 추모관
조선문학예술
조선중앙TV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재도이췰란드동포협력회
재카나다동포연합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20 MinJok-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outloo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