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해외동포들 다섯번째 '4월 16일' 기억한다 > 투쟁속보란

본문 바로가기
영문뉴스 보기
2019년 8월 21일
남북공동선언 관철하여 조국통일 이룩하자!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  
투쟁속보란

[속보] 해외동포들 다섯번째 '4월 16일' 기억한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세월호 작성일19-04-06 04:18 조회834회 댓글1건

본문

세월호 참사 5주기 추모모임을 준비하는 재외 한인 단체들


지난 3월 28일,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는 서울 중구 포스트타워에서 '세월호 CCTV DVR관련 조사 내용 중간 발표'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특조위는 "세월호 참사 증거자료인 폐쇄회로(CC)TV 관련 증거자료가 조작·편집된 정황이 있다"고 밝히며 확인된 정황 증거를 제시했다.

세월호 참사 이후 5년, 더 이상 무너질 것 없을 줄 알았던 마음이 무너져 내리고 더 이상 흐르지 않을 것 같은 눈물이 흘러내렸다. '무엇을 숨기는 걸까? 왜 숨기는 걸까?' 참사 직후 이해할 수 없는 수습 상황을 보며 가진 의문이 다시 선명히 드러났다.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는 해외 한인 시민사회를 완전히 변화시켰다. 세월호 참사를 '나의 아픔, 나의 기억'으로 인식하는 해외 한인 동포들이 자발적으로 나서 단체를 조직하고 활동에 나서면서 시작된 변화이다.

세월호 참사 이후 현재까지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책임자처벌, 나아가 안전하고 정의로운 사회를 위해 활동하는 해외 한인 단체들이 있다. 이 단체들의 연대체인 S.P.Ring세계시민연대에서 전 세계 4 대륙, 7 국가, 10 지역에서 준비중인 세월호참사 5주기 추모 모임 소식을 전한다.


​

독일 NRW 지역의 '세월호참사를 기억하는 재독NRW모임'에서는 세월호 참사 제 5주기 추모제를 4월 13일 토요일 오후 2시에 루르지역의 중심지인 보흠 기독교 교회인 Baumhofzentrum(Baumhofstraße 9, 44799 Bochum)에서 가질 예정이다. 작은 음악회로 시작하여 희생자 호명 영상을 보며 추모와 촛불점화를 하는 시간을 갖는다. 그리고 가족협의회에서 추진 중인 특별수사단 설치를 위한 종이서명도 받아 전달한다.

아일랜드의 '아일랜드 촛불행동'은 4월 13일 토요일 낮 12시 30분부터 더블린 Le Cheile Donnycarney Community & Youth Centre에서 세월호 참사 5주기 추모행사를 갖는다. Neil P. George 감독의 세월호 영화 'Crossroads'를 상영할 예정이며,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촉구를 위한 피켓팅으로 행사를 이어갈 예정이다.

영국 런던의 '세월호참사를 기억하는 영국'에서는 참사 5주기를 추모하며 4월 13일 낮 12시반 런던 트라팔가 광장에서 60번 째 세월호 '가만히 있으라' 월례 침묵시위를, 같은 날 오후 4시 SOAS 런던 대학교에서는 영화 'Crossroads' 상영회를 가질 예정이다. 참사 당일인 16일에는 오후 7시 SOAS 런던 대학교에서 솔지 감독의 '열일곱살의 버킷리스트' 상영회가 있을 예정이다. 다음 날인 17일 오후 7시에는 부재의 기억'과 '엄마 나예요' 상영 및 감병석 프로듀서와의 질의응답을 영국 런던 한국문화원과 공동으로 주최한다. 마지막으로 4월 20일 정오에는 런던의 하이드파크에서 세월호를 기억하며 만나는 소풍의 자리를 마련할 예정이다.

미국 휴스턴의 '휴스턴 세월호 함께 맞는 비'와 샌프란시스코의 '샌프란시스코 공감'에서는 '세월호를 타고 떠난 아이들의 이야기'라는 주제로 단원고 약전 편찬위원인 오현주 작가와 고 김건우 학생의 어머니 김미나씨를 초청해  북콘서트와 간담회를 갖는다.

'샌프란시스코 공감'은 4월 13일 토요일 오후 4시 천주교 산호세 한국 순교자 성당 친교실에서 1부 순서로 영화 <부재의 기억>을 상영하고 이어서 바로 북콘서트와 간담회를 진행한다. '휴스턴 세월호 함께 맞는 비'는 4월 14일(일) 오후 2시 휴스턴 한인회관에서 1부 순서로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 현장영상과 통화 기록을 중심으로 사고 현장에 집중하며 국가 부재에 질문을 던진 작품인 <부재의 기억(In The Absence, 감독 이승준)> 영상을 상영하고, 2부 순서에는 오현주 작가와 고 김건우 학생 어머니 김미나 씨와 만남의 시간을 갖는다.

세월호를 잊지 않는 뉴욕 뉴저지 사람들의 모임에서는 4월 14일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LEONARD SQUARE(FLUSHING)에서 세월호 5주기 추모 집회를 갖는다. 또한 5월 17일 QUEENS COLLEGE LIBRARY 230호에서 미국을 방문하는 세월호 참사 피해자와 일반시민으로 구성된 '4.16합창단'의 공연이 열린다.

미국 뉴저지 중부지역에서도 4월 14일 오후 3시, 에디슨 H-mart 주차장 근처 잔디밭에서 세월호참사로 희생된 304명을 추모하는 '노란리본 퍼포먼스'를 준비 중이다.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416자카르타촛불행동'에서는 4월 13일 오후 3시, 자카르타 세노빠띠 카리부 카페 멀티룸(Caribou Coffee Senopati)에서 세월호 참사 5주기 추모식을 가질 예정이다. 이 모임에서는 세월호 참사를 기억하는 자카르타 한인동포들이 참석하여 '엄마 나예요, 아들' 영상을 관람하고 우리가 지금 해외에서 해야할 일들에 대해 토론하는 추모의 시간으로 채워진다. 또한 4월 15일 월요일에는 한국 국제학교(JIKS) 정문 앞에서 학생들과 부모님들에게 노란 리본 등 기억물품 나눔과 특별수사단 설치 종이서명을 받을 예정이다.

호주 시드니의 '416 세월호를 기억하는 시드니 행동'에서는 세월호 5주기 팩트체크 선전전을 4월 13일 오후 4시 스트라스필드 광장에서  가질 예정이다. 세월호 참사의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특별수사단 국민청원 서명운동과 함께 세월호의 많은 가짜뉴스를 팩트체크하고 노란 리본을 나눈다.

뉴질랜드 오클랜드의 '뉴질랜드 더 좋은 세상'에서는 세월호 기억벤치 건립식을 4월 13일 오후 4시 Sylvan Park에서 가질 예정이다.

추모 모임을 준비하는 '세월호참사를 기억하는 재독NRW모임'의 오복자씨는 "304명의 귀한 목숨들이 수장된 후, 벌써 다섯번째 봄을 맞고 있는 우리는 또 다시 '기억'하고 '다짐'을 할 것이다"고 밝혔다. '휴스턴 세월호 함께 맞는 비'의 구보경씨는 "이번 추모모임인 '단원고 약전 작가와 건우어머님과의 만남'을 통해 희생자들이 숫자로만 기억될 것이 아니라 우리의 가까운 이웃임을 깨닫는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면서 "세월호에서 구조받지 못하고 떠난 자식을 잃은 상실의 한과 고통, 개인의 슬픔을 떠나 남겨진 아이들과 태어날 아이들을 위한 안전한 사회 건설을 위해 매일을 살아가는 건우 어머니 김미나씨의 이야기에 많은 분들이 귀를 기울여 들어주시길 바란다"고 이야기했다.

위 단체를 포함한 S.P.Ring세계시민연대 소속 10개 단체(416자카르타촛불행동, 416세월호를기억하는시드니행동, 아일랜드촛불행동, 휴스턴세월호함께맞는비, 뉴질랜드 더좋은세상, 샌프란시스코공감, 컬쳐포럼 비엔나, Remembering Sewol UK, 함석헌사상연구회 인디애나폴리스, 세월호참사를기억하는재독NRW모임)에서는 사단법인 416재단의 지원을 받아 전세계 세월호참사 추모, 기억 신문 광고를 낼 예정이다.

세월호 참사를 기억하는 재외 한인 동포들은 '기억'의 힘으로 세월호의 모든 진실이 드러날 것이라 믿는다. 이들은 세월의 흐름이 강요하는 망각과 맞서 더 치열한 기억에 대한 의지로 세계 각지에서 참사 이후 다섯번째 4월 16일을 맞이하고 있다.

덧붙이는 글 | 행사 내용은 지역 사정에 따라 변경될 수 있습니다.
자세한 지역 추모모임 내용은 포스터 문의로 연락 바랍니다.


박준영(disciple0411)
2019년 4월 4일
《오마이뉴스》
https://bit.ly/2IelyXr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Nehasingh998님의 댓글

Nehasingh998 작성일

https://www.daynighthire.com/
https://www.daynighthire.com/lucknow-escorts/
https://www.daynighthire.com/rudrapur-escorts/
https://www.daynighthire.com/chennai-escorts/
https://www.daynighthire.com/hyderabad-escorts/
https://www.daynighthire.com/kolkata-call-girls-services/
https://www.daynighthire.com/ballygunge-escort-service/
https://www.daynighthire.com/behala-escorts-services/
https://www.daynighthire.com/belgachia-escorts-services/
https://www.daynighthire.com/russian-escorts/
https://www.daynighthire.com/college-girls-escorts/
https://www.daynighthire.com/vip-model-escorts/
https://www.daynighthire.com/independent-escorts/
https://www.daynighthire.com/housewife-escorts/
https://www.daynighthire.com/air-hostess-escorts/
https://www.daynighthire.com/beliaghata-escorts-services/
https://www.daynighthire.com/2019/04/04/fashionable-and-friendship-request-completed-with-kolkata-escorts/
https://www.daynighthire.com/2018/11/24/benefits-associated-with-female-escorts/
https://www.daynighthire.com/2018/06/16/the-dream-kolkata-escorts/
https://www.daynighthire.com/2018/04/08/kolkata-female-escorts-revealed-what-people-want/

회원로그인

후원
후원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재도이췰란드동포협력회
재카나다동포연합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19 MinJok-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hotmail.com, editorminjoktongshin@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