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5남측위,한미합동군사훈련 중단촉구 > 통일

본문 바로가기
영문뉴스 보기
2017년 11월 22일
남북공동선언 관철하여 조국통일 이룩하자!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  

통일

6.15남측위,한미합동군사훈련 중단촉구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실 작성일17-07-28 00:42 조회4,044회 댓글1건

본문

6.15남측위원회는 긴박한 상황에서 전쟁연습을 중단하는 선제적이고 과감한 조치를 단행함으로써 평화협상이 시작될 수 있도록 나서야 한다고 촉구한 호소문을 발표했다.  ”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상임대표의장 이창복)는 정전협정 체결 64년을 맞은 27일 오전 10시 서울 광화문 세종대왕상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한 달 후면 다시 대규모 전쟁연습이 시작되고 군사적 긴장이 높아질 것”이라며 이같이 요구했다. 8월부터 시작될 한미 합동군사연습인 을지포커스가디언(UFG)을 염두에 둔 것 같다고 진단한 통일뉴스가 이날 보도했다.전문을 싣는다.[민족통신 편집실]

"군사훈련 중단 선제적 조치로 평화협상 선도해야"<추가> 6.15남측위, 정전협정 64년 맞아 기자회견 (전문)
김치관 기자  |  ckkim@tongil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승인 2017.07.27  11:04:27
페이스북 트위터
   
▲ 6.15남측위원회는 정전협정 64년을 맞아 광화문 세종대왕상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군사훈련 중단과 평화협상을 촉구했다. [사진 - 통일뉴스 김치관 기자]

“이러한 긴박한 상황에서 전쟁연습을 중단하는 선제적이고 과감한 조치를 단행함으로써 평화협상이 시작될 수 있도록 나서야 한다.”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상임대표의장 이창복)는 정전협정 체결 64년을 맞은 27일 오전 10시 서울 광화문 세종대왕상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한 달 후면 다시 대규모 전쟁연습이 시작되고 군사적 긴장이 높아질 것”이라며 이같이 요구했다. 8월부터 시작될 한미 합동군사연습인 을지포커스가디언(UFG)을 염두에 둔 것.


이들은 김성권 6.15청학본부 상임대표가 낭독한 기자회견문을 통해 “하루빨리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대체하고 항구적인 한반도 평화체제를 구축하는 것은 한반도에 매우 중요하고 시급한 과제”라면서 “정전협정 체결 64주년이 되는 올해, 우리는 그간 염원해 왔던 평화체제 구축의 전기가 다가오고 있음을 목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의 ‘전략적 인내’ 대북정책이 실패했음이 공식 판명됐고, 촛불항쟁으로 박근혜 적폐세력이 물러났기 때문.

   
▲ 이창복 6.15남측위원회 상임대표의장이 여는말을 하고 있다. [사진 - 통일뉴스 김치관 기자]

이들은 “역지사지의 자세가 필요하다”며 “미국과 남측 정부가 북측의 핵과 대륙간탄도미사일 개발을 중대한 위협으로 인식하고 있듯, 북측 역시 세계 제일의 패권국인 미국 군대의 한반도 주둔과 수십년간 계속돼 온 대규모 군사훈련, 북측에 대한 고강도 제재와 압박을 중대한 위협으로 인식하고 있음을 부인할 수 없다”고 짚었다.

따라서 “‘핵-미사일 발사 중단’과 ‘한미 연합군사훈련 및 전략자산 전개 중단’을 첫걸음으로 협상을 시작해야 한다고 제안하는 것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한미당국에 촉구하고, 선제적 조치로 UFG 중단을 요구했다.

이들은 “남북관계의 전면적 개선은 한반도 평화실현을 선도하는 중요한 첫 걸음”이라며 “정부는 한반도 핵문제의 진전에 남북관계를 결박시킬 것이 아니라 남북관계를 우선 진전시켜 평화를 선도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참가자들은 미국 정부와 우리 정부에 대해 한반도 평화협상을 촉구하고 남북[사진 - 통일뉴스 김치관 기자]

이창복 6.15남측위원회 상임대표의장은 여는말을 통해 “과연 미국은 우리에게 은인이기만 한 것인가. 미국은 우리에게 과연 어떤 존재인가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며 “미국은 다시 한 번 촉구하건데 한반도 문제에 대해서 책임있게 나서달라”고 촉구했다.

또한 미국을 향해 “특히 남북문제에 있어서는 남북 간에 민족이 한데 합쳐서 해결할 수 있도록 도와주어야 한다”고 주문하고 “우리의 갈길은 정전협정을 폐기하고 평화체제를 구축하는, 평화협정을 체결하는 그 길이다. 이 일을 위해서 우리 열심히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조헌정 6.15서울본부 상임대표는 “세계 유엔 250개 국가 중에서 자기 나라 군인들을 자기 나라 대통령이 통제하지 못하는 나라가 어디 있느냐”, “지난 64년 동안 전쟁을 계속 휴전을 하고 있는, 전시상태에 있는 민족이 어디 있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같은 언어, 같은 문화, 5천년 역사의 남과 북은 한 민족이고 한 가족”이라고 강조하고 “문재인 대통령은 미국의 눈치를 보지 말고 과감하게 민족적 자존감, 그리고 촛불의 민중의 힘을 믿고 과감하게 평화협정에 나서기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김연순 한국여성단체연합 공동대표는 “연간 국방비 40조원 분단유지비용 1조3천억원이 넘는다. 왜 우리는 아직도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바꾸지 못하고 있느냐”며 “대통령은 평화협정을 체결하는 것이 우리 헌법이 제시한 책무”라고 말했다.

   
▲ 기자회견 참가자들이 퍼포먼스를 갖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 - 통일뉴스 김치관 기자]

이날 기자회견은 안지중 6.15남측위원회 공동집행위원장의 사회로 진행됐으며, 이창복 상임대표의장과 권오헌 민가협양심수후원회 명예회장, 김연순 한국여성단체연합 공동대표가 참여한 퍼포먼스로 마무리됐다. 

한편, 6.15남측위원회는 6.15북측위원회, 6.15해외측위원회와 함께 8.15민족공동행사 개최를 추진해왔지만 남북관계가 풀리지 않아 사실상 분산개최가 불가피한 상황에 놓여 있어, 북측, 해외측과 협의하여 다음 주 공식 입장을 밝힐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전협정 64년에 즈음한 평화협상 개시 촉구 기자회견문(전문) >
한반도 평화협상 시작하여 전쟁종식과 평화체제 구축으로 나아가자!

정전협정 체결 64년이 되었다.

정전협정의 체결로 3년간 지속된 전쟁의 포화가 멈추었으며, 우리 민족은 절멸의 위기와 극한의 고통에서 벗어날 수 있기를 기대하였다.

그러나 정전협정 이후 당연히 따라와야 할 평화협정이 체결되지 못하면서, 우리 민족은 3년의 전쟁의 고통에 더하여 64년 간 ‘전쟁 미종료’에 따른 추가적 고통을 겪어왔다.

하루빨리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대체하고, 항구적인 한반도 평화체제를 구축하는 것은 한반도에 매우 중요하고 시급한 과제이다.

정전협정 체결 64주년이 되는 올해, 우리는 그간 염원해왔던 평화체제 구축의 전기가 다가오고 있음을 목도하고 있다.

그동안 미국은 ‘전략적 인내’라는 이름 아래 이 땅의 평화와 통일을 위한 주요한 문제들을 뒤로 미룬 채 대북 압박 위주의 정책을 구사해왔으나, 최근 '전략적 인내’ 정책의 실패를 공식 선언하고, 군사적 수단을 통해서이건, 협상을 통해서이건 이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군사적 수단은 한반도 당사자인 우리가 결코 수용할 수 없는 방안임을 생각할 때, 이 국면은 한반도 평화를 위한 근본적 대화의 시작을 열 수 있는 기회이기도 하다.

또한 남북 교류의 전면적 차단, 그리고 대북 전쟁 불사 정책으로 이 땅의 평화를 훼손하고 통일의 길을 한층 멀어지게 만든 박근혜 적폐세력들 역시 촛불항쟁으로 물러났다. 전쟁이냐 평화냐의 갈림실에서 이 땅의 전쟁 위험을 막고, 항구적 평화체제를 구축할 수 있는 유리한 조건도 마련되었다.

‘전략적 인내’ 정책이 실패로 돌아간 지금, 실패한 제재와 압박 정책에서 벗어난 과감한 전환이 필요하다. 한반도 핵문제는 북미간 적대관계를 비롯한 냉전체제로부터 기인한 것이므로, 이 문제들을 함께 해결하는 평화협상을 시작하여 한반도 평화의 디딤돌을 마련해야 한다.

역지사지의 자세가 필요하다. 미국과 남측 정부가 북측의 핵과 대륙간탄도미사일 개발을 중대한 위협으로 인식하고 있듯, 북측 역시 세계 제일의 패권국인 미국 군대의 한반도 주둔과 수십년간 계속돼 온 대규모 군사훈련, 북측에 대한 고강도 제재와 압박을 중대한 위협으로 인식하고 있음을 부인할 수 없다.

현재의 문제를 일방의 잘못으로 간주하고 상대를 악으로 모는 방식은 공정하지도, 효율적이지도 않으며, 평화와 통일의 길을 더욱 멀게 만들 뿐이다. 상대의 처지를 인정한 토대위에서 대화와 협상을 통해 상호 우려를 해소해 나간다면 이 땅의 항구적 평화가 정착되지 못할 이유가 없다.

한미당국은, 최근 중국은 물론 미 외교협회 등 각계에서 군사적 행동의 상호 중단, 즉 <핵-미사일 발사 중단>과 <한미연합군사훈련 및 전략자산 전개 중단>을 첫걸음으로 협상을 시작해야 한다고 제안하는 것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

이제 한달 후면 다시 대규모 전쟁연습이 시작되고 군사적 긴장이 높아질 것이 불을 보듯 뻔하다. 이러한 긴박한 상황에서, 전쟁연습을 중단하는 선제적이고 과감한 조치를 단행함으로써 평화협상이 시작될 수 있도록 나서야 한다.

남북관계의 전면적 개선은 한반도 평화실현을 선도하는 중요한 첫 걸음이다. 한반도 당사자들의 대화가 복원되지 않는다면, 설령 평화협상이 시작된다 해도 성과를 거두기가 어려울 것이다. 이 땅에서의 전쟁을 막고, 지긋지긋한 전쟁 상대를 종식하여 이 땅에 영구적 평화를 정착시키는 것은 온 겨레의 긴박한 과제인 만큼, 정부는 한반도 핵문제의 진전에 남북관계를 결박시킬 것이 아니라 남북관계를 우선 진전시켜 평화를 선도해야 할 것이다.

남북은 이미 7.4 남북공동성명으로 통일의 원칙을 합의하였고, 6.15-10.4선언으로 통일의 경로도 합의한 바 있으며, 2000년 남북정상회담 이후 20여년간의 교류와 우여곡절의 경험도 갖고 있다. 이제 남은 것은 우리의 의지 뿐이다. 6.15공동선언, 10.4선언을 이행하여 외세의 간섭과 전쟁의 긴장이 없는 평화롭고 통일된 조국을 후대에게 물려주자!

2017년 7월 27일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yuan님의 댓글

yuan 작성일

Just like all other brands, http://www.watchesreplica2m.com/ too aims to keep its customers satisfied so that their loyalty towards the brand improves. This would bring them http://www.hublotreplicauk.co.uk/ and also spread the good word of mouth about the brand. Although the brand speaks for itself through the stylish and high-quality timepieces it makes, the customers are given the http://www.rolex-replica-uk.co.uk/ hand by being offered a wide variety to choose from so that they don’t return disappointed. Brand value is not made just by making http://www.oakleafgardenmachinery.co.uk/superreplica.html expensive; it is also needed to give customers the prestige they look for. The word Swatch actually comes from http://www.watchesshopsuk.co.uk/. Since its launch the Swatch watch has gone on to become the most successful wristwatch of all time, and The http://www.luxuryrex.us/ the parent company, is the largest and most dynamic watch company in the world. But why has a cheap, plastic watch become so beloved by millions the world over?


회원로그인

후원
후원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조선의 오늘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17 MinJok-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hotmail.com, editorminjoktongshin@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