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태권도 시범단 36명, 6월23일 김포공항 도착 > 통일

본문 바로가기
영문뉴스 보기
2017년 11월 19일
남북공동선언 관철하여 조국통일 이룩하자!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  

통일

북 태권도 시범단 36명, 6월23일 김포공항 도착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실 작성일17-06-24 10:51 조회6,543회 댓글1건

본문


남녘의 인터네트 언론 <통일뉴스>는 6월23일자 보도를 통해 "북한 장웅 국제올림픽위원회(IOC)위원 겸 국제태권도연맹(ITF) 명예총재와 리용선ITF 총재가 이끄는 ITF시범단 36명이 23일 오후 대한항공 KE2852편으로 김포공항을 통해 입국, 다음달 1일까지 8박9일의 일정을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이 보도 내용을 이어서 전재한다.


ITF시범단은 베이징에서 우천관계로 늦게 출발해 당초 도착시간인 오후 3시 5분을 한 시간쯤 넘긴 오후 4시 16분 김포공항에 도착해 5시가 넘어서야 입국장에 들어섰다.


입국장에서는 초청 측인 세계태권도연맹(WTF) 남녀 어린이 태권도 선수 20명이 미리 기다리고 있다가 들어서는 ITF 시범단에게 일일이 화환을 걸어주는 등 간단한 환영행사가 진행되었으며, 장웅 IOC위원과 리용선 ITF 총재 등은 비교적 밝은 표정으로 기자들의 질문에 답했다.


리용선 ITF 총재는 "우리는 이번에 우리 민족의 자랑인 태권도의 통일적 발전, 나아가 두 태권도가 통합해서 우리 민족을 위해 좋은 일을 하는 데 기여하기 위해 왔다"며, "앞으로의 통일적 발전을 위해서, 민족을 위해서 좋은 일 많이 하게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장웅 위원은 "10년 전에는 국제태권도연맹 총재 자격으로 시범단을 이끌고 왔지만, 이번에는 IOC 위원 자격으로 초청을 받아 입국했다”고 10년만의 방남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는 자신의 소관사항이 아니라며, "IOC 헌장에 따라 결정해 주는 대로 따라가야 한다"고 말을 아꼈다.


   
▲ WTF 어린이 태권도 선수가 리용선 ITF 총재에게 화환을 걸어주자 환하게 웃고 있다. [사진-통일뉴스 이승현 기자]

남녀 시범단과 대표단으로 구성된 ITF 시범단은 이날 준비된 차량에 나눠타고 곧바로 숙소가 마련된 전주를 향해 이동했다. 24일 전라북도 무주에서 진행되는 '2017 무주WTF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에 참석해 당일 개막 공연을 하고 26일 전라북도청, 28일 서울 국기원을 비롯해 총 4차례의 시범공연을 갖고 다음달 1일 출국한다.

한편, 이날 공항 입국장에서는 6년째 북한으로 송환해 줄 것을 요구하는 김련희 씨가 ITF시범단을 만나기 위해 나왔으나, 경찰이 김 씨가 미리 준비해온 환영 물품을 압수하고 신병을 잠시 이동시키는 과정에 소동이 벌어지기도 했다.

   
▲ ITF 시범단 남자 선수들. [사진-통일뉴스 이승현 기자]
   
▲ ITF 시범단의 여자 선수들. [사진-통일뉴스 이승현 기자]
   
▲ 전주로 이동하기 위해 공항을 나오고 있는 장웅 IOC위원. [사진-통일뉴스 이승현 기자]
   
▲ 어린 태권도 선수들이 ITF시범단의 입국이 늦어지자 간단한 시범을 보이며 몸을 풀었다. [사진-통일뉴스 이승현 기자]
   
▲ 환영나온 어린 태권도 선수들의 천진난만한 모습. [사진-통일뉴스 이승현 기자]
   
▲ 준비해간 환영물품을 경찰에 빼앗기고 결국 ITF대표단과 눈인사도 하지 못하게 되자 김련희 씨는 참았던 분통을 터뜨렸다. [사진-통일뉴스 이승현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서울통신님의 댓글

서울통신 작성일

북 주도 국제태권도연맹(ITF)의 시범단이 2007년 4월 이후 10년 만에 23일 방한했다.
 
다수 언론 보도에 따르면 남 주도 세계태권도연맹(WTF)의 초청으로 ITF 시범단은 중국 베이징에서 23일 오후 김포공항에 도착 9일간의 일정을 시작했다.
 
이번 ITF 시범단은 장웅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 겸 ITF 명예총재와 ITF의 리용선 총재, 황호영 수석부총재, 최형철 재정위원회 부위원장, 박영칠 단장과 송남호 감독 등 북 인원 32명을 포함 총 36명이다.
 
ITF 시범단은 24일 전북 무주 태권도원에서 2017 WTF 세계선수권대회 개회식과 30일 폐회식 등에서 시범공연을 펼치게 된다. 26일에는 전주에서 28일에는 서울에서 공연을 한 후 7월 1일 출국할 예정이다.
 
또한 리용선 ITF 총재는 “2014년 8월에 두 연맹 사이에 맺은 합의서에 따라 오게 됐다”면서 “앞으로의 통일적 발전을 위해서, 민족을 위해서 좋은 일 많이 하게 되길 기대한다”고 이번 방한에 대해 설명했다.
 
전북 언론 보도에 따르면 이번 대회는 1997년 동계 유니버시아드 대회 이후 20년 만에 치르는 역대 최대 규모 국제대회이다.
 
ITF 시범단의 방한으로 오는 9월 평양에서 열릴 ITF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때 WTF 시범단의 방북 시범공연에 대한 협의도 진행될 예정인 만큼 기대가 커지고 있다.
 
더불어 내년에 열릴 평창 동계올림픽의 북 참석 여부, 단일팀(여자 아이스하키팀) 구성여부, 일부 종목의 공동개최 등의 협의도 이루어 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WTF와 ITF는 지난 2014년 8월 중국 난징에서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이 지켜보는 가운데 상호 인정과 존중, 다국적 시범단 구성 등을 약속한 합의의정서를 채택했다.
 
이후 2015년 5월 러시아 첼랴빈스크에서 열린 WTF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개회식에서는 합의의정서에 따라 WTF와 ITF 태권도 시범단이 처음으로 합동 시범공연을 펼쳤다.

출처;자주시보


회원로그인

후원
후원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조선의 오늘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17 MinJok-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hotmail.com, editorminjoktongshin@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