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 민화협 대변인,박근혜탄핵판결관련질문에 대답 > 통일

본문 바로가기
영문뉴스 보기
2017년 8월 21일
남북공동선언 관철하여 조국통일 이룩하자!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  

통일

북 민화협 대변인,박근혜탄핵판결관련질문에 대답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실 작성일17-03-04 10:41 조회843회 댓글0건

본문

북측 민족화해협의회 대변인은 3월3일 조선중앙통신사 기자가 제기한 박근혜탄핵문제에 관한 질문에 대해 다음과 같이 대답했다. 보도전문을 여기에 전재한다.[민족통신 편집실]

민족화해협의회 대변인대답

 

(평양 3월 3일발 조선중앙통신)

민족화해협의회 대변인은 남조선각계층 단체들의 박근혜퇴진투쟁이 더욱 고조되고있는것과 관련하여 3일 조선중앙통신사 기자가 제기한 질문에 다음과 같이 대답하였다.


최근 남조선에서 《헌법재판소》의 박근혜탄핵판결시일이 박두해옴에 따라 박근혜년의 탄핵을 요구하는 전민항쟁의 불길이 거대한 활화산이 되여 세차게 타오르고있다.


지난 1일에만도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과 같은 각계층 투쟁단체들은 서울과 인천, 광주, 대전, 부산, 울산, 대구를 비롯한 남조선의 전지역에서 《3. 1절맞이 박근혜퇴진 18차 범국민행동의 날》 집회와 시위행진을 벌리면서 《박근혜를 즉각 탄핵하라》, 《공범자 황교안은 퇴진하라》, 《재벌총수 모두 구속하라》, 《박근혜판 적페를 청산하라》 등의 구호를 웨치며 초불투쟁을 강력히 전개하였다.


그런가하면 3월을 박근혜탄핵을 위한 《초불집회 총력투쟁기간》으로 정하고 주말뿐아니라 평일에도 신속한 탄핵결정을 요구하여 도처에서 초불투쟁을 계속 벌리면서 탄핵분위기를 보다 고조시켜나가고있다.


여기에 전국농민회총련맹을 비롯한 농민단체들도 《박근혜탄핵은 민중의 명령이다.》, 《박근혜탄핵을 위해 청와대에 입성하자.》고 웨치면서 2월 23일부터 시작한 농기계시위행진을 전지역의 100여개 시, 군으로 확대하고 만일 박근혜탄핵이 기각되면 모두 서울에 뜨락또르를 몰고 올라가 항거해나설 결의들을 표명하고있다.


남조선의 각계층이 박근혜악당의 반인민적, 반민족적행태와 썩을대로 썩은 정치에 환멸을 느끼고 그에 완전히 등을 돌려댄것은 너무도 응당한 일이다.


박근혜역도년에 대한 탄핵판결이 결정되는 3월이야말로 지금까지 벌려온 남조선인민들의 정의로운 대중적투쟁이 승리로 결속되는가 마는가를 판가리하는 중요한 시점이다.


대변인은 인민들을 개, 돼지로 천시하면서 민생이야 어떻게 되든 부귀와 안락만을 추구하다 못해 권력을 람용하여 오만가지 악행을 저지른 박근혜역도의 더러운 운명이 끝장날 날도 얼마 남지 않았다고 강조하였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후원
후원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조선의 오늘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17 MinJok 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