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4-12-17 04:12
남측 현대아산 등, 개성방문 3주기조화 전달
 글쓴이 : 최고관리자
조회 : 5,272  

남측 김대중 대통령 부인 이휘호 여사가 보내는 조화와 현대아산측 현정은 회장이  김정일 국방위원장 3주기를 맞아 보내는 조화들이 개성을 통해 전달됐다. 이들 일행이 16일 오후 도라산 파주 남북출입사무소(CIQ)를 통해 귀환했다. 통일뉴스가 이날 보도한 자료를 원문 그대로 소개한다.[민족통신 편집실]




北 원동연, "경협 잘되길 바란다"덕담 (2신) 현대아산 방북단, 김정일 3주기 조화 전달 후 귀환
이승현 기자  |  shlee@tongil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12.16  17:57:10
트위터 페이스북

김정일 국방위원장 3주기 조화 전달을 위해 개성을 방문한 조건식 현대아산 사장 일행이 16일 오후 도라산 파주 남북출입사무소(CIQ)를 통해 귀환했다.


통일부는 조건식 현대아산 사장 일행이 이날 오전 10시 우리측 지역에서 출경해 오후 3시 15분 입경했다고 말했다.


조건식 사장 일행은 5시간동안 개성에 체류하며, 북측 원동연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아태위원회) 부위원장에게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명의의 추모화환을 전달했다.


현대아산측은 추모화환과 함께 "국방위원장 3주기를 맞아 북측 동포들에게 심심한 애도와 추모의 마음을 전한다"는 현정은 회장의 인사를 전했다고 밝혔다.


조 사장은 원동연 아태위원회 부위원장이 "현정은 회장이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3주기를 맞아 추모화환을 보내준데 대해 김정은 제1비서의 말을 전한다"며, "사업하는 입장에서 남북경협이 잘 이뤄지길 바란다"는 덕담을 건넸다고 말했다.


조 사장은 북측에서는 원동연 부위원장과 아태위원회 실장 등 6~7 명이 평양에서 왔으며, 추모화환을 전달한 후 현대아산 직원들과 오찬 간담회를 가진 후 김남식 개성공단관리위원회 위원장과 환담을 나눴다고 일정을 설명했다.


조 사장은 남북관계에 대한 다른 언급은 없었는지 묻는 질문에 "금강산관광 재개를 비롯한 5.24대북제재 조치 해제 등에 대한 언급은 할 수 있는 분위기가 아니었다"고 대답했다.


twitter로 보내기 facebook으로 보내기 요즘으로 보내기 구글로 북마크 하기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박근혜 정부의 남북관계개선 의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합니까?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재캐나다동포전국연합회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17 MinJok 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hot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