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가협1,223차 집회,<국보법 폐지>,<양심수석방>촉구 > 통일

본문 바로가기
영문뉴스 보기
2019년 6월 18일
남북공동선언 관철하여 조국통일 이룩하자!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  

통일

민가협1,223차 집회,<국보법 폐지>,<양심수석방>촉구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실 작성일19-05-25 01:49 조회186회 댓글0건

본문


민가협 목요집회는 1,223회 집회를 5월 23일, 오후 2시 탑골공원 삼일문 앞에서 개최하고 <국가보안법 폐지>와 <모든 양심수 석방>을 촉구했다. 이날 권오헌 이사장과 노수희범민련 남측본부 부의장이 연설했다. 자주시보 5월24일자를 전재한다.[민족통신 편집실] 

 

권오헌-민가협123차집회.jpg

권오헌.jpg
사진은 권오헌 민가협 이사장

노수희.jpg
사진은 노수희 범민련 남측본부 부의장




“한반도 평화번영, 통일시대, 국가보안법 폐지하라!”

“국가보안법 폐지하고 모든 양심수를 석방하라!”

  

1223회 민가협 목요집회가 5월 23일, 오후 2시 탑골공원 삼일문 앞에서 열렸다.

 

1223회 민가협 목요집회는 권오헌 (사) 양심수후원회 이사장과 노수희 조국통일범민족연합 남측본부 부의장의 연설로 진행되었다.

 

권오헌 이사장은 목요집회에서 “전교조를 박근혜 정부가 파탄 냈다. 이른바 ‘법외노조’로 합법적인 노조의 권리를 박탈하고, 노조의 권익을 없앴다. 우리나라는 아직 국제노동기구(ILO)에 가입 못 한 조항, ‘결사의 자유 조항’이 있다. ‘결사의 자유 조항’은 우리나라 헌법에도 명시되어 있다. 이는 노동인권과 관련해 후진국과 같은 상황으로, 국제노동기구는 우리나라에 비준조약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문재인 정부가 자유한국당이 반대하고 있지만, 법 등을 개정해서 가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재인 정부는 국제노동기구에 가입하기 전에 전교조 법외노조를 철회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또한 권 이사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한미 군 당국 주요 직위자와 오찬 회담’에 대해 비판했다.

 

권 이사장은 연설에서 “한미동맹을 강화하겠다. 앞으로 더 강화하며 이 토대 위에서 남북관계를 발전시키며 비핵화하겠다고 문재인 대통령이 말했다. 이는 남북이 합의한 군사 분야 합의를 부정하는 내용이다. 서로 군사적 긴장을 높이는 행위를 하지 않겠다고 한 내용에 위배된다. 문 대통령의 말은 미국의 눈치를 보고, 미국의 입장에 따라 남북관계 발전시킬지 말지 하겠다는 것이다. 문 대통령은 중재자가 아닌 주인 된 자세를 취해야 한다. 민족자주, 민족공조 원칙에 따라 우리 민족 문제를 어떤 외세의 간섭과 눈치를 보지 말고 우리 스스로 해결하겠다는 자세를 가져야 한다. 그러면 개성공단 재가동, 금강산 관광 빨리 할 수 있다. 문 대통령은 더 이상 미국 눈치를 보지 말라”고 강조했다.

 

이어 노수희 부의장이 목요집회에서 연설을 했다.

 

노 부의장은 한미관계의 실상을 볼 수 있는 상황 두 가지를 강조하는 연설을 했다.

노 부의장은 “우리나라가 진짜 대한민국인지, 아닌지 말씀드리겠다. 첫 번째로 대한민국은 아메리카, 미국에 소속이 되어 있다. 그 근거는 대한민국에 있는 주한미군 기지는 미국의 캘리포니아 주로 지정되어 있다는 것이다. 두 번째로 미국 합참의장이 미 의회 청문회에서 ‘대한민국은 자주적으로 할 수 있도록 미군은 철수해야 한다. 대한민국의 민족 문제는 민족끼리 해결하는 것이 맞다’고 말했다. 미국 내에서 이런 분위기가 퍼지고 있다. 우리는 이런 현실을 정확히 알고 올바른 한미관계 설정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1223회 민가협 목요집회는 ‘국가보안법 폐지, 양심수 석방’의 의지를 담은 함성을 지르고 끝이 났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후원
후원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재도이췰란드동포협력회
재카나다동포연합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19 MinJok-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hotmail.com, editorminjoktongshin@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