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8]연변자치주 연길 사적지들 탐방(동영상)::: 박물관,무명열사릉, 연길감옥등 항일혁명 사직지들 탐방 취재활동 > 통일

본문 바로가기
영문뉴스 보기
2018년 10월 20일
남북공동선언 관철하여 조국통일 이룩하자!
사이트 내 전체검색
뉴스  

통일

[기획8]연변자치주 연길 사적지들 탐방(동영상)::: 박물관,무명열사릉, 연길감옥등 항일혁명 사직지들 탐방 취재활동

페이지 정보

작성자 편집실 작성일18-09-15 12:15 조회552회 댓글0건

본문


취재진은<안도 영경향 대사하 전투장>에서 다시 버스를 타고 연변자치주의 소재지인<연길>로 왔다. 이곳에서 연변박물관에 전시된 조선족 발자취와 항일혁명역사 전시관 등을 돌아보고 이어서 연변대학을 방문하여 산정에 있는 <무명열사릉>과 학교 교정을 돌아본 후에 마지막으로 김명주열사의 연길감옥 탈출성공 기념비를 참관하였다. 연길에서의 하루 취재도 잊을 수 없는 역사기행으로 아로 새겼다. [민족통신 편집실]

 

동북3성취재2018-연길감옥.jpg
[사진]연길감옥 자리 앞에 세워진 김명주열사외 17명이 탈옥작전에 성공한 자리에서 민족통신 취재진 기념촬영  



 

*관련동영상 보기

https://youtu.be/6tsqgW8wQjE

 

>

 

 

 

 

 

 

[기획8]연변자치주 연길의 사적지들을 탐방

 

 

 

(1)   조선족 발자취와 항일혁명 역사가 담긴 박물관 참관

 

동북3성취재2018-연길-박물관0002.jpg
[사진]연변박물관 입구

동북3성취재2018-연길-박물관0003.jpg

 
 
 
 
동북3성취재2018-연길-박물관0001.jpg
[사진]연변박물관 1층 전시관
 
동북3성취재2018-연길-박물관02.jpg
 
[사진]연변박물관 2층 전시관

동북3성취재2018-연길-박물관05.jpg
[사진]연변박물관 2층 전시관

동북3성취재2018-연길-박물관06.jpg
[사진]연변박물관 2층 전시관

동북3성취재2018-연길-박물관07.jpg
[사진]연변박물관 2층 전시관

동북3성취재2018-연길-박물관08.jpg
[사진]연변박물관 2층 전시관

동북3성취재2018-연길-박물관09.jpg
[사진]연변박물관 2층 전시관

동북3성취재2018-연길-박물관03.jpg


 [사진]연변박물관 3층 전시관

동북3성취재2018-연길-박물관04.jpg


  [사진]연변박물관 3층 전시관


 

동북3성취재2018-연길-박물관.jpg


  [사진]연변박물관 3층 전시관
 

동북3성취재2018-연길-박물관01.jpg


   [사진]연변박물관 3층 전시관

 

 

 

(2)   연변대학교 무명열사릉 참관

 

 

 

동북3성취재2018-연길-연변대안인옥교수등01.jpg

[사진]연변대학교 본관 앞에서 취재진 일행 


동북3성취재2018-연길무명열사릉01.jpg

[사진]연변대학교 교정 산정에 있는 기념비


 

동북3성취재2018-연길무명열사릉02.jpg

[사진]연변대학교 뒷산에 세워진 항일무명열사릉에서 취재진 일행 기념촬영  

 

동북3성취재2018-연길무명열사릉.jpg

[사진]연변대학교 뒷산에 세워진 항일무명열사릉 기념비에 그려진 항일투쟁 역사


동북3성취재2018-연길-연변대안인옥교수등.jpg

 [사진]연변대학교가 세워질때 김일성종합대학교 설계도로 지은 대학건물앞서 기념촬영


 

 

 

(3)   1935 67 연길감옥 탈출성공 이야기

 


동북3성취재2018-연길.jpg
[사진]연길감옥 자리에 세워진 김명주열사 및 17명의 탈옥성공 기념비

동북3성취재2018-연길감옥.jpg
[사진]연길감옥 자리에 세워진 탈옥성공 기념비앞서 기념촬영

동북3성취재2018-연길-연변대안인옥교수.jpg
[사진]연변대학교 본관 앞에서 교수와 함께 기념촬영 

동북3성취재2018-연길-연변대안인옥교수등02.jpg
 [사진]연변대학교 교수들과 식사를 하며 9.9절 행사에 참가한 이야기를 듣는 모습

 

 

 

 

[통화=민족통신 노길남/손세영/김백호 편집위원] <안도 영경향 대사하 전투장>에서 다시 버스를 타고 연변자치주의 소재지인 <연길>로 왔다. 이곳에서 연변박물관에 전시된 조선족 발자취와 항일혁명역사 전시관 등을 돌아보았다. 이어서 연변대학을 방문하여 산정에 있는 <무명열사릉>과 학교 교정을 돌아보았다. 그리고 마지막 일정은 193567일 김명주열사를 위시하여 17명의 결사대원들이 연길감옥에서 집단탈출에 성공한 기념비를 참관했다.

 

<연변 박물관> 참관


<연변박물관>은 연길 시내에서 30분가량 서쪽에 있는 조양천에 위치하고 있다. 이 박물관은 1950년대 건설되어 다른 곳에 있었으나 2012년 이곳에 3층 현대식 건물로 건설되었다.

 

<민족통신>취재진은 박물관 1층에서 연변자치주의 발전과정을 설명하는 전시관 참관을 비롯하여 2층에 마련된 조선족 문화, 풍습, 예술 등에 관한 전시관을 참관했고, 마지막으로 3층에서 항일혁명 역사에 관한 전시관을 관람했다.

 

<연변자치주 발자취>는 중화인민공화국이 수립된 이후 1952년에9 3일에 조선민족 자치구가 설치되었는데, 자치구 성립 직후였던 1954년에 이 지역의 총인구 854천명 중 조선인은 53만명으로서 전체의62%였다. 1955년에 조선족 비율이 2%에 불과한 둔화 현이 편입됨과 동시에 자치주(自治州)로 격하되었다. 조선족 자치주가 성립된 9 3일을 기념하여 자치주 차원의 공휴일로 지정하였으며, 매년 구삼절(9.3) 행사를 성대하게 치르고 있다.

 

2층에 전시한 조선의 문화관계(풍물,농악 등 전통모습들)에 대한 소개와 사진들이 볼만했고, 3층에 중국 만주땅에서 우리민족 선조들이 항일투쟁역사에 빛나는 공을 세운 발자취들을 볼 수 있었다.

 

<연변대학교 무명열사릉>


연변대학교 안내는 당초 이 학교에서 혁명역사에 대한 연구로 한생을 보내온 최문식교수에게 부탁하려고 하였는데 최근에 뇌출혈로 세상을 떠나는 바람에 안인옥 교수와 차금순 교수가 협력해 주었다.

 

연변 대학, 중국어 간체자: , 정체자: 延邊大學)은 연변 조선족 자치주 연길에 있는 대학이다. 1949 3 20일에 설립된 이 대학에는 17천명 가량이 학생들이 재학하고 있는데 학교 전공과목은 7개의 학과 프로그램(경제학, 철학, 법학, 교육학, 역사학, 과학, 공학등)이 있다. 외국유학생들은 대부분 한국, 일본, 미국, 러시아에서 온 학생들이라고 한다.

 

https://youtu.be/NpZ3nrfbvl0


 

연변대학은 조선족 교원 및 간부양성을 위하여 1949 3 20일에 연변조선족자치주 연길시에 설립되었다. 대학 설립 당시 연변전원이었던 림춘추(林春秋) 서기가 학교 발전의 초석을 놓았으며, 대학의 제1임 교장직을 역임했던 주덕해(珠德海) 서기와 조선족 출신의 교육자 림민호(林敏浩), 박규찬(朴圭贊), 배극(裵極), 김문보(金文寶), 박경한(朴慶翰) 등이 학사의 주요 직책을 담당하여 대학의 건립과 발전에 큰 기여를 하였다.

 

이 대학은 초기부터 민족 종합대학으로서 문학부, 이공학부, 의학부를 설치하였으며 교직원 153, 학생427명으로 출발하였다. 이후 학부와 전문학과를 기반으로 사범학원·공학원·의학원·농학원을 설립하였다. 1958년 중공길림성위원회의 비준을 거쳐 4개의 독립된 대학과 학원으로 분리되었으나 1959년 공학원이 다시 대학으로 합병되었다.

19831월과 1988 6월에는 연길에 연변사범고등전문학교(延邊師範高等專門學校)와 길림예술학원(吉林藝術學院) 연변분원의 5개 고등학교를 합병하여 연변대학을 확충하였다. 또한 1996년에 국가교육위원회(國家敎育委員會)의 비준을 거쳐 연변중외합작운영학교인 연변과학기술대학을 합병하였다.

 

연변과학기술대학 합병 후 발전을 거듭한 연변대학은 경제관리학원·법학원·조선-한국학학원·조선무용학원·사범학원·의학원·농학원·이공학원·인문학원·예술학원·과학기술학원·성인교육학원 등 19개 학원(단과대학)68개 학부를 개설하였고, 박사 8개 과정, 석사 78개 과정에서 학위를 수여하고 있다.


부설연구기관으로는 동북아연구원, 동방문화연구원, 백두산천연자연보호 및 개발연구원, 민족연구원 등이 있으며, 두만강개발연구소, , , , 일 관계사연구소 등41개 학부산하과학기술연구기관이 있고, 국가교육부 중, , , 일 비교문화연구센터, 연변마이크로연구소 등 5개의 과학기술 연구단지가 있다.


연변대학교는 인문학 분야 및 지역 특성연구의 범위를 넓혀 중조 한일문화비교 연구센터, 국무원 교민화문 교육센터, 국가한어교육 대외한어 중점학교, 길림성 철학사회과학 동북아 연구센터, 백두산 천연자원 및 기능분자실험실 등 교육부 성()산하 대학인문사회과학 연구센터를 설립하여 운영하고 있다.

 

재학생 21천명,유학생 20개국 8백명

 

2010년에 재학생 현황은 21,965명이었고, 이 가운데 학부생16,620, 본과생 1,732, 석박사과정 재학생 2,952명 등으로 구성되었다. 당시 유학생 현황은 20여 개국 800명의 유학생이 재학하였고, 그 가운데 한국 학생이 약 70% 이상의 비중을 차지하였다. 개교 이래 10여 만 명의 졸업생을 배출하여 전국 28개성() 자치구에서 우수한 인재로 정평을 받으며 해당 전문분야에서 활약하고 있다.


교직원 현황은 전임교수 1,259, 부교수 787, 박사지도 교수 80, 석사지도 교수465, 교육부 파견 책임자 1, 국무원 학과 평의회원 2, 우수 교사5, 초빙교수 등 1,259명이 근무하고 있다. 학교의 시설 현황 가운데 건물 연면적 2524,000㎡이며, 도서관의 장서수는 742만여 권에 이른다.

 

대학교정 산정에 <무명열사릉>


대학교정 꼭대기에는 항일투쟁을 전개하다가 목숨을 잃은 무명의 열사들을 모신 릉원이 건립되어 있다. 이것은 학교당국과 한국과 조선이 지원하여 세워진 것으로 알려져 왔다.

 

 

<연길감옥 탈출에 성공한 김명주열사외 17

연길감옥은 지금 연길예술전당으로 변모했다. 이 자리에 옆에는 193567일 김명주열사를 비롯하여 17명의 항일투쟁 결사대원들이 합의여 탈출에 성공한 역사로 아로새겨졌다.

 

<민족통신>취재진은 이 자리를 참관하며 조선족 항일투사들의 결사항전의 흔적들을 더듬어 보았다. 연길에는 또 항일열사릉원을 포함하여 동북3성 항일투쟁에서 혁혁한 공을 세우고 목숨바친 열사들의 묘소도 마련되어 있다.

 

연길지역 참관을 마치고 이곳 학자들과 식사를 나누며 그 중에 한분이 최근 9.9절행사에 다녀온 이야기를 듣기도 했다. “평양이 아주 젊어졌다고 하면서 방금돌아 온 소감들을 통해 조선이 아침저녁으로 달라진 모습들을 전해주어 그 이야기도 흥미롭게 들었다.  

 

 

[기획7]<반일인민유격대>결성한 대사하치기 전투현장

http://minjok.com/bbs/board.php?bo_table=tongil&wr_id=10079

 

[기획6]무송지역의  항일투쟁 역사 현장들

<장울화열사 무덤>,<김일성소년 다니던 무송소학교 탐방>

http://minjok.com/bbs/board.php?bo_table=tongil&wr_id=10077


[
기획5]-중련군의 항일투쟁 역사의 현장들

http://minjok.com/bbs/board.php?bo_table=tongil&wr_id=10074

[기획4]  고구려 땅에서 바라본 북녘의 만포시

http://minjok.com/bbs/board.php?bo_table=tongil&wr_id=10071

 

[기획3]중국 끊어진 다리서 바라본 북녘 신의주(동영상)/

/중국의 조선식당 냉면도 평양차럼 맛있다

http://minjok.com/bbs/board.php?bo_table=tongil&wr_id=10067

 

[기획2]미당국의 부당한 방북금지 정책에 분노

http://minjok.com/bbs/board.php?bo_table=tongil&wr_id=10065

 

*민족통신 취재진 동북3 탐방 93일도착

http://minjok.com/bbs/board.php?bo_table=tongil&wr_id=10047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후원
후원
추천홈페이지
우리민족끼리
자주시보
사람일보
재미동포전국연합회
한겨레
경향신문
재도이췰란드동포협력회
재카나다동포연합
오마이뉴스
재중조선인총련합회
재오스트랄리아동포전국연합회
통일부


Copyright (c)1999-2018 MinJok-TongShin / E-mail : minjoktongshin@hotmail.com, editorminjoktongshin@gmail.com